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집보러 갈 때 어린 자녀 동행하지 마라"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집보러 갈 때 어린 자녀 동행하지 마라"

Tonya 2018-06-12 (화) 15:05 4개월전 2292

▶ 처음 볼 때는 가능하면 부부만 가야 신중한 결정 도움

▶ 자녀의 의견은 반영하되 구입절차에서 간섭은 막아야



p.jpg
                                  첫 방문 만큼은 자녀 없이 주택 구입 당사자인 부부만 가는 것이 신중한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된다. [AP]


자녀가 싫어하는 집을 구입하려는 바이어는 드물다. 주택 구입 시 자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집을 보러 가면서 자녀와 함께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철이 없는 자녀나 나이가 너무 어린 자녀들을 데리고 집을 보러 갔다가 낭패를 겪는 바이어가 많다. 부모의 감독이 잠시 소홀한 틈을 타 자녀들이 셀러의 물건을 허락 없이 마구 만져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 종종 발생한다. 낭패는 이뿐만이 아니다. 셀러에게 부정적인 인상이 전해져 어렵게 찾은 ‘드림 홈’ 구입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많다. 온라인 부동산 업체 ‘리얼터 닷컴’은 자녀와 함께 집을 보러 가면 ‘득보다 실이 많다’고 충고한다.

■ 셀러 개인 컴퓨터 엉망돼

뉴저지 주의 한 셀러는 쌍둥이 딸과 함께 집을 보러 오겠다는 바이어의 요청을 앞으로 일어날 ‘사건’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채 흔쾌히 수락했다. 쌍둥이 딸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마치 자기 집에 온 것처럼 능숙하게 집안 이곳저곳을 마구 돌아다녔다.



쌍둥이의 부모가 마당과 실내 붙박이 가구들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사이 딸들은 2층에 있는 셀러의 홈 오피스로 쏜살같이 사라졌다. 사건은 바로 홈 오피스에서 벌어졌다. 쌍둥이 딸은 셀러의 노트북 컴퓨터를 켜고 저장된 파일의 파일명을 마음대로 바꿔 놓았다. 이어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에 접속하려는 순간 발각되고 말았다.

평소 감정적이지 않던 셀러 부부는 이날만은 달랐다. 부모와 에이전트로부터 거듭된 사과를 받았음에도 셀러 부부의 감정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았다. 결국 부부는 쌍둥이 가족이 집을 마음에 들어 해 오퍼를 제출하더라도 절대로 수락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처럼 설마 하고 어린 자녀를 데리고 집을 보러 갔다가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신중한 결정 내리는 데 방해

가급적이면 처음 집을 보러 갈 때만큼은 자녀와 동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각기 다른 가족의 스케줄을 맞추기가 어렵더라도 첫 방문은 주택 구입 결정을 내리는 당사자만 가는 것이 원하는 주택을 구입하는데 도움이 된다.

자녀의 의견이 주택 구입 결정에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 자녀와 동행했다가 집을 제대로 둘러보지 못해 신중한 결정을 방해받을 때가 많다. 부부 중 한 명이 동행한 자녀를 본다고 해도 자녀를 봐야 하는 배우자는 집을 차분히 둘러볼 기회를 잃는다.

결국 마음에 드는 집이었지만 부부간 의견이 갈려 올바른 주택 구입 결정에 도달하기 힘들다. 불가피 한 사정으로 첫 방문에 자녀와 함께 갔다가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았다면 재방문 기회를 만들어 부부만 다시 한번 찾아서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



■ 구입 결정은 구입 당사자인 부모가 내려야

한 에이전트가 뉴욕시의 한 고급 아파트를 보여줄 때의 일이다. 바이어는 싱글맘으로 14살짜리 아들을 두고 있었다. 아들과 함께 집을 보러 온 바이어는 단순히 아들에게 집에 대한 의견을 묻는 것에 그치지 않고 아예 구입 결정까지 맡기는 것처럼 보였다.

아파트의 리스팅 가격은 무려 약 500만달러가 넘는 고급 아파트였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14세에 불과한 아들에게 구입 결정을 맡기는 바이어의 모습이 에이전트의 눈에는 전혀 진지해 보이지 않았다.


주택을 구입하면서 자녀의 의견을 반영하려는 것은 어느 바이어나 당연하다. 그러나 구입 결정까지 어린 자녀에게 맡기려는 조금 지나친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주택 구입 대금을 지불하고 관리를 책임져야 할 부모가 최종 구입 결정을 내리는 것이 올바른 구입 절차다. 주택 구입 결정을 내릴 때 자녀의 의견을 반영하되 구입 절차에까지 자녀가 간섭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

■ 불가피한 경우 자녀 봐줄 사람과 동행

자녀와 함께 집을 보러 가야만 하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보모 등 아이를 돌봐줄 사람과 동행하도록 한다. 행동이 차분한 아이들이라도 처음 방문하는 집 구조에 익숙지 않아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주의가 산만한 아이들을 별도로 봐줄 사람 없이 데리고 가면 결국 에이전트가 보모 역할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집을 보여줘야 할 에이전트가 보모 역할을 하다 보면 주택 구입 결정에 영향을 미칠만한 중요한 사항을 놓치기 쉽다.

결국 올바른 주택 구입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피해만 입는다. 만약 셀러나 셀러 측 에이전트가 집에 있는 경우에는 매우 셀러에게 부정적인 인상이 전달된다. 앞으로 주택 구입 계약이 체결되더라도 아이들에 의한 사고가 우려돼 계약 체결에 영향을 미친다.

■ 차분한 자녀는 도움 될 수도

차분한 자녀들은 부모와 집을 보러 가서 오히려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내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바이어는 오퍼를 제출하면서 가족사진과 함께 가족에 대한 사연을 함께 제출한다. 바이어의 경제적인 능력도 중요하지만 어떤 가정인지가 셀러의 오퍼 수락 결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행실이 바른 자녀라면 함께 집을 보러 가서 셀러나 셀러 에이전트에게 자녀들이 집을 좋아하는 이유 등을 설명해주면 셀러의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된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부동산 96기( 1주-9주) 교육 스케쥴 8월 23 일(목요일) …
교육부 2018.08.22 16499
교육부 2018.08.22 16499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38438
newstar 2018.01.25 38438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82287
newstar 2011.02.21 82287
12793 2019 년 부동산 시장 10대 트렌드 …주택도 인공지능 통해 수요 …
Julia 2018.10.23 1
Julia 2018.10.23 1
12792 ‘트릭 오어 트릿’ 커스튬, 반사되거나 눈에 잘 띄는 색으로
Jungae 2018.10.23 23
Jungae 2018.10.23 23
12791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10.22 140
Erika 2018.10.22 140
12790 타미 박, 이 제인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10.22 166
제니남 2018.10.22 166
12789 뉴스타 부동산 96기 9주 교육
교육부 2018.10.21 328
교육부 2018.10.21 328
12788 미국인 78% 월세살이 선호…주택구입보다 경제적 부담 적어
Julia 2018.10.19 506
Julia 2018.10.19 506
12787 멀리 안가고… 돈 안들이고… 연말 기분 내볼까
ashley 2018.10.19 487
ashley 2018.10.19 487
12786 웨스트 나일 OC 첫 사망자 발생
Julia 2018.10.18 565
Julia 2018.10.18 565
12785 적은 돈으로 집 예쁘고 실용적으로 만들자
ashley 2018.10.18 611
ashley 2018.10.18 611
12784 생활 불편하고 유틸리티 비용도 만만찮아
Kelly 2018.10.18 520
Kelly 2018.10.18 520
12783 홈인스펙션시 이런 결함 주의하라…주택 기초에 문제 있으면 큰 …
Kyunga 2018.10.18 442
Kyunga 2018.10.18 442
12782 '패스트랙' 수신기 가입된 구간만 써야
Sharon 2018.10.17 691
Sharon 2018.10.17 691
12781 LA 높은 주택가격 경제에도 악영향
Carol 2018.10.17 624
Carol 2018.10.17 624
12780 50대 도시 중간 주택 구입 가능 연봉 따져보니…
Kyunga 2018.10.17 607
Kyunga 2018.10.17 607
12779 LA서 '최대 80마일' 강풍 오늘까지 계속
Julia 2018.10.16 700
Julia 2018.10.16 700
12778 커버리지 다양, 적합한 플랜 선택 필요
Jungae 2018.10.16 684
Jungae 2018.10.16 684
12777 "주택 타운페이 최대 10만불 무이자 지원"
Kyunga 2018.10.16 520
Kyunga 2018.10.16 520
12776 "뉴 스타 로고 박아 드립니다."
Erika 2018.10.15 551
Erika 2018.10.15 551
12775 모기지 신청 사기 급증 추세
Kyunga 2018.10.15 560
Kyunga 2018.10.15 560
12774 케빈 리, 션 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제니남 2018.10.15 559
제니남 2018.10.15 559
12773 '장애인' 주차 카드 불법 사용했다가…
Julia 2018.10.12 630
Julia 2018.10.12 630
12772 바다를 보러 갔다가 예술에 흠뻑 취하는 해변
Jungae 2018.10.12 625
Jungae 2018.10.12 625
12771 주택보험과 자연재해…산불은 집보험 보상, 지진은 별도 가입해…
Kyunga 2018.10.12 599
Kyunga 2018.10.12 599
12770 뉴스타 부동산 96기( 9주차) 교육 스케쥴 10월 18일(목요일) 저…
교육부 2018.10.11 669
교육부 2018.10.11 669
12769 집 지을까, 기존주택 살까? 장단점 따져야
Jungae 2018.10.11 661
Jungae 2018.10.11 661
12768 크레딧점수 확인하고 예산 세워라
Kelly 2018.10.11 628
Kelly 2018.10.11 628
12767 주택융자 주의 사항…모기지 융자 신청시 거짓말은 금물
Kyunga 2018.10.11 608
Kyunga 2018.10.11 608
12766 LA 다운타운 중심, 발진티푸스 확산 비상
Jungae 2018.10.10 673
Jungae 2018.10.10 673
12765 지진 보강공사 지원금 신청 접수... 가구당 3000불 11월13일 마…
Sharon 2018.10.10 662
Sharon 2018.10.10 662
12764 '럭서리 아파트' 건설이 대세
Carol 2018.10.10 637
Carol 2018.10.10 6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