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모기지 대출 시장에 봄이 왔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모기지 대출 시장에 봄이 왔네”

Tonya 2018-05-11 (금) 15:07 13일전 499

▶ 규제 완화로 대출 기관의 고객 유치 경쟁 치열

▶ 변동 이자율에서 파생된 모기지 대출은 위험



p1.jpg
                                                   정부 주도의 모기지 대출 규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AP]


p2.jpg
                       
서브프라임 사태 때와 같은 대출 기관의 무분별한 대출 행위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AP]



최근 모기지 대출 규정이 서서히 완화되는 추세다. 그동안 강력한 대출 규제를 시행해온 정부도 규제 완화쪽으로 입장을 바꾸고 있다. 일부에서는 과거처럼 무책임한 대출 발급이 늘어 주택 구입자들의 피해가 재발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무책임한 대출 기관을 탓할 수만은 없다. 주택 구입자 스스로가 자신의 대출 자격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적합한 모기지 대출 프로그램을 찾는 것이 무책임한 대출 관행에 따른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US월드뉴스&리포트가 최근 서서히 풀리고 있는 모기지 대출 시장 현황을 알아봤다.

■ 정부 ‘대출 규제 완화’로 입장 선회

지난 2월 ‘소비자 금융 보호국’(CFPB)이 대출 규정을 완화하겠다는 전략적 계획을 발표했다. 주택 구입에 필요한 모기지 대출도 CFPB의 대출 규정 완화 계획에 포함됐다.



이 같은 발표 직후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 모기지 대출 시장이 서브 프라임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며 우려가 커졌다. 대출 자격 미달자에게도 모기지 대출이 무분별하게 발급해줬던 서브 프라임 대출이 화근이 돼 대규모 차압 사태와 주택 시장 장기 침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주택시장 붕괴 이후 모기지 대출 시장의 무책임한 대출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설립된 기관이 바로 CFPB였는데 최근 CFPB가 대출 규정 완화 의지를 발표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대출 규정 완화가 예전과 같은 무책임한 모기지 대출 관행으로 이어져 주택 시장 침체 원인을 제공할 것이라고 속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분석이다.


■ 대출 기관, 고객 유치 경쟁 불가피

매물 부족에 따른 주택 구입자들의 구입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하는 것은 주택 구입자뿐만 아니다. 매물 부족 사태로 인해 주택 거래가 감소하면서 주택 구입자를 고객으로 유치해야 하는 모기지 대출 기관들의 대출 경쟁 역시 매우 치열한 상황이다.

비은행계 모기지 대출 기관 칼리버 홈 론스의 산지브 다스 대표는 “주택 거래 감소와 주택 가격 상승, 모기지 이자율 상승 등으로 인해 모기지 대출 기관의 수익이 감소하고 있다”라며 “수익 감소를 만회하기 위한 대출 기관들의 경쟁이 치열하다”라고 US월드뉴스앤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모기지 대출업계가 자체적으로 대출 규정 강화에 나서줄 것으로 기대되지만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면 무책임한 대출 관행에 나서는 대출 기관이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다. 이미 일부 대출 기관은 대출 자격이 떨어지는 대출자를 대상으로 한 서브 프라임 대출 발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 유리한 대출 조건이 오히려 위험할 수도



한 고객을 두고 여러 곳의 모기지 대출 기관이 유리한 대출 조건을 내걸면 경쟁을 벌인다고 해서 고객에게 반드시 유리한 것은 아니다. 고객 유치를 위해 대출 기관이 흔히 내세울 수 있는 조건은 낮은 이자율과 낮은 다운페이먼트 비율 등이 있다.

낮은 이자율이 적용되는 경우 대출 수수료 등 기타 비용이 부과될 수 있기 때문에 대출 조건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또 낮은 이자율이 일정 기간 동안만 적용되고 이후부터는 이자율이 조정된다는 조건이 포함될 수도 있기 때문에 만기 조건을 정확히 살펴봐야 한다.

다운페이먼트 비율이 낮을 경우 주택 구입에는 유리할 수 있지만 구입 후 매달 납부해야 하는 모기지 페이먼트 부담이 커져 ‘하우스 푸어’ 신세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높은 페이먼트를 감당하지 못해 연체가 발생하거나 결국 주택 압류로 힘들게 장만한 집을 하루아침에 잃을 수도 있다.


■ ‘재융자’ 강요 일부 대출기관 영업 제재 명령

국영 모기지 기관 ‘지니메이’(Ginnie Mae)는 최근 몇몇 모기지 대출 업체를 대상으로 영업 제재 명령을 내렸다. 제재 대상 대출 업체는 ‘뉴데이 USA’(NewDay USA)와 ‘네이션스 렌딩 콥’(Nations Lending Corp.) 등으로 군 관계자를 대상으로 발급되는 VA 융자 대출자들에게 불필요한 재융자를 종용한 혐의다. 지니메이에 따르면 최근 이처럼 VA 융자 대출자들을 대상으로 재융자 신청을 강요하는 대출 업체가 늘고 있는데 이자율 인하 프로그램이나 서류 간소화 프로그램 등을 내세워 대출자들을 현혹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VA 융자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았거나 아니면 대출 만기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재융자를 실시하는 바람에 피해를 입고 있다. 일부 피해자의 경우 VA 융자를 받은 지 불과 수개월 만에 이자율을 낮춰 준다는 대출 업체의 재융자 약속을 믿고 재융자를 실시했으나 이자율 인하폭은 매우 미미해 혜택이 거의 없었다. 또 일부 피해자의 경우 재융자 실시 후 페이먼트 금액이 오히려 인상되는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는 주택 구입에 필요한 모기지 대출을 받으면서 해당 대출 업체의 사업 성격을 제대로 살펴보지 않은데 따른 피해다. 모기지 대출을 신청하려는 대출 기관의 대출 비율을 확인해 주로 발급되는 대출 형태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대출 은행은 분기별 영업 실적 보고시 형태별 대출 비율을 발표한다.

이중 주택 구입 모기지 대출 비율, 개인 대출, 사업 대출, 재융자 등의 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재융자를 중점적으로 실시하는 대출 은행을 상대로 주택 구입에 필요한 모기지 대출을 신청할 경우 재융자 종용 등의 피해를 입기 쉽다.

■ ‘변동 이자율’에서 파생된 대출이 위험

모기지 대출 중에는 고정 이자율이 적용되는 대출이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아직도 모기지 이자율 수준이 낮아 고정 이자율을 선택에 따른 불이익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고정 이자율의 경우 만기가 길다는 이유로 변동 이자율에 비해 높은 수준에서 이자율이 형성되는데 최근의 경우 변동 이자율과의 차이는 약 0.5% 포인트 정도로 크지 않다. 최근 들어 고정이자율을 선택하는 대출자가 많아진 것은 과거 변동 이자율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형성된 이유도 있다.


주택 시장 침체 원인인 서브 프라임 대출이 변동 이자율 대출에서 파생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마이너스 상각’(Negative Amortization) 대출, 첫해만 매우 낮은 이자율이 적용되는 대출, 이자만 상환하는 대출 등 기존의 전통적인 변동 이자율 대출에 기타 조건들이 추가된 대출이 등장해 변동 이자율로 착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변동 이자율 대출에서 파생된 악성 대출은 결국 페이먼트 부담이 치솟아 대출자들에게 연체 또는 주택 압류 등의 피해를 발생시킨 원인이 됐다. 전문가들은 “일정 기간 뒤 주택 처분 계획이 확실하다면 변동 이자율을 통한 대출도 유리하다”라며 “과거처럼 대출자들을 현혹시키는 기타 조건이 추가됐는지 등을 점검해야 한다”라고 조언하고 있다.

<준 최 객원 기자> 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67 “치솟는 개스값 왜 이래”… 운전자들 ‘부글부글’
Jungae 2018.05.25 1
Jungae 2018.05.25 1
12366 주택 임대 투자 수익률, 주식보다 높았다
Anna 2018.05.25 1
Anna 2018.05.25 1
12365 윌셔길 '직장 점퍼 부대'도 거리로
ashley 2018.05.25 10
ashley 2018.05.25 10
12364 주택 좋은 조건에 파는 법…너무 튀는 리모델링 오히려 역효과
Kyunga 2018.05.25 3
Kyunga 2018.05.25 3
12363 "집 내놓는다고 다 팔리는 것 아니다" 1
Tonya 2018.05.24 72
Tonya 2018.05.24 72
12362 LA 주택소유주 26% 모기지 밸런스 ‘0’
Anna 2018.05.24 60
Anna 2018.05.24 60
12361 예산에 맞춰서 주택 구입하면 ‘행복’
Jungae 2018.05.24 62
Jungae 2018.05.24 62
12360 모기지 페이먼트 소득의 30% 넘으면 문제
Kelly 2018.05.24 73
Kelly 2018.05.24 73
12359 주택 감정가 낮으면 재감정·가격협상 요구
Kyunga 2018.05.24 80
Kyunga 2018.05.24 80
12358 "연소득 7만7500불 이하 첫주택 구입 보조 혜택 "
Tonya 2018.05.23 110
Tonya 2018.05.23 110
12357 "카싸인 프로모션 특별진행" 합니다!!!
나컴 2018.05.23 100
나컴 2018.05.23 100
12356 60주년 맞은 ‘가든그로브 딸기 축제’
ashley 2018.05.23 96
ashley 2018.05.23 96
12355 '쇼핑몰, 먹고 즐기고 체험하는 공간 변모'
Sharon 2018.05.23 102
Sharon 2018.05.23 102
12354 다운페이 보조 프로그램 등 소개"
Anna 2018.05.23 94
Anna 2018.05.23 94
12353 이것이 심장병 전조증상···가슴통증, 땀을 흘리거나 숨 차거…
Jungae 2018.05.23 98
Jungae 2018.05.23 98
12352 집 팔 생각이면 내년까지 팔아라?
Carol 2018.05.23 108
Carol 2018.05.23 108
12351 "집 몰래 팔아 주세요"…포켓리스팅 증가
Kyunga 2018.05.23 101
Kyunga 2018.05.23 101
12350 [부동산 이야기] 투자용 부동산의 종류(1)
Tonya 2018.05.22 146
Tonya 2018.05.22 146
12349 ‘코리아타운 두동강’ 남의 일인가
Jungae 2018.05.22 157
Jungae 2018.05.22 157
12348 신용점수 680점 넘어야 융자 승인 가능
Kyunga 2018.05.22 145
Kyunga 2018.05.22 145
12347 [부동산 가이드] 임대주택의 세입자 관리
Tonya 2018.05.21 176
Tonya 2018.05.21 176
12346 애플밸리, 1304에이커 부지 합병 추진
Kyunga 2018.05.21 250
Kyunga 2018.05.21 250
12345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5.21 250
Anna 2018.05.21 250
12344 제니퍼 조, 곽 정연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4
제니남 2018.05.21 264
제니남 2018.05.21 264
12343 "올 하반기 부동산 전망"
Tonya 2018.05.18 412
Tonya 2018.05.18 412
12342 ‘돈’ 준비됐다고 주택구입 덜컥 하면 안돼
Jungae 2018.05.18 397
Jungae 2018.05.18 397
12341 크레딧 80점 차이가 이자 7만달러 좌우한다
Anna 2018.05.18 364
Anna 2018.05.18 364
12340 쉼터 역할 야외공간 인테리어 각광
Kyunga 2018.05.18 353
Kyunga 2018.05.18 353
12339 “여행처럼 즐기기만 하면 안 된다”
Tonya 2018.05.17 518
Tonya 2018.05.17 518
12338 수도 요금 안 내면 집 못판다
Jungae 2018.05.17 423
Jungae 2018.05.17 4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