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모기지 대출 시장에 봄이 왔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모기지 대출 시장에 봄이 왔네”

Tonya 2018-05-11 (금) 15:07 3개월전 1273

▶ 규제 완화로 대출 기관의 고객 유치 경쟁 치열

▶ 변동 이자율에서 파생된 모기지 대출은 위험



p1.jpg
                                                   정부 주도의 모기지 대출 규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AP]


p2.jpg
                       
서브프라임 사태 때와 같은 대출 기관의 무분별한 대출 행위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AP]



최근 모기지 대출 규정이 서서히 완화되는 추세다. 그동안 강력한 대출 규제를 시행해온 정부도 규제 완화쪽으로 입장을 바꾸고 있다. 일부에서는 과거처럼 무책임한 대출 발급이 늘어 주택 구입자들의 피해가 재발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무책임한 대출 기관을 탓할 수만은 없다. 주택 구입자 스스로가 자신의 대출 자격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적합한 모기지 대출 프로그램을 찾는 것이 무책임한 대출 관행에 따른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US월드뉴스&리포트가 최근 서서히 풀리고 있는 모기지 대출 시장 현황을 알아봤다.

■ 정부 ‘대출 규제 완화’로 입장 선회

지난 2월 ‘소비자 금융 보호국’(CFPB)이 대출 규정을 완화하겠다는 전략적 계획을 발표했다. 주택 구입에 필요한 모기지 대출도 CFPB의 대출 규정 완화 계획에 포함됐다.



이 같은 발표 직후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 모기지 대출 시장이 서브 프라임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가 커졌다. 대출 자격 미달자에게도 모기지 대출이 무분별하게 발급해줬던 서브 프라임 대출이 화근이 돼 대규모 차압 사태와 주택 시장 장기 침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주택시장 붕괴 이후 모기지 대출 시장의 무책임한 대출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설립된 기관이 바로 CFPB였는데 최근 CFPB가 대출 규정 완화 의지를 발표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대출 규정 완화가 예전과 같은 무책임한 모기지 대출 관행으로 이어져 주택 시장 침체 원인을 제공할 것이라고 속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분석이다.


■ 대출 기관, 고객 유치 경쟁 불가피

매물 부족에 따른 주택 구입자들의 구입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하는 것은 주택 구입자뿐만 아니다. 매물 부족 사태로 인해 주택 거래가 감소하면서 주택 구입자를 고객으로 유치해야 하는 모기지 대출 기관들의 대출 경쟁 역시 매우 치열한 상황이다.

비은행계 모기지 대출 기관 칼리버 홈 론스의 산지브 다스 대표는 “주택 거래 감소와 주택 가격 상승, 모기지 이자율 상승 등으로 인해 모기지 대출 기관의 수익이 감소하고 있다”라며 “수익 감소를 만회하기 위한 대출 기관들의 경쟁이 치열하다”라고 US월드뉴스앤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모기지 대출업계가 자체적으로 대출 규정 강화에 나서줄 것으로 기대되지만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면 무책임한 대출 관행에 나서는 대출 기관이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다. 이미 일부 대출 기관은 대출 자격이 떨어지는 대출자를 대상으로 한 서브 프라임 대출 발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 유리한 대출 조건이 오히려 위험할 수도



한 고객을 두고 여러 곳의 모기지 대출 기관이 유리한 대출 조건을 내걸면 경쟁을 벌인다고 해서 고객에게 반드시 유리한 것은 아니다. 고객 유치를 위해 대출 기관이 흔히 내세울 수 있는 조건은 낮은 이자율과 낮은 다운페이먼트 비율 등이 있다.

낮은 이자율이 적용되는 경우 대출 수수료 등 기타 비용이 부과될 수 있기 때문에 대출 조건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또 낮은 이자율이 일정 기간 동안만 적용되고 이후부터는 이자율이 조정된다는 조건이 포함될 수도 있기 때문에 만기 조건을 정확히 살펴봐야 한다.

다운페이먼트 비율이 낮을 경우 주택 구입에는 유리할 수 있지만 구입 후 매달 납부해야 하는 모기지 페이먼트 부담이 커져 ‘하우스 푸어’ 신세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높은 페이먼트를 감당하지 못해 연체가 발생하거나 결국 주택 압류로 힘들게 장만한 집을 하루아침에 잃을 수도 있다.


■ ‘재융자’ 강요 일부 대출기관 영업 제재 명령

국영 모기지 기관 ‘지니메이’(Ginnie Mae)는 최근 몇몇 모기지 대출 업체를 대상으로 영업 제재 명령을 내렸다. 제재 대상 대출 업체는 ‘뉴데이 USA’(NewDay USA)와 ‘네이션스 렌딩 콥’(Nations Lending Corp.) 등으로 군 관계자를 대상으로 발급되는 VA 융자 대출자들에게 불필요한 재융자를 종용한 혐의다. 지니메이에 따르면 최근 이처럼 VA 융자 대출자들을 대상으로 재융자 신청을 강요하는 대출 업체가 늘고 있는데 이자율 인하 프로그램이나 서류 간소화 프로그램 등을 내세워 대출자들을 현혹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VA 융자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았거나 아니면 대출 만기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재융자를 실시하는 바람에 피해를 입고 있다. 일부 피해자의 경우 VA 융자를 받은 지 불과 수개월 만에 이자율을 낮춰 준다는 대출 업체의 재융자 약속을 믿고 재융자를 실시했으나 이자율 인하폭은 매우 미미해 혜택이 거의 없었다. 또 일부 피해자의 경우 재융자 실시 후 페이먼트 금액이 오히려 인상되는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는 주택 구입에 필요한 모기지 대출을 받으면서 해당 대출 업체의 사업 성격을 제대로 살펴보지 않은데 따른 피해다. 모기지 대출을 신청하려는 대출 기관의 대출 비율을 확인해 주로 발급되는 대출 형태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대출 은행은 분기별 영업 실적 보고시 형태별 대출 비율을 발표한다.

이중 주택 구입 모기지 대출 비율, 개인 대출, 사업 대출, 재융자 등의 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재융자를 중점적으로 실시하는 대출 은행을 상대로 주택 구입에 필요한 모기지 대출을 신청할 경우 재융자 종용 등의 피해를 입기 쉽다.

■ ‘변동 이자율’에서 파생된 대출이 위험

모기지 대출 중에는 고정 이자율이 적용되는 대출이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아직도 모기지 이자율 수준이 낮아 고정 이자율을 선택에 따른 불이익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고정 이자율의 경우 만기가 길다는 이유로 변동 이자율에 비해 높은 수준에서 이자율이 형성되는데 최근의 경우 변동 이자율과의 차이는 약 0.5% 포인트 정도로 크지 않다. 최근 들어 고정이자율을 선택하는 대출자가 많아진 것은 과거 변동 이자율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형성된 이유도 있다.


주택 시장 침체 원인인 서브 프라임 대출이 변동 이자율 대출에서 파생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마이너스 상각’(Negative Amortization) 대출, 첫해만 매우 낮은 이자율이 적용되는 대출, 이자만 상환하는 대출 등 기존의 전통적인 변동 이자율 대출에 기타 조건들이 추가된 대출이 등장해 변동 이자율로 착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변동 이자율 대출에서 파생된 악성 대출은 결국 페이먼트 부담이 치솟아 대출자들에게 연체 또는 주택 압류 등의 피해를 발생시킨 원인이 됐다. 전문가들은 “일정 기간 뒤 주택 처분 계획이 확실하다면 변동 이자율을 통한 대출도 유리하다”라며 “과거처럼 대출자들을 현혹시키는 기타 조건이 추가됐는지 등을 점검해야 한다”라고 조언하고 있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21759
newstar 2018.01.25 21759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65672
newstar 2011.02.21 65672
제 94기 95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수료식 (2018년 8월 16일, 목…
교육부 2018.08.07 3133
교육부 2018.08.07 3133
12623 [화보] 94/95기 에이전트 실무교육 수료식 (부동산학교)
경영지원실 2018.08.17 192
경영지원실 2018.08.17 192
12622 LA 인근에서… 온 가족이 눈부신 추억 만들기
ashley 2018.08.17 217
ashley 2018.08.17 217
12621 가주 주택거래량 3개월 연속 뒷걸음…7월 단독주택 매매 현황
Kyunga 2018.08.17 211
Kyunga 2018.08.17 211
12620 고연봉 직종 25개중 13개가 ‘기술직’
Jungae 2018.08.16 337
Jungae 2018.08.16 337
12619 FHA 모기지 특징…차압 전력 있어도 3년 지나면 융자 승인
Kyunga 2018.08.16 327
Kyunga 2018.08.16 327
12618 주택 임대보증금 반환, 세입자에 달렸다
Kelly 2018.08.16 295
Kelly 2018.08.16 295
12617 ‘혜택’ 줄줄이 중단 크레딧카드사들 ‘신용 실종’
Jungae 2018.08.15 504
Jungae 2018.08.15 504
12616 호경기? 가계부채 급증
Sharon 2018.08.15 484
Sharon 2018.08.15 484
12615 '렌트 컨트롤 확대안' 벌써 찬반 '전쟁'……
Kyunga 2018.08.15 488
Kyunga 2018.08.15 488
12614 서부지역 주택매매 감소폭 '최고'
Carol 2018.08.15 301
Carol 2018.08.15 301
12613 [화보] 세쿼이아 국립공원 및 리들리 한인 이민역사 기념각 방문…
경영지원실 2018.08.14 374
경영지원실 2018.08.14 374
12612 [화보] 제12회 자랑스런 한국인상 올해의 수상자 (뉴스타부동산 …
경영지원실 2018.08.14 369
경영지원실 2018.08.14 369
12611 렌트살기 좋은 도시 1위 어바인
Kyunga 2018.08.14 371
Kyunga 2018.08.14 371
12610 지도를 만드는 사람 - 남문기 -
newstar 2018.08.13 392
newstar 2018.08.13 392
12609 [부고] 랜초쿠카몽가 오피스 제니퍼 조 선생님의 시어머니께서 … 7
경영지원실 2018.08.13 445
경영지원실 2018.08.13 445
12608 OC서 '마이 홈'은 역시 꿈?
Kyunga 2018.08.13 355
Kyunga 2018.08.13 355
12607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08.13 346
Erika 2018.08.13 346
12606 로즈 김, 카니 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8.13 393
제니남 2018.08.13 393
12605 실직ㆍ폐업으로 소득 줄면 리스팅 취소
Kyunga 2018.08.10 476
Kyunga 2018.08.10 476
12604 미국 주택시장 조정기 진입하나…미국 주택시장 현황 상세 분석
Jungae 2018.08.09 487
Jungae 2018.08.09 487
12603 [보도]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 (중앙일보)
newstar 2018.08.09 481
newstar 2018.08.09 481
12602 [보도]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 (한국일보)
newstar 2018.08.09 484
newstar 2018.08.09 484
12601 [보도] 남문기·전순표 회장 '자랑스런 한국인' (코리…
newstar 2018.08.09 483
newstar 2018.08.09 483
12600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변화
Kelly 2018.08.09 437
Kelly 2018.08.09 437
12599 3%만 다운해도 주택 구입 할 수 있다
Kyunga 2018.08.09 428
Kyunga 2018.08.09 428
12598 외국인 주택구입 감소? 가주선 되레 늘어
Sharon 2018.08.08 479
Sharon 2018.08.08 479
12597 아파트+호텔 '아파텔' 는다
Carol 2018.08.08 499
Carol 2018.08.08 499
12596 올 하반기 주택개조 트렌드…주방에 있던 아일랜드가 욕실로 �…
Kyunga 2018.08.08 545
Kyunga 2018.08.08 545
12595 방파제로 막을 수 없는 파도 -남문기-
newstar 2018.08.07 1016
newstar 2018.08.07 1016
12594 제 94기 95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수료식 (2018년 8월 16일, 목…
교육부 2018.08.07 3133
교육부 2018.08.07 31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