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점점 멀어져 가는 ‘내 집 장만의 꿈’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점점 멀어져 가는 ‘내 집 장만의 꿈’

Tonya 2018-03-07 (수) 14:26 6개월전 2524

▶ 주택 구매 심리 위축 이유 살펴보니

▶ 가격도 비싸고 매물도 없어, 세제개편안도 부정적 영향



p.jpg



여전히 높은 ‘내 집 장만’ 수요에도 불구하고 주택 구입 능력 하락으로 주택 구매 심리가 위축되고 있다. ‘전국 부동산 중개인 협회’(NAR)의 분기별 ‘주택 시장 조사 보고서’(HOME)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주택 구입 시기로 적합하다’라는 답변의 구매자 비율이 전 분기보다 소폭 하락했다. ‘구입 시기로 매우 적합하다’라고 여기는 구매자 비율은 높은 폭으로 하락, 주택 구매 심리가 위축되기 시작했음을 나타냈다.

■ 가격도 비싸고 매물도 없어서

주택 비보유자들은 주택을 구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거의 대부분 주택 구입 여건 악화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주택 구입 여건 악화 이유로는 주택 가격 급등이 원인이라고 느끼는 답변이 대부분이었다. 주택 비보유자들은 주택 가격 추가 상승 전망 때문에 섣불리 주택 구입에 나서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가격 상승과 함께 매물 부족 현상 역시 주택 구매 심리를 압박하는 요인으로 지적됐다.



NAR의 분기별 보고서에서 주택 구입 시기로 적절한가라는 질문에 대해 적절하다는 주택 비보유자들의 답변은 지난해 3분기 약 62%에서 지난해 4분기 약 58%로 크게 낮아졌다. 주택 비보유자를 포함, 주택 보유자, 세입자 등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도 주택 구입 시기로 적절하다는 답변 비율은 전분기보다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 구입 시기로 적절하다는 전체 답변 비율은 지난해 4분기 약 72%로 전분기(약 77%)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이중 구입 시기로 매우 적절하다는 답변 비율은 지난해 3분기 약 48%에서 지난해 4분기 약 43%로 하락, 전반적인 주택 구매 심리 하락을 이끌었다.

주택 가격 급등에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연령대는 젊은 층으로 젊은 층의 주택 구매 심리가 전 연령대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조사에서 34세 미만 응답자 중 주택 구입 시기로 적절하다는 답변 비율은 약 63%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낮았다.


65세 이상 노년층의 경우 구입 시기로 적절하다는 응답자가 약 78%로 가장 높았고 35세~64세 중에서도 구입 시기로 적절하다는 비율은 약 71%~75%대로 조사됐다.

■ 집 팔아도 구입할 집이 마땅치 않아

주택을 처분하기에 적절한 시기라고 여기는 비율도 지난해 4분기 하락세로 돌아섰다. 주택 처분 시기로 적절하다는 답변은 지난해 3분기 약 78%나 기록했지만 불과 한 분기만에 약 71%로 다시 떨어졌다. 지난해 말 통과된 세제 개편안의 영향이 이미 주택 보유자들 사이에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택 보유자들이 주택 처분 시기를 미룰 경우 가뜩이나 매물 부족 사태가 장기화되고 주택 거래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주택 처분 시기로 ‘다소’(Moderately) 적절하다는 응답 비율은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각각 약 28%로 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처분 시기로 매우 적절하다는 응답자 비율은 지난해 3분기 약 51%에서 4분기 43%로 크게 떨어져 주택 보유자들의 주택 시장 신뢰도 역시 위축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연령대 별로는 젊은 층일수록 주택 처분 시기에 대대한 자신감이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34세 미만의 경우 주택 처분 시기로 적절하다는 답변이 약 66%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낮았다. 반면 65세 이상의 경우 주택 처분 시기로 적절하다는 답변이 약 75%로 주택 처분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 지난 해 주택 가격 오른 것으로 판단

실제 주택 가격 상승과 상관없이 주변 주택 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여긴 답변자 비율은 매번 조사 때마다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주변 주택 가격이 지난 12개월 사이 올랐다고 믿는 응답자 비율은 약 64%로 전 분기와 동일했다. 주택 가격이 오른다고 믿는 응답자 비율은 2016년 1분기(약 50%)부터 매 분기별 조사 때마다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반면 지역 주택 가격이 하락하는 것으로 믿는 응답자는 같은 기간 지속적인 하락을 거듭하며 지난해 4분기 약 6%로 낮아졌다. 주택 가격이 올랐다고 믿는 응답자들은 전 연령대에서 고른 비율로 나타났다. 비율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34세 미만으로 약 62%가 지난 12개월간 주택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기타 연령대 역시 주택 가격이 올랐다고 답한 비율은 약 64%~66%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 향후 주택 가격 상승세 둔화될 것

향후 주택 가격 전망에 대한 질문에서는 오를 것으로 본다는 비율이 조금씩 낮아진 반면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비율이 조금씩 높아졌다. 주택 시장 소비자들이 주택 가격이 정체될 것으로 믿을 경우 실제 가격 정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주택 가격 변동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앞으로 6개월간 주택 가격이 오를 것 같다는 응답자는 지난해 4분기 약 51%로 전분기(약 53%)보다 낮아졌다. 주택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자 비율은 지난해 1분기(약 51%) 이후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반면 앞으로 6개월 동안 주택 가격이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답변은 지난해 1분기(약 42%) 이후 조금씩 높아지는 추세다.


■ 세제 개편안 시행에 부정적 전망

한편 이번 설문 조사에서는 지난해 통과된 세제 개편안에 따른 주택 시장 소비자들의 전망을 파악하기 위한 질문이 추가됐다. 세제 개편안에 따라 모기지 이자 공제액과 재산세 공제액이 축소될 예정이다. 응답자 중 약 48%는 세제 개편안이 시행되면 재정적으로 압박을 느끼게 될 것이라는 우려 섞인 답변을 내놓았다. 또 약 30%의 응답자는 세제 개편안 시행으로 새집으로 이사가 꺼려진다는 반응을 보여 향후 주택 거래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준 최 객원기자>-미주 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부동산 96기( 5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0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7 1463
교육부 2018.09.17 1463
뉴스타 부동산 96기( 1주-9주) 교육 스케쥴 8월 23 일(목요일) …
교육부 2018.08.22 7401
교육부 2018.08.22 7401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29675
newstar 2018.01.25 29675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73471
newstar 2011.02.21 73471
12713 뉴스타부동산 남문기 명예회장 2018 한가위 인사말
경영지원실 2018.09.21 135
경영지원실 2018.09.21 135
12712 행복 가득한 한가위 맞이 하세요~~~~
나컴 2018.09.21 133
나컴 2018.09.21 133
12711 뉴스타 부동산 96기( 6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7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21 144
교육부 2018.09.21 144
12710 셀러들이 밝히기 꺼리는 내용…셀러의 '하얀 거짓말' …
Kyunga 2018.09.21 164
Kyunga 2018.09.21 164
12709 뉴스타부동산 30주년 로고
newstar 2018.09.20 211
newstar 2018.09.20 211
12708 고객님들 집 볼 때 제발 좀 조심해주세요
Jungae 2018.09.20 209
Jungae 2018.09.20 209
12707 주택가치 올리지 못할 업그레이드는 금물
Kelly 2018.09.20 173
Kelly 2018.09.20 173
12706 부동산 가치…시장가격은 개인이 정하고 산정은 정부가
Kyunga 2018.09.20 171
Kyunga 2018.09.20 171
12705 LA 다운타운 밀레니얼 인구 증가 전국 최고
Sharon 2018.09.19 345
Sharon 2018.09.19 345
12704 "뉴스타 성공깃발" 특별 주문제작!!!
나컴 2018.09.19 342
나컴 2018.09.19 342
12703 [화보] LA 사랑나누기 마라톤 (뉴스타부동산)
경영지원실 2018.09.19 331
경영지원실 2018.09.19 331
12702 LA 지역 홈바이어 25% 현찰 구매
Carol 2018.09.19 335
Carol 2018.09.19 335
12701 Z세대 83%, 5년 내 주택 구입 계획…학자금 융자·다운페이먼트 …
Kyunga 2018.09.19 332
Kyunga 2018.09.19 332
12700 입냄새는 내 몸의 질병 알리는 ‘신호탄’
Jungae 2018.09.18 349
Jungae 2018.09.18 349
12699 카톡 보낸 메시지 삭제 가능해졌다
ashley 2018.09.18 366
ashley 2018.09.18 366
12698 주택 뒤채 홈리스에 주면…최대 7만5000달러 지원
Kyunga 2018.09.18 494
Kyunga 2018.09.18 494
12697 뉴스타 부동산 96기( 5주차) 교육 스케쥴 9월 20일(목요일) 저녁…
교육부 2018.09.17 1463
교육부 2018.09.17 1463
12696 “코카콜라, 마리화나 성분 들어간 건강음료 개발 검토중”
Jungae 2018.09.17 586
Jungae 2018.09.17 586
12695 [화보] 뉴스타부동산 2018 추계 성공버스
경영지원실 2018.09.17 432
경영지원실 2018.09.17 432
12694 리빙룸 복고풍 인테리어 다시 돌아와
Kyunga 2018.09.17 400
Kyunga 2018.09.17 400
12693 "뉴 스타 로고 박아 드립니다."
Erika 2018.09.17 338
Erika 2018.09.17 338
12692 티나 당, 박 영주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제니남 2018.09.17 378
제니남 2018.09.17 378
12691 주택의 핵심 업그레이드 4가지…부엌 리모델링 비용 7만~10만달…
Kyunga 2018.09.14 827
Kyunga 2018.09.14 827
12690 동네 분위기·휴대폰 신호 꼭 확인해야 2
Jungae 2018.09.13 886
Jungae 2018.09.13 886
12689 "2019년을 대박성공으로 이끌 첫번째 파밍툴"을 소개 합니다
나컴 2018.09.13 837
나컴 2018.09.13 837
12688 집 팔려면 좋은 에이전트부터 찾아라
Kelly 2018.09.13 839
Kelly 2018.09.13 839
12687 바이어가 저지르는 실수들…잘못된 조언에 귀 기울이면 혼란만 …
Kyunga 2018.09.13 849
Kyunga 2018.09.13 849
12686 주지사 서명만 남은 법안 주민들 삶의 패턴 바꾼다
Sharon 2018.09.12 613
Sharon 2018.09.12 613
12685 신호대기중 카톡 보다가 벌금 티켓
Jungae 2018.09.12 558
Jungae 2018.09.12 558
12684 모기지 융자 '반짝 증가'... 지난주 4.2% 늘어
Carol 2018.09.12 579
Carol 2018.09.12 5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