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뒤뜰 유닛' 폭발적 증가…LA만 2340여건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뒤뜰 유닛' 폭발적 증가…LA만 2340여건

Kyunga 2018-04-16 (월) 08:46 4일전 399

'뒤뜰 유닛' 폭발적 증가…LA만 2340여건


주택난 심한 도시 모두 증가 
건축 비용 14만~30만 달러 
"인구밀집·주차난" 반대도

142457583.jpg
가주의 주택난 해소를 위한 'ADU 법' 시행으로 주택 뒤뜰에 소규모 유닛 건축이 붐을 이루고 있다. [가주주택국 웹사이트 캡처]

지난해 1월부터 시행 중인 '보조 주거용 유닛(Accessory Dwelling Unit·ADU) 건축 규정 완화'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현상은 주택난이 심각한 주요 도시의 세컨드 유닛 건축 승인 건수 변화만 봐도 금방 알 수 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LA의 경우는 2016년 120건 승인에서 2017년 2342건으로 무려 1852%나 증가했다. 

북가주의 오클랜드도 126건 승인에서 2017년에는 266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고, 롱비치는 96개의 건축 신청 건수가 펜딩 중이며 이미 15개가 승인을 받은 상태다. 2016년에는 승인 건수가 전혀 없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샌디에이고, 샌호세, 샌프란시스코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LA타임스는 특히 서민주택 공급을 옹호하는 단체나 부수입을 원하는 주택 소유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세컨드 유닛 건축 붐은 건축비용이 상대적으로 적게 든다는 것도 일조하고 있다. 업계에 의하면, 보통 400~800스퀘어피트 규모 건축이라면 건축 허가와 설비까지 14만~30만 달러의 건축비가 들어간다. 

LA의 거라지 개축은 4만5000~10만 달러면 된다. 2016년의 경우 가주의 서민주택 건축비는 42만5000달러, 샌프란시스코는 57만8000달러나 된다. 

이 같은 뒤뜰 건축 승인 건수가 모두 신규인 것은 아니다. 기존에 불법으로 지은 것도 새 규정에만 맞으면 합법적인 유닛으로 허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LA시 빌딩안전국에 따르면 지난해 신축 승인은 306건에 불과하다. 그렇다고, 나머지가 모두 기존 유닛을 증·개축한 것이라고도 추정하기도 어렵다는 게 시 측의 설명이다. 시의 승인을 얻기 전까지는 여전히 불법 건축물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ADU 시행을 옹호하는 그룹들은 뒤뜰 유닛 건축법을 더욱 완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건축 가능한 최소 사이즈 규정이나 수수료를 낮추는 것 등이다. 가주의 어떤 도시에서는 500스퀘어피트 싱글 유닛 건축에 2만7000달러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옹호그룹은 가주의 주택난 해소를 위해서는 연 10만 유닛이 필요하기에 이런 규정까지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ADU가 개발업자가 아닌 주택 오너들에 의해 진행되는 것도 연 10만 유닛 공급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주택 뒤뜰에 지은 세컨드 유닛으로 인한 인구밀집과 교통혼잡, 소음 유발 등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들은 '건축 규제 강화' 등을 요구하는 로비 활동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LA 중앙일보 김문호 기자>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32 "3월 전국 주택 가격 8.9% 상승"
Tonya 2018.04.20 71
Tonya 2018.04.20 71
12231 '지구의 날' 맞아 곳곳서 체험 이벤트 풍성
ashley 2018.04.20 65
ashley 2018.04.20 65
12230 달라진 세법…내년 보고 준비는?
Anna 2018.04.20 70
Anna 2018.04.20 70
12229 디즈니랜드 입장권 수천장 실은 트럭 도난
Jungae 2018.04.20 74
Jungae 2018.04.20 74
12228 하이데저트 부동산 시장 10년 래 최고 호황
Kyunga 2018.04.20 78
Kyunga 2018.04.20 78
12227 ‘풀타임’ 바이어 아니면 내집 마련 어렵다
Tonya 2018.04.19 114
Tonya 2018.04.19 114
12226 수영장 있는 집 덜컥 사면 후회한다
Angie An 2018.04.19 117
Angie An 2018.04.19 117
12225 높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은 일찍 버려라
Jungae 2018.04.19 119
Jungae 2018.04.19 119
12224 [부동산 가이드] 은퇴와 시니어 단지(3)
Anna 2018.04.19 117
Anna 2018.04.19 117
12223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신도시 이스트베일
Kelly 2018.04.19 107
Kelly 2018.04.19 107
12222 “주택보험 없어서 불안해서 못 살겠네”
ashley 2018.04.19 121
ashley 2018.04.19 121
12221 '주변 소개' 25%로 가장 많고, 온라인이 18%
Kyunga 2018.04.19 116
Kyunga 2018.04.19 116
12220 "LA한인타운에 49유닛 대형 콘도…11가·옥스퍼드 인근"
Tonya 2018.04.18 164
Tonya 2018.04.18 164
12219 '버뱅크에 대형 주상복합단지...메트로링크 역 인근'
Sharon 2018.04.18 158
Sharon 2018.04.18 158
12218 한국 부동산 매입시 외환신고 안 하면 처벌
Anna 2018.04.18 165
Anna 2018.04.18 165
12217 '건축비 상승률 1위' LA 주택난 심화
Carol 2018.04.18 152
Carol 2018.04.18 152
12216 조경 기본은 장소·기후에 맞는 수목 선택
Kyunga 2018.04.18 162
Kyunga 2018.04.18 162
12215 [부동산 이야기] 멜로루스(Mello Roos) 세금
Tonya 2018.04.17 184
Tonya 2018.04.17 184
12214 세금보고 끝나 후련? 서류 3년 이상 보관하라 1
Anna 2018.04.17 191
Anna 2018.04.17 191
12213 “눈 영양제, 환자 아니라면 눈 건강에 도움 안돼”
Jungae 2018.04.17 190
Jungae 2018.04.17 190
12212 수입 준 홈오너 빈방 렌트로 생활비 보충
Kyunga 2018.04.17 198
Kyunga 2018.04.17 198
12211 "빚 없는 주택의 중요성"
Tonya 2018.04.16 393
Tonya 2018.04.16 393
12210 <공지> 뉴스타 부동산 94기( 5주차) 교육 스케쥴 4 월 19…
교육부 2018.04.16 390
교육부 2018.04.16 390
12209 ~~‘55세 이상 이사해도 기존 재산세 유지’, ‘가주 전역 확대…
Chung Ok 2018.04.16 401
Chung Ok 2018.04.16 401
12208 오늘부터 크레딧 스코어 올라간다
Anna 2018.04.16 383
Anna 2018.04.16 383
12207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4.16 383
Anna 2018.04.16 383
'뒤뜰 유닛' 폭발적 증가…LA만 2340여건
Kyunga 2018.04.16 400
Kyunga 2018.04.16 400
12205 엠버 서, 스테파노 김, 유 지니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4
제니남 2018.04.16 425
제니남 2018.04.16 425
12204 "주택에서의 영업 금지"
Tonya 2018.04.13 946
Tonya 2018.04.13 946
12203 주택수요가 공급보다 높으면 ‘셀러스 마켓’
Jungae 2018.04.13 943
Jungae 2018.04.13 9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