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플리핑’ 으로 번다고 전부 순수입은 아니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플리핑’ 으로 번다고 전부 순수입은 아니다

Kelly 2018-08-02 (목) 09:34 16일전 413

▶ 부동산 에이전트 커미션·양도소득세 등 지불해야

▶ 과도한 투자는 피하고 주변 동네 살피는 것도 중요

초보 플리핑 투자자가 주의해야 할 비용들이 존재한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동네 주택들의 수준에 맞지않는 호화스런 업그레이드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TV 쇼를 통해 허름한 집을 구입해서 오래된 바닥을 뜯어내고 옹색한 벽을 허물고 후진 욕실을 박살낸 뒤 돌발 상황까지 모두 해결한 다음 모던하게 꾸며진 새로워진 집을 판다고 공개한 뒤 빛의 속도로 거래가 이뤄지는 프로그램을 무수히 봐왔을 것이다. 집을 고쳐 판다는 ‘플리핑’(flipping)에 대해 ‘아톰 데이터 솔루션스’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20만7,088유닛의 싱글홈과 콘도가 거래됐다고 발표했다. 2006년 이후 최대 규모로 차익의 중간값은 전년도보다 5% 늘어난 6만8,143달러를 기록했다. 예를 들어 25만달러에 산 집을 고쳐 6개월 뒤 30만달러에 판다고 생각하면 황홀할 것이다. 그러나 그 차익 5만달러가 모두 본인 주머니에 들어오는 건 아니다. 자재비, 인건비 등이 소요되는데 초보 플리핑 투자자의 눈에 잘 보이지 않는 비용들은 다음과 같다.

■클로징 비용과 세금

부동산 에이전트는 집을 팔아주고 집값의 5~6%를 커미션으로 챙긴다. 즉, 5만달러의 차익 중 최대 1만8,000달러는 넘겨줘야 한다는 계산이다.

여기에 단기 투자에 따른 차익이 생겼다면 양도소득세도 내야 한다. 단기 양도소득세는 통상적인 소득세율에 따르고 장기 양도소득세는 20% 한도 내에서 정해진다.

■대출 소요 비용

어떤 경우의 플리핑이라고 해도 페인트만 칠해서는 큰 차익을 남길 수는 없다. 리모델링 작업은 인건비가 들고, 시간이 걸리고, 퍼밋도 받아야 하고 그래서 예산을 초과하기 일쑤다. 단순히 모기지만 내고, 세금만 부담하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초과 비용이 필요해지면서 다른 대출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 각종 수수료는 물론, 이자도 부담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돈은 살 때 번다

플리핑 업계에서는 유명한 격언이 있는데 투자용 주택은 팔 때가 아니라 살 때 돈을 벌게 해준다는 것이다. 의미는 간단한데 절대로 비싸게 사지 말라는 뜻이다.

플리핑 주택을 대하는 렌더의 태도는 더 완고해 최소한 25%의 다운페이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단기 모기지 렌더는 주택의 가치에 관심을 두지, 크레딧 점수에는 큰 관심이 없다. 렌더는 대신 높은 이자율을 제시해 스스로 수익을 담보한다.

■은행이 알려주지 않는 비용

많은 플리핑 매물들은 은행이 차압한 주택들이다. 주변 시세보다 싼 경우가 많은데 보통의 거래처럼 주택이 가진 하자를 은행은 알려줄 의무가 없다. 이런 이유에서 플리핑 투자자는 엄청난 문제를 지닌 주택을 떠안고 상당한 금액의 수리비를 물어야 하는 상황에 처한다.

만약 시세보다 저렴한데 현 상태 그대로 판다는 집이 있다면 어떤 문제가 있을지 모르는 도박 같은 상황에 빠진다. 만약 컨트랙터 또는 인스펙터 같은 재능이 있다면 모를까 이게 아니면 상당한 비용이 들 수 있다.

■발견 못한 흠결들

LA 콜드웰 뱅커 소속 에이전트이자 성공한 플리핑 투자자인 멜리사 올리버는 집의 문제는 비단 눈에 보이는 곳에 머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어는 절대로 벽 뒤에 숨은 문제들, 예를 들어 낡은 배관이나 개미 탓에 본 피해 등을 볼 수 없다”며 “누수를 유발할 수도 있고 스프링클러의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는 심각한 문제들인데 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주변 동네를 살펴보는 것도 중요한데 이때는 분쟁은 없었는지 지나치게 파티 등을 하지는 않았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과도한 투자는 금물

만약 인근 동네의 집들이 라미네이티드 카운터탑에 리놀륨 바닥재를 쓴다면 굳이 내가 팔 집만 대리석 카운터탑에 비싼 하드우드 바닥재를 쓰지는 않을 것이다.

스마트한 플리핑 투자자는 과도한 투자를 금지하고 다만 인근 시세에서 가장 비싸게 받을 수 있는 가격에만 집중한다. 20만달러 선에서 거래되는 동네인데 아무리 호화롭게 고쳐놔도 50만달러를 받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너무 얕잡아 봤다

좋은 공구함도 있고 주변에 실력 있는 핸디맨도 있겠지만 플리핑은 그 정도 수준으로 완성되는 게 아니다. 모든 자재까지 포함해서 견적을 뽑기 전까지 과연 얼마나 비용이 들지는 알기 힘든 게 사실이다. 예를 들어 욕실 타일을 교체한다고 할 때 단순히 스퀘어피트 당 비용만 생각하지 말고 인건비, 회반죽, 특수 공구 사용비까지 모두를 감안해야 하고,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일정 지연과 자재 낭비까지 모든 요소를 잘 예측해야 한다.

■시간이 돈이다

플리핑 투자용 주택이 팔리지 않고 있으면 투자자인 바이어는 앉아서 손해를 볼 수 있다. 이때 유의할 점은 매입 가격과 들인 비용을 따지지 말고 냉철하게 시세를 따져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경험이 적은 플리핑 투자자들이 자주 하는 실수인데 돈과 똑같은 시간을 아끼려면 집에 들인 투자금보다는 시장의 분위기를 읽어야 한다.

■마케팅 타이밍

부동산 가격은 순환하고 특히 대단히 로컬의 성격이 강하다. 이런 이유로 로컬 시장을 이해하기란 플리핑 투자자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모두가 가능한 낮은 가격에 매입해 가능한 높은 가격에 팔길 바란다. 금융위기 이전에는 그저 사서 갖고 있다가 오르면 팔아서 이익을 챙길 수 있는 때가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자칫 잘못하면 마케팅 타이밍을 놓치고 이런저런 숨은 비용 탓에 손해를 볼 각오도 해야 한다. 

출처:미주 한국일보 <구성훈 기자>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21759
newstar 2018.01.25 21759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65672
newstar 2011.02.21 65672
제 94기 95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수료식 (2018년 8월 16일, 목…
교육부 2018.08.07 3133
교육부 2018.08.07 3133
12623 [화보] 94/95기 에이전트 실무교육 수료식 (부동산학교)
경영지원실 2018.08.17 192
경영지원실 2018.08.17 192
12622 LA 인근에서… 온 가족이 눈부신 추억 만들기
ashley 2018.08.17 217
ashley 2018.08.17 217
12621 가주 주택거래량 3개월 연속 뒷걸음…7월 단독주택 매매 현황
Kyunga 2018.08.17 211
Kyunga 2018.08.17 211
12620 고연봉 직종 25개중 13개가 ‘기술직’
Jungae 2018.08.16 337
Jungae 2018.08.16 337
12619 FHA 모기지 특징…차압 전력 있어도 3년 지나면 융자 승인
Kyunga 2018.08.16 327
Kyunga 2018.08.16 327
12618 주택 임대보증금 반환, 세입자에 달렸다
Kelly 2018.08.16 295
Kelly 2018.08.16 295
12617 ‘혜택’ 줄줄이 중단 크레딧카드사들 ‘신용 실종’
Jungae 2018.08.15 504
Jungae 2018.08.15 504
12616 호경기? 가계부채 급증
Sharon 2018.08.15 484
Sharon 2018.08.15 484
12615 '렌트 컨트롤 확대안' 벌써 찬반 '전쟁'……
Kyunga 2018.08.15 488
Kyunga 2018.08.15 488
12614 서부지역 주택매매 감소폭 '최고'
Carol 2018.08.15 301
Carol 2018.08.15 301
12613 [화보] 세쿼이아 국립공원 및 리들리 한인 이민역사 기념각 방문…
경영지원실 2018.08.14 374
경영지원실 2018.08.14 374
12612 [화보] 제12회 자랑스런 한국인상 올해의 수상자 (뉴스타부동산 …
경영지원실 2018.08.14 369
경영지원실 2018.08.14 369
12611 렌트살기 좋은 도시 1위 어바인
Kyunga 2018.08.14 371
Kyunga 2018.08.14 371
12610 지도를 만드는 사람 - 남문기 -
newstar 2018.08.13 392
newstar 2018.08.13 392
12609 [부고] 랜초쿠카몽가 오피스 제니퍼 조 선생님의 시어머니께서 … 7
경영지원실 2018.08.13 445
경영지원실 2018.08.13 445
12608 OC서 '마이 홈'은 역시 꿈?
Kyunga 2018.08.13 355
Kyunga 2018.08.13 355
12607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08.13 346
Erika 2018.08.13 346
12606 로즈 김, 카니 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8.13 393
제니남 2018.08.13 393
12605 실직ㆍ폐업으로 소득 줄면 리스팅 취소
Kyunga 2018.08.10 476
Kyunga 2018.08.10 476
12604 미국 주택시장 조정기 진입하나…미국 주택시장 현황 상세 분석
Jungae 2018.08.09 487
Jungae 2018.08.09 487
12603 [보도]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 (중앙일보)
newstar 2018.08.09 480
newstar 2018.08.09 480
12602 [보도]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 (한국일보)
newstar 2018.08.09 483
newstar 2018.08.09 483
12601 [보도] 남문기·전순표 회장 '자랑스런 한국인' (코리…
newstar 2018.08.09 482
newstar 2018.08.09 482
12600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변화
Kelly 2018.08.09 436
Kelly 2018.08.09 436
12599 3%만 다운해도 주택 구입 할 수 있다
Kyunga 2018.08.09 428
Kyunga 2018.08.09 428
12598 외국인 주택구입 감소? 가주선 되레 늘어
Sharon 2018.08.08 479
Sharon 2018.08.08 479
12597 아파트+호텔 '아파텔' 는다
Carol 2018.08.08 499
Carol 2018.08.08 499
12596 올 하반기 주택개조 트렌드…주방에 있던 아일랜드가 욕실로 �…
Kyunga 2018.08.08 545
Kyunga 2018.08.08 545
12595 방파제로 막을 수 없는 파도 -남문기-
newstar 2018.08.07 1016
newstar 2018.08.07 1016
12594 제 94기 95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수료식 (2018년 8월 16일, 목…
교육부 2018.08.07 3133
교육부 2018.08.07 31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