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집보러 갈 때 어린 자녀 동행하지 마라"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집보러 갈 때 어린 자녀 동행하지 마라"

Tonya 2018-06-12 (화) 15:05 8일전 459

▶ 처음 볼 때는 가능하면 부부만 가야 신중한 결정 도움

▶ 자녀의 의견은 반영하되 구입절차에서 간섭은 막아야



p.jpg
                                  첫 방문 만큼은 자녀 없이 주택 구입 당사자인 부부만 가는 것이 신중한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된다. [AP]


자녀가 싫어하는 집을 구입하려는 바이어는 드물다. 주택 구입 시 자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집을 보러 가면서 자녀와 함께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철이 없는 자녀나 나이가 너무 어린 자녀들을 데리고 집을 보러 갔다가 낭패를 겪는 바이어가 많다. 부모의 감독이 잠시 소홀한 틈을 타 자녀들이 셀러의 물건을 허락 없이 마구 만져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 종종 발생한다. 낭패는 이뿐만이 아니다. 셀러에게 부정적인 인상이 전해져 어렵게 찾은 ‘드림 홈’ 구입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많다. 온라인 부동산 업체 ‘리얼터 닷컴’은 자녀와 함께 집을 보러 가면 ‘득보다 실이 많다’고 충고한다.

■ 셀러 개인 컴퓨터 엉망돼

뉴저지 주의 한 셀러는 쌍둥이 딸과 함께 집을 보러 오겠다는 바이어의 요청을 앞으로 일어날 ‘사건’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채 흔쾌히 수락했다. 쌍둥이 딸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마치 자기 집에 온 것처럼 능숙하게 집안 이곳저곳을 마구 돌아다녔다.



쌍둥이의 부모가 마당과 실내 붙박이 가구들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사이 딸들은 2층에 있는 셀러의 홈 오피스로 쏜살같이 사라졌다. 사건은 바로 홈 오피스에서 벌어졌다. 쌍둥이 딸은 셀러의 노트북 컴퓨터를 켜고 저장된 파일의 파일명을 마음대로 바꿔 놓았다. 이어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에 접속하려는 순간 발각되고 말았다.

평소 감정적이지 않던 셀러 부부는 이날만은 달랐다. 부모와 에이전트로부터 거듭된 사과를 받았음에도 셀러 부부의 감정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았다. 결국 부부는 쌍둥이 가족이 집을 마음에 들어 해 오퍼를 제출하더라도 절대로 수락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처럼 설마 하고 어린 자녀를 데리고 집을 보러 갔다가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신중한 결정 내리는 데 방해

가급적이면 처음 집을 보러 갈 때만큼은 자녀와 동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각기 다른 가족의 스케줄을 맞추기가 어렵더라도 첫 방문은 주택 구입 결정을 내리는 당사자만 가는 것이 원하는 주택을 구입하는데 도움이 된다.

자녀의 의견이 주택 구입 결정에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 자녀와 동행했다가 집을 제대로 둘러보지 못해 신중한 결정을 방해받을 때가 많다. 부부 중 한 명이 동행한 자녀를 본다고 해도 자녀를 봐야 하는 배우자는 집을 차분히 둘러볼 기회를 잃는다.

결국 마음에 드는 집이었지만 부부간 의견이 갈려 올바른 주택 구입 결정에 도달하기 힘들다. 불가피 한 사정으로 첫 방문에 자녀와 함께 갔다가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았다면 재방문 기회를 만들어 부부만 다시 한번 찾아서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



■ 구입 결정은 구입 당사자인 부모가 내려야

한 에이전트가 뉴욕시의 한 고급 아파트를 보여줄 때의 일이다. 바이어는 싱글맘으로 14살짜리 아들을 두고 있었다. 아들과 함께 집을 보러 온 바이어는 단순히 아들에게 집에 대한 의견을 묻는 것에 그치지 않고 아예 구입 결정까지 맡기는 것처럼 보였다.

아파트의 리스팅 가격은 무려 약 500만달러가 넘는 고급 아파트였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14세에 불과한 아들에게 구입 결정을 맡기는 바이어의 모습이 에이전트의 눈에는 전혀 진지해 보이지 않았다.


주택을 구입하면서 자녀의 의견을 반영하려는 것은 어느 바이어나 당연하다. 그러나 구입 결정까지 어린 자녀에게 맡기려는 조금 지나친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주택 구입 대금을 지불하고 관리를 책임져야 할 부모가 최종 구입 결정을 내리는 것이 올바른 구입 절차다. 주택 구입 결정을 내릴 때 자녀의 의견을 반영하되 구입 절차에까지 자녀가 간섭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

■ 불가피한 경우 자녀 봐줄 사람과 동행

자녀와 함께 집을 보러 가야만 하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보모 등 아이를 돌봐줄 사람과 동행하도록 한다. 행동이 차분한 아이들이라도 처음 방문하는 집 구조에 익숙지 않아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주의가 산만한 아이들을 별도로 봐줄 사람 없이 데리고 가면 결국 에이전트가 보모 역할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집을 보여줘야 할 에이전트가 보모 역할을 하다 보면 주택 구입 결정에 영향을 미칠만한 중요한 사항을 놓치기 쉽다.

결국 올바른 주택 구입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피해만 입는다. 만약 셀러나 셀러 측 에이전트가 집에 있는 경우에는 매우 셀러에게 부정적인 인상이 전달된다. 앞으로 주택 구입 계약이 체결되더라도 아이들에 의한 사고가 우려돼 계약 체결에 영향을 미친다.

■ 차분한 자녀는 도움 될 수도

차분한 자녀들은 부모와 집을 보러 가서 오히려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내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바이어는 오퍼를 제출하면서 가족사진과 함께 가족에 대한 사연을 함께 제출한다. 바이어의 경제적인 능력도 중요하지만 어떤 가정인지가 셀러의 오퍼 수락 결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행실이 바른 자녀라면 함께 집을 보러 가서 셀러나 셀러 에이전트에게 자녀들이 집을 좋아하는 이유 등을 설명해주면 셀러의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된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뉴스타 부동산 95기( 4주차) 교육 스케쥴 6월 21일…
교육부 2018.06.18 266
교육부 2018.06.18 266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13266
newstar 2018.01.25 13266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56778
newstar 2011.02.21 56778
12462 태양과 신선한 공기를 주택안으로
Anna 2018.06.21 10
Anna 2018.06.21 10
12461 “매월 나가는 이자 아깝다면 하루빨리 갚아라”
Jungae 2018.06.21 10
Jungae 2018.06.21 10
12460 세입자들이 알아야 할 권리…건물주도 세입자 방문하려면 24시간…
Kyunga 2018.06.21 25
Kyunga 2018.06.21 25
12459 "900스퀘어피트 주택이 무려 260만불…북가주 팔로알토 지역"
Tonya 2018.06.20 158
Tonya 2018.06.20 158
12458 “2020년부터 부동산 시장 냉각기로”
Jungae 2018.06.20 173
Jungae 2018.06.20 173
12457 수도료·관리비 미납도 에스크로 파기 사유
Anna 2018.06.20 160
Anna 2018.06.20 160
12456 "1000달러로 스마트홈 만들기"
Sharon 2018.06.20 170
Sharon 2018.06.20 170
12455 첫 주택구입자 위한 정보 박람회…다양한 다운페이 지원 소개
Kyunga 2018.06.20 161
Kyunga 2018.06.20 161
12454 “한국부동산 거래도 뉴스타”
Tonya 2018.06.19 219
Tonya 2018.06.19 219
12453 "주택 감정"
Tonya 2018.06.19 222
Tonya 2018.06.19 222
12452 세금·대학학비는 절대 카드로 내지 마세요
Anna 2018.06.19 222
Anna 2018.06.19 222
12451 커피, 하루 3잔 마시면 간 건강에 좋다
Jungae 2018.06.19 220
Jungae 2018.06.19 220
12450 초소형 '컨테이너 주택' 인기
Kyunga 2018.06.19 226
Kyunga 2018.06.19 226
12449 세입자와 건물주 간 필요한 것은 ‘이심전심’
Tonya 2018.06.18 282
Tonya 2018.06.18 282
12448 <공지> 뉴스타 부동산 95기( 4주차) 교육 스케쥴 6월 21일…
교육부 2018.06.18 266
교육부 2018.06.18 266
12447 “렌트비 30% 낮아져야 가주 주택문제 해결 경제 성장에도 도움…
Jungae 2018.06.18 265
Jungae 2018.06.18 265
12446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6.18 247
Anna 2018.06.18 247
12445 DTI 이해만 잘해도 반은 융자 전문가
Kyunga 2018.06.18 258
Kyunga 2018.06.18 258
12444 쟌 김, 장 권수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1
제니남 2018.06.18 230
제니남 2018.06.18 230
12443 "세컨드 홈 구입 앞서 재정상황 면밀히 따져라"
Tonya 2018.06.15 656
Tonya 2018.06.15 656
12442 파더스데이 주말…곳곳서 아빠 위한 맞춤 이벤트
ashley 2018.06.15 666
ashley 2018.06.15 666
12441 집 렌트 주고 '아파트 생활' 시니어 는다
Kyunga 2018.06.15 682
Kyunga 2018.06.15 682
12440 "마을 전체가 92만5000달러에 매물로"
Tonya 2018.06.14 688
Tonya 2018.06.14 688
12439 [부동산 칼럼] 폰태나에 대한 두번째 이야기
Kelly 2018.06.14 689
Kelly 2018.06.14 689
12438 [부동산 가이드] 시니어 단지 생활
Anna 2018.06.14 380
Anna 2018.06.14 380
12437 가격 올라 주택구입 힘든데 좋은 방법 없을까?
Jungae 2018.06.14 397
Jungae 2018.06.14 397
12436 한국인이 미국서 융자로 집 사는 법… 다운페이 40%이상, 2년치 …
Kyunga 2018.06.14 375
Kyunga 2018.06.14 375
12435 "부동산 거래계약에 대한 기본"
Tonya 2018.06.13 400
Tonya 2018.06.13 400
12434 '셀러리' 관절염 고통완화 효과...
Sharon 2018.06.13 382
Sharon 2018.06.13 382
12433 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Jungae 2018.06.13 402
Jungae 2018.06.13 4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