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내집 장만 힘들다고 포기하면 안 된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내집 장만 힘들다고 포기하면 안 된다”

Tonya 2018-07-12 (목) 11:34 2개월전 1412

▶ 이자율 부담가질 필요 없어, 지금 구입해도 ‘상투’ 안잡아

▶ 경제 회복세 힘입어 밀레니엄 세대 주택 시장 진입 노려



p1.jpg
                                                     주택 구입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주택 구입 적기로 여겨진다. [AP]



p2.jpg
                                                                      모기지 이자율은 과거에 비해 여전히 낮은 편이다. [AP]


최근 주택 시장 상황은 주택 구입자에게 매우 절망스럽기만 하다. 올해는 조금이라도 떨어지겠지 했던 집값은 기대와 달리 거침없는 상승세다. 모기지 이자율까지 본격적인 오름세로 돌아서며 주택 구입자들을 더욱 초조하게 하고 있다. 높은 주택 가격과 이자율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내 집 마련에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품어본다. 하지만 매물 부족이라는 또다른 장벽에 막혀 주택 구입을 포기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렇다고 가만히 앉아 있자니 집값과 이자율이 더 오를 것 같아 주택 구입 기회를 잃을 것이라는 우려를 피할 수 없다. 인터넷 경제 전문 매체 ‘인베스터 플레이스’(InvestorPlace)가 올해 하반기 주택 구입 전망을 짚어봤다.

■ 이자율 상승에 부담 느낄 필요없다

한동안 꿈쩍도 않던 모기지 이자율이 올해 초부터 뚜렷한 상승세로 돌아섰다. 경제 회복 속도가 빨라지면서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기준 금리는 물론 시중 채권 금리 등 각종 이자율이 상승한 데 따른 결과다.



당초 계획대로 FRB가 올해 기준 금리를 몇 차례 더 인상할 경우 모기지 이자율도 결국 상승 압력을 피해 갈 수 없을 전망이다.

장기간 사상 최저 수준에 머물던 모기지 이자율이 갑자기 오르기 시작하니 마치 모기지 이자율 급등으로 주택 구입을 미뤄야 할 것처럼 생각하는 구입자들이 많다. 최근 모기지 이자율 시세는 평균 약 4.56%(30년 만기, 고정 이자율)로 2013년 가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오른 것은 사실이다. 불과 2년 전 이자율이 약 3.4%로 사상 최저 수준에 머물렀던 것과 비교해도 현재 이자율 수준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에 틀림없다.


■ 외식 한두번만 줄이면 내집 마련 가능

그러나 주택 시장이 활황이던 2003년~2008년 당시 이자율과 비교해보면 현재 이자율 수준이 그다지 높지 않음을 알 수 있다. 당시 30년 만기 고정 이자율 시세는 약 6%로 마치 폭등한 것처럼 느껴지는 현재 이자율보다 약 1.5% 포인트나 높았다.

매주 조금씩 오른 이자율이 발표되면서 주택 구입 기회를 놓친 것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이자율 상승에 따른 모기지 페이먼트 상승액까지 따져봐야 할 필요가 있다.

약 4.31%를 기록했던 수주전에 비해 현재 이자율은 약 0.25% 포인트 상승한 상태다. 모기지 대출을 통해 약 25만 달러를 발급받을 경우 월 페이먼트는 약 1,239달러에서 약 1,276달러로 약 37달러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내 집 마련이 우선순위라면 한 달에 외식 한두 번만 줄이면 얼마든지 부담 가능한 금액으로 지금 주택 구입에 나서도 큰 손해는 아니다.

■ 지금 구입해도 ‘상투’ 잡지 않는다



주택 가격 급등에 대한 기사 연일 부동산면을 장식하고 있다. 기사만 보면 현재 주택 가격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지금 주택을 구입하면 마치 ‘상투를 잡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대표적인 주택 가격 지수인 ‘연방 주택금융국’(FHFA)과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지수를 살펴봐도 직전 최고가인 2006년 집값을 뛰어넘은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최근 주택 가격 상승세를 다른 각도에서 살펴보면 주택 가격은 결국 10년 전 수준을 회복한 것에 불과하다. 2008년 이후 주택 가격 하락폭이 워낙 커 최근 가격 상승세가 마치 폭등 수준처럼 보이지만 주택 가격은 ‘제자리’로 돌아간 셈이다. 여기에 2008부터 2018년까지 10년간 발생한 인플레이션까지 감안하면 최근 주택 가격은 10년 전에 비해 오히려 낮은 수준으로 볼 수 있다.


■ 경제 회복 이제 시작에 불과

주택시장의 강한 회복세는 경제 회복 없이는 나타나기 힘들다. 2009년부터 시작된 경제 회복세가 올해로 벌써 9년째를 맞고 있다. 사상 유례없는 장기 회복세가 진행되면서 뚜렷한 근거 없는 경기 침체설을 우려하는 경제 전문가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경제 회복 기간이 장기간 이뤄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경제 회복 규모에 대한 분석도 함께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

경제 회복세는 2009년부터 시작됐지만 불과 2년 전인 2016년까지는 그저 ‘뜨뜻미지근한’ 수준에 불과했다. 이 기간 실물 경제 흐름을 보여주는 ‘화폐 유통 속도’(Velocity of Money)는 꾸준한 ‘국내 총생산’(GDP)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십 년래 가장 낮은 속도로 진행됐다. 경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았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화폐유통 속도는 지난해 GDP 성장이 본격적으로 나타난 지난해 3분기에 진입한 뒤에야 빨라지기 시작하면서 실물 경제도 본격적인 회복세를 시작했음을 나타냈다. 몇몇 주요 대형 은행은 올해 2분기 GDP 성장이 약 3.7%를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는데 이는 최근 수년간 가장 높은 GDP 성장률이다.

이처럼 본격적인 경제 성장은 이제 막 시작 단계로 밀레니엄 세대를 기반으로 한 대규모 주택 구입 수요층의 주택 시장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 침체 징후 전혀 없다

전국적으로 주택 가격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주택 가격이 과소 평가된 지역도 여전히 많다. 주택 구입에 나서기 전 지역별 주택 가격 상승 추이를 잘 살펴 집값이 과대 평가된 지역은 피하는 것이 좋다. 주택 가격이 지나치게 오른 지역에 주택을 구입할 경우 미래 주택 처분에 어려움을 겪기 쉽다.

최근 주택 가격이 지나치게 올랐다는 지적이 많지만 10년 전 발생한 주택 시장 침체와 같은 현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주택 가격이 과소 평가된 지역을 중심으로 구입 가능한 가격대의 주택을 장만하면 장기적인 부동산 가치 상승에 따른 혜택을 얼마든지 누릴 수 있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부동산 96기( 5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0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7 268
교육부 2018.09.17 268
뉴스타 부동산 96기( 1주-9주) 교육 스케쥴 8월 23 일(목요일) …
교육부 2018.08.22 6141
교육부 2018.08.22 6141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28622
newstar 2018.01.25 28622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72470
newstar 2011.02.21 72470
12701 입냄새는 내 몸의 질병 알리는 ‘신호탄’
Jungae 2018.09.18 101
Jungae 2018.09.18 101
12700 카톡 보낸 메시지 삭제 가능해졌다
ashley 2018.09.18 105
ashley 2018.09.18 105
12699 주택 뒤채 홈리스에 주면…최대 7만5000달러 지원
Kyunga 2018.09.18 99
Kyunga 2018.09.18 99
12698 뉴스타 부동산 96기( 5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0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7 268
교육부 2018.09.17 268
12697 “코카콜라, 마리화나 성분 들어간 건강음료 개발 검토중”
Jungae 2018.09.17 234
Jungae 2018.09.17 234
12696 [화보] LA 사랑나누기 마라톤 (뉴스타부동산)
경영지원실 2018.09.17 242
경영지원실 2018.09.17 242
12695 [화보] 뉴스타부동산 2018 추계 성공버스
경영지원실 2018.09.17 247
경영지원실 2018.09.17 247
12694 리빙룸 복고풍 인테리어 다시 돌아와
Kyunga 2018.09.17 228
Kyunga 2018.09.17 228
12693 "뉴 스타 로고 박아 드립니다."
Erika 2018.09.17 172
Erika 2018.09.17 172
12692 티나 당, 박 영주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제니남 2018.09.17 188
제니남 2018.09.17 188
12691 주택의 핵심 업그레이드 4가지…부엌 리모델링 비용 7만~10만달…
Kyunga 2018.09.14 690
Kyunga 2018.09.14 690
12690 동네 분위기·휴대폰 신호 꼭 확인해야 2
Jungae 2018.09.13 750
Jungae 2018.09.13 750
12689 "2019년을 대박성공으로 이끌 첫번째 파밍툴"을 소개 합니다
나컴 2018.09.13 714
나컴 2018.09.13 714
12688 집 팔려면 좋은 에이전트부터 찾아라
Kelly 2018.09.13 719
Kelly 2018.09.13 719
12687 바이어가 저지르는 실수들…잘못된 조언에 귀 기울이면 혼란만 …
Kyunga 2018.09.13 722
Kyunga 2018.09.13 722
12686 주지사 서명만 남은 법안 주민들 삶의 패턴 바꾼다
Sharon 2018.09.12 455
Sharon 2018.09.12 455
12685 신호대기중 카톡 보다가 벌금 티켓
Jungae 2018.09.12 432
Jungae 2018.09.12 432
12684 모기지 융자 '반짝 증가'... 지난주 4.2% 늘어
Carol 2018.09.12 427
Carol 2018.09.12 427
12683 새 집 중간값 106만 달러…5년여 만에 두 배로 올라
Kyunga 2018.09.12 465
Kyunga 2018.09.12 465
12682 독도사랑은 부정이 아닌 긍정의 힘으로 -남문기-
newstar 2018.09.11 618
newstar 2018.09.11 618
12681 상업용 부동산 모기지…주택 비해 이자율 높고 상환기간은 짧아
Kyunga 2018.09.11 961
Kyunga 2018.09.11 961
12680 뉴스타 부동산 96기( 4주차) 교육 스케쥴 9월 13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0 2529
교육부 2018.09.10 2529
12679 "뉴스타 성공복장" 특별 프로모션 진행 합니다.
나컴 2018.09.10 982
나컴 2018.09.10 982
12678 한국 3년만에 메르스 비상
Jungae 2018.09.10 548
Jungae 2018.09.10 548
12677 부동산 등 양도소득세 감세 추진
Kyunga 2018.09.10 470
Kyunga 2018.09.10 470
12676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09.10 451
Erika 2018.09.10 451
12675 진 김, 애니 윤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9.10 492
제니남 2018.09.10 492
12674 “내년 인컴택스 환급액 줄어들 것”
Jungae 2018.09.07 575
Jungae 2018.09.07 575
12673 빚 많고 크레딧 점수 낮아도 주택구입 기회 있다
Kyunga 2018.09.07 573
Kyunga 2018.09.07 573
12672 [부동산 칼럼] 클라우드 타이틀(Cloud on Title)
Kelly 2018.09.06 586
Kelly 2018.09.06 5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