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리모델링 한다고 주택 가치 오르지 않는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리모델링 한다고 주택 가치 오르지 않는다"

Tonya 2018-07-06 (금) 14:06 2개월전 1242

▶ 무허가 공사 실시하면 집 팔때 제값 받기 힘들어, 지나친 홈 업그레이드는 안하는 것보다 못해

▶ 소유주 취향 너무 강한 리모델링 작업도 마이너스



p1.jpg
                              무허가 리모델링 공사는 주택 가치를 떨어뜨릴뿐만 아니라 주택 처분 뒤에 법적 분쟁의 소지도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AP]


주택은 포근한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주거 기능 외에도 투자 자산으로서의 가치도 지니고 있다. 주택의 가치를 결정하는 요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우수한 학군이나 편의 시설과의 근접성같은 입지 조건은 주택 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바꿀 수 없는 요인이다. 반면 리모델링과 같은 개량 공사는 주택 소유주의 재량에 따라 실시할 수 있고 주택 가치도 끌어올려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모든 리모델링 공사가 주택 가치를 상승시켜주지는 않는다. 주택 가치를 오히려 하락시키는 리모델링 공사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서 실시해야 한다. 인터넷 재정 매체 ‘머니톡스 뉴스’(Money Talks News)가 주의해야 할 리모델링 방식과 유형을 알아봤다.

■ 무허가 공사

리모델링 공사 중 관할시로부터 적절한 허가를 받아야 하는 공사가 있다. 그런데 공사 허가를 받는 절차가 까다롭고 시간도 오래 걸려 무허가 공사 유혹에 빠지는 주택 소유주가 종종 있다. 일부 주택 소유주는 리모델링 공사로 주택 가치가 상승하면 재산세가 인상될 것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무허가 공사를 실시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무허가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하면 나중에 집을 팔 때 제값을 받기 힘들고 아예 판매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또 판매 뒤에도 법적 분쟁의 소지가 남아 있어 결코 바람직한 방법이 아니다. 집을 파는 과정에서 바이어 측의 감정 평가사나 홈 인스펙터, 모기지 대출 은행이 리모델링 관련 허가 서류 제출을 요청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만약 무허가 공사로 판명되면 요즘처럼 주택 시장이 ‘핫’한 시기에도 주택 거래가 중도에 무산되는 것은 시간문제다.

■ 과도한 업그레이드

업그레이드 규모가 지나치면 차라리 하지 않는 편이 낫다. 업그레이드를 실시하면 주택 가치가 오르지만 업그레이드 규모와 가치는 비례하지 않는다. 업그레이드를 대규모로 실시한다고 해서 규모만큼 주택 가치가 오르는 것이 아니다. 주택 가치는 주택 조건 외에도 인근 주택의 시세에 의해서도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조건이 비슷한 주택의 경우 아무리 업그레이드가 잘 실시됐어도 가격차이는 기껏해야 약 20%를 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과도한 업그레이드가 주택 판매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도 있다. 주변 주택에 비해 너무 튈 정도의 과도한 업그레이드가 실시된 주택은 향후 주택 가격 상승 가능성이 낮게 여겨져 바이어들이 관심을 받기 힘들다.


■ 너무 튀는 리모델링

규모는 작아도 너무 자기 취향이 강한 리모델링도 주택 가치에는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한다. 따라서 조만간 집을 내놓을 계획이 있다면 독특한 색채의 리모델링은 피해야 한다.

주방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하면서 평소 좋아하는 스포츠 팀의 로고나 마스코트 등을 이용해 특정 스포츠 팀 색채가 너무 강하게 풍기면 주택 가치도 떨어지고 판매도 쉽지 않다.



개인 취향이 너무 강한 리모델링은 바이어의 입장에서는 추가 비용으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 셀러가 선호하는 스포츠 팀을 바이어가 좋아하지 않는 이상 기존 리모델링을 제거하고 새로 리모델링을 실시하려는 바이어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오퍼를 제출받아도 제거 비용과 새 리모델링 실시 비용까지 감안된 낮은 가격의 오퍼가 제출될 가능성만 높다.

■ ‘DIY’ 리모델링

전문 업체의 도움없이 직접하는 ‘DIY’(Do It Yourself) 프로젝트가 인기다. 리모델링 관련 TV 프로그램이나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 채널 덕분에 예전 같으면 전문가의 손에 맡겨야 했던 일들을 이제는 직접 하는 시대가 됐다. 가구나 의류 제작 또는 요리와 같은 작업은 스스로 해도 문제 될 것이 없지만 주택 리모델링만큼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재미삼아 하는 취미도 좋지만 자칫 주택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성이 결여됐거나 적절한 도구 없이 DIY 리모델링에 나서면 뭔가 부자연스러운 느낌을 지우기 어렵다. 부자연스러움은 바이어의 눈에 더 잘 들어오기 마련으로 집을 내놔도 제값을 받기 힘들다.


■ 차고 개조

차고 개조 공사가 실시된 주택이 더러 있다. 가장 흔한 차고 개조 공사로는 침실, 실내 운동 공간, 거실 등 실내 생활 공간을 추가한 공사들이다. 생활에 편리를 더해주는 리모델링 공사처럼 여겨질 수 있지만 차고 공간은 차고로서의 기능을 할 때 주택 가치가 보존된다.

주택 구입 조건으로 차고 공간을 중요하게 여기는 바이어가 많다. 주차 공간이 확보된 주택이 바이어들의 관심을 받기 때문에 차고 리모델링은 주의해서 실시해야 한다. 차고 개조 공사에 적지 않은 비용이 소요되지만 주택 가치 상승보다는 하락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 수영장

수영장에 딸린 집에 대한 ‘호불호’는 뚜렷하게 갈린다. 수영장을 선호하는 바이어가 있는가 하면 수영장이 있는 집은 처음부터 아예 보지 않는 바이어도 많다. 지역에 따라서도 수영장이 딸린 집에 대한 관심은 갈린다.

가주나 플로리다처럼 일 년 내내 수영장 시설을 사용할 수 있는 지역은 수영장을 선호하는 바이어 많지만 전형적인 겨울 기후에 속하는 지역은 수영장이 오히려 부담스러운 시설에 불과하다.

수영장이 딸린 집은 별도의 관리비가 발생하기 때문에 일부 바이어들에게는 비용 부담으로 여겨진다. 수영장 관리비 외에도 장비 유지 및 보수비, 추가 보험료 등이 발생하고 어린 자녀가 있는 경우에는 사고 위험성도 있기 때문에 아예 구입 대상에서 제외되기 쉽다.

■ 홈 오피스 개조

재택근무자가 늘면서 집안 사무실 공간에 대한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남는 침실 공간이 있는 경우 홈 오피스로 개조해 사용하기도 한다. 침실을 홈 오피스로 개조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붙박이 가구를 설치를 피해야 한다는 것.

효율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붙박이 가구를 사용, 진짜 사무실처럼 침실을 개조하면 주택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 붙박이 가구를 제거하기 쉽지 않을뿐더러 침실임에도 불구하고 침실 공간 부족한 주택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부동산 96기( 5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0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7 268
교육부 2018.09.17 268
뉴스타 부동산 96기( 1주-9주) 교육 스케쥴 8월 23 일(목요일) …
교육부 2018.08.22 6140
교육부 2018.08.22 6140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28622
newstar 2018.01.25 28622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72470
newstar 2011.02.21 72470
12701 입냄새는 내 몸의 질병 알리는 ‘신호탄’
Jungae 2018.09.18 101
Jungae 2018.09.18 101
12700 카톡 보낸 메시지 삭제 가능해졌다
ashley 2018.09.18 104
ashley 2018.09.18 104
12699 주택 뒤채 홈리스에 주면…최대 7만5000달러 지원
Kyunga 2018.09.18 99
Kyunga 2018.09.18 99
12698 뉴스타 부동산 96기( 5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0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7 268
교육부 2018.09.17 268
12697 “코카콜라, 마리화나 성분 들어간 건강음료 개발 검토중”
Jungae 2018.09.17 234
Jungae 2018.09.17 234
12696 [화보] LA 사랑나누기 마라톤 (뉴스타부동산)
경영지원실 2018.09.17 242
경영지원실 2018.09.17 242
12695 [화보] 뉴스타부동산 2018 추계 성공버스
경영지원실 2018.09.17 247
경영지원실 2018.09.17 247
12694 리빙룸 복고풍 인테리어 다시 돌아와
Kyunga 2018.09.17 228
Kyunga 2018.09.17 228
12693 "뉴 스타 로고 박아 드립니다."
Erika 2018.09.17 172
Erika 2018.09.17 172
12692 티나 당, 박 영주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제니남 2018.09.17 188
제니남 2018.09.17 188
12691 주택의 핵심 업그레이드 4가지…부엌 리모델링 비용 7만~10만달…
Kyunga 2018.09.14 690
Kyunga 2018.09.14 690
12690 동네 분위기·휴대폰 신호 꼭 확인해야 2
Jungae 2018.09.13 750
Jungae 2018.09.13 750
12689 "2019년을 대박성공으로 이끌 첫번째 파밍툴"을 소개 합니다
나컴 2018.09.13 714
나컴 2018.09.13 714
12688 집 팔려면 좋은 에이전트부터 찾아라
Kelly 2018.09.13 719
Kelly 2018.09.13 719
12687 바이어가 저지르는 실수들…잘못된 조언에 귀 기울이면 혼란만 …
Kyunga 2018.09.13 722
Kyunga 2018.09.13 722
12686 주지사 서명만 남은 법안 주민들 삶의 패턴 바꾼다
Sharon 2018.09.12 455
Sharon 2018.09.12 455
12685 신호대기중 카톡 보다가 벌금 티켓
Jungae 2018.09.12 432
Jungae 2018.09.12 432
12684 모기지 융자 '반짝 증가'... 지난주 4.2% 늘어
Carol 2018.09.12 427
Carol 2018.09.12 427
12683 새 집 중간값 106만 달러…5년여 만에 두 배로 올라
Kyunga 2018.09.12 465
Kyunga 2018.09.12 465
12682 독도사랑은 부정이 아닌 긍정의 힘으로 -남문기-
newstar 2018.09.11 618
newstar 2018.09.11 618
12681 상업용 부동산 모기지…주택 비해 이자율 높고 상환기간은 짧아
Kyunga 2018.09.11 961
Kyunga 2018.09.11 961
12680 뉴스타 부동산 96기( 4주차) 교육 스케쥴 9월 13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0 2528
교육부 2018.09.10 2528
12679 "뉴스타 성공복장" 특별 프로모션 진행 합니다.
나컴 2018.09.10 982
나컴 2018.09.10 982
12678 한국 3년만에 메르스 비상
Jungae 2018.09.10 548
Jungae 2018.09.10 548
12677 부동산 등 양도소득세 감세 추진
Kyunga 2018.09.10 470
Kyunga 2018.09.10 470
12676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09.10 451
Erika 2018.09.10 451
12675 진 김, 애니 윤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9.10 492
제니남 2018.09.10 492
12674 “내년 인컴택스 환급액 줄어들 것”
Jungae 2018.09.07 575
Jungae 2018.09.07 575
12673 빚 많고 크레딧 점수 낮아도 주택구입 기회 있다
Kyunga 2018.09.07 573
Kyunga 2018.09.07 573
12672 [부동산 칼럼] 클라우드 타이틀(Cloud on Title)
Kelly 2018.09.06 586
Kelly 2018.09.06 5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