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중산층, 주택 시장에서도 처량한 신세"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중산층, 주택 시장에서도 처량한 신세"

Tonya 2018-06-07 (목) 14:44 4개월전 2156

끊임없이 오르는 주택가격, 내집마련 가장 힘들게 해

▶ 대부분 지역은 주택공급 부족, 수요는 계속 늘어



p.jpg
                                               신규 주택 공급 부족이 중산층이 주택 구입에 여러움을 겪는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AP]


아메리칸 드림’으로 상징되는 내집 장만이 이처럼 힘든 때가 없었다. 소득이 안정적인 중산층마저도 최근 주택 구입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는 중이다. 덴버, 샌디에고, 북가주 등 이른바 ‘핫’한 주택 시장에서는 내집 마련에 대한 꿈조차 가져보기 힘든 실정이다. 주택 구입이 쉽지 않은 첫 번째 원인으로는 폭등하고 있는 주택 가격이 꼽힌다. 일부 지역의 경우 주택 가격이 이미 중산층의 구입 능력을 넘어선 수준으로까지 치솟은 것으로 지적된다. 인터넷 금융 매체 ‘치트시트’(Cheat Sheet)가 중산층의 내 집 마련을 힘들게 하는 원인들을 분석했다.

■ 너무 올라버린 집값

중산층의 내 집 장만을 가장 힘들게 하는 원인은 바로 끊임없이 오르고 있는 주택 가격이다. 1940년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주택 중간 가격은 고작 약 3만600달러에 지나지 않았다.



불과 약 20년 전인 2000년에도 주택 중간 가격은 약 12만 달러로 웬만한 중산층이 마음만 먹으면 구입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는 수준이었다.

그런데 불과 강산이 두 번 바뀌는 지난 20년간 주택 가격도 약 2배나 치솟았다. 온라인 부동산 정보업체 질로우닷컴에 따르면 올해 3월 주택 중간 가격은 약 20만 7,600달러로 2000년도에 비해 거의 2배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질로우닷컴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만 해도 연간 약 6.7%를 기록한 주택 가격 상승률이 내년부터는 약 3%대로 소폭 하락할 전망이다.

■ 지지부진한 소득 증가

주택가격이 계속 오르는 동안 중산층의 소득은 지지부진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주택 가격이 2배 이상 오르는 사이 중산층의 소득 증가율은 오히려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 중산층의 주택 구입을 가로막는 원인으로 지적됐다. 1980년만 해도 중산층의 소득 증가율은 약 2%로 중산층의 주택 구입 능력을 뒷받침했다.

그러나 주택 가격이 2배나 오른 2014년 소득 증가율은 약 1.4%에 불과해 중산층의 주택 구입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졌음을 나타냈다.

2015년 소득 증가율이 약 4%로 크게 높아졌지만 중산층 중에서도 고소득자들의 소득 증가에 따른 것으로 대부분 중산층은 여전히 주택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턱없이 부족한 주택 공급

신규 주택 공급이 활발한 도시가 있는 반면 대부분 지역에서는 지난 수년간 주택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인구 증가 등 주택 수요는 계속 증가세지만 주택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지역에서는 주택 가격 상승으로 주택 구입 여건 악화 현상만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다.

텍사스주 오스틴시는 2011년과 2014년, 약 4년간 7만 1,000건의 주택 신축 허가를 발급해 신규 주택 공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도시 중 한 곳이다. 반면 시카고, 디트로이트, 로체스터,뉴욕과 같은 도시는 2011년과 2015년 사이 신규 주택 공급이 불과 약 1% 증가에 그쳐 심각한 주택 재고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도시다. 결국 매물 부족에 따른 주택 가격 급등으로 중산층의 주택 구입을 가로막고 있다.

■ 토지 용도 제한

신규 주택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원인으로 주택 건설용 부지 부족이 지적된다.

주택 수요가 살아나면서 대규모 주택 단지 개발에 나서려는 건설 업체가 늘었지만 마땅한 건설용 부지가 부족해 개발에 쉽게 착수하지 못하고 있다.

주택 건설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기존 부지중에는 각급 해당 정부 기관의 제한에 묶여 주택 건설용으로 전환이 쉽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또 주택 건설용으로 용도 변경을 실시해도 승인 절차가 너무 오래 걸려 적절한 개발 시기를 놓치게 되는 경우도 많다.


■ 첫 주택 구입 중산층 가장 어려움

중산층 중에서도 주택 구입에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경우는 첫 주택 구입자들이다. 첫 주택 구입자들이 찾는 가격대의 매물은 현재 씨가 마르다시피 해 첫 주택 마련이 매우 힘든 실정이다.

인터넷 부동산 정보 업체 트룰리아닷컴에 따르면 올해 3월 첫 주택 구입 용도인 ‘스타터 홈’(Starter Home) 재고 수준은 6년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첫 주택 구입용 주택 매물은 1년전보다 약 14%나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주택 가격은 무려 약 10% 급등해 첫 주택 구입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저가대 주택 매물이 수년째 매물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주택 시장 침체기 동안 쏟아져 나온 저가대 급매물이 대부분 부동산 투자자들의 손으로 넘어가 현재 임대용 주택으로만 운용되고 있다.

또 저가대 주택 보유자들이 보유 주택을 처분하고 장만 가능한 주택의 가격이 너무 오른 점도 저가대 매물 부족 사태의 원인으로 지적된다.

■ ‘에어비앤비’ 효과

숙박 공유 서비스인 ‘에어비앤비’(Airbnb)도 주택 매물 부족 사태의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투자자 소유 저가대 주택 비율이 높고 건설용 부지 제한으로 신규 주택 공급마저 원활치 않은 상황에서 그나마 상태가 양호한 주택 중 에어비앤비와 같은 단기 숙박용 주택으로 활용되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단기 주택 임대 수익에 대한 높은 기대감으로 숙방용 주택은 급증하는 추세지만 관련 규제가 아직 느슨한 틈을 타 숙박용 주택은 늘고 매매용 주택은 감소하는 현상만 되풀이되는 추세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부동산 96기( 1주-9주) 교육 스케쥴 8월 23 일(목요일) …
교육부 2018.08.22 16498
교육부 2018.08.22 16498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38438
newstar 2018.01.25 38438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82287
newstar 2011.02.21 82287
12793 2019 년 부동산 시장 10대 트렌드 …주택도 인공지능 통해 수요 …
Julia 2018.10.23 1
Julia 2018.10.23 1
12792 ‘트릭 오어 트릿’ 커스튬, 반사되거나 눈에 잘 띄는 색으로
Jungae 2018.10.23 23
Jungae 2018.10.23 23
12791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10.22 140
Erika 2018.10.22 140
12790 타미 박, 이 제인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10.22 166
제니남 2018.10.22 166
12789 뉴스타 부동산 96기 9주 교육
교육부 2018.10.21 328
교육부 2018.10.21 328
12788 미국인 78% 월세살이 선호…주택구입보다 경제적 부담 적어
Julia 2018.10.19 506
Julia 2018.10.19 506
12787 멀리 안가고… 돈 안들이고… 연말 기분 내볼까
ashley 2018.10.19 487
ashley 2018.10.19 487
12786 웨스트 나일 OC 첫 사망자 발생
Julia 2018.10.18 565
Julia 2018.10.18 565
12785 적은 돈으로 집 예쁘고 실용적으로 만들자
ashley 2018.10.18 611
ashley 2018.10.18 611
12784 생활 불편하고 유틸리티 비용도 만만찮아
Kelly 2018.10.18 520
Kelly 2018.10.18 520
12783 홈인스펙션시 이런 결함 주의하라…주택 기초에 문제 있으면 큰 …
Kyunga 2018.10.18 442
Kyunga 2018.10.18 442
12782 '패스트랙' 수신기 가입된 구간만 써야
Sharon 2018.10.17 691
Sharon 2018.10.17 691
12781 LA 높은 주택가격 경제에도 악영향
Carol 2018.10.17 624
Carol 2018.10.17 624
12780 50대 도시 중간 주택 구입 가능 연봉 따져보니…
Kyunga 2018.10.17 607
Kyunga 2018.10.17 607
12779 LA서 '최대 80마일' 강풍 오늘까지 계속
Julia 2018.10.16 700
Julia 2018.10.16 700
12778 커버리지 다양, 적합한 플랜 선택 필요
Jungae 2018.10.16 684
Jungae 2018.10.16 684
12777 "주택 타운페이 최대 10만불 무이자 지원"
Kyunga 2018.10.16 520
Kyunga 2018.10.16 520
12776 "뉴 스타 로고 박아 드립니다."
Erika 2018.10.15 551
Erika 2018.10.15 551
12775 모기지 신청 사기 급증 추세
Kyunga 2018.10.15 560
Kyunga 2018.10.15 560
12774 케빈 리, 션 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제니남 2018.10.15 559
제니남 2018.10.15 559
12773 '장애인' 주차 카드 불법 사용했다가…
Julia 2018.10.12 630
Julia 2018.10.12 630
12772 바다를 보러 갔다가 예술에 흠뻑 취하는 해변
Jungae 2018.10.12 625
Jungae 2018.10.12 625
12771 주택보험과 자연재해…산불은 집보험 보상, 지진은 별도 가입해…
Kyunga 2018.10.12 599
Kyunga 2018.10.12 599
12770 뉴스타 부동산 96기( 9주차) 교육 스케쥴 10월 18일(목요일) 저…
교육부 2018.10.11 669
교육부 2018.10.11 669
12769 집 지을까, 기존주택 살까? 장단점 따져야
Jungae 2018.10.11 661
Jungae 2018.10.11 661
12768 크레딧점수 확인하고 예산 세워라
Kelly 2018.10.11 628
Kelly 2018.10.11 628
12767 주택융자 주의 사항…모기지 융자 신청시 거짓말은 금물
Kyunga 2018.10.11 608
Kyunga 2018.10.11 608
12766 LA 다운타운 중심, 발진티푸스 확산 비상
Jungae 2018.10.10 673
Jungae 2018.10.10 673
12765 지진 보강공사 지원금 신청 접수... 가구당 3000불 11월13일 마…
Sharon 2018.10.10 662
Sharon 2018.10.10 662
12764 '럭서리 아파트' 건설이 대세
Carol 2018.10.10 637
Carol 2018.10.10 6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