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화려한 조명,럭서리한 욕실은 피하라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화려한 조명,럭서리한 욕실은 피하라

Carol 2018-02-08 (목) 09:09 6개월전 1504

화려한 조명, 럭서리한 욕실은 피하라

 

과도한 벽지, 유별한 타일들 설치도 금물

주택가치 훼손하는 리노베이션은

집은 오직 거주하기 위한 공간만은 아니다. 나와 가족이 안락하고 안전하게 쉬고 생활할 수 있는 보금자리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투자의 대상이고 미래에 가족의 안위를 결정할 중요한 자금원이기도 하다. 이런 까닭에 집에 대한 투자를 하기도 한다. 물론 당장 생활하기 편하도록 업그레이드하는 경우가 더 많겠지만 그 이면에는 집의 가치를 높여 보겠다는 계산도 깔려 있는 게 사실이다. 어떤 경우는 이런 리노베이션이 집값을 올리는데 도움을 주기도 하지만 반대로 미래의 바이어가 보기에 집의 가치를 떨어뜨릴수도 있다. 주택의 가치를 훼손할 수 있는 8가지 리노베이션이 무엇인지 살펴본다.

 

■화려한 조명

가장 흔하게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과도한 조명에 집착하는 것인데 취향의 차이로 대개의 경우, 타인으로부터 호평을 받기는 힘들다.

부동산 개발 회사인 바질레이 디벨롭먼트의 아론 바질레이 대표는 “천장에 부착하는 조명이든, 벽에 붙이는 형태든 조명가게에서 선택하는 것의 특징은 집이라는 큰 그림을 생각하면서 고르는 것이 아니라 대개 화려하고 흥미진진한 것으로 쏠린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조명은 트렌드 변화가 극심하다. 바질레이 대표는 “오늘 고른 조명이 현재 가장 최신의 트렌드라고 장담해도 언제가 됐든 집을 팔 때는 구식처럼 보일 것”이라며 “최선의 선택은 심플한 것이고 저렴한 비용으로 빛을 밝힐 수 있는 것이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과도한 벽지

과도한 패턴과 재질로 벽지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건 인테리어 관점에서 볼 때 좋은 선택이 아니다. 또 벗겨내기도 힘들다. 당장 집 주인 입장에서 벗겨내는 게 골칫거리인데 바이어 입장을 감안하면 얼마나 큰 감점 요소이겠는가.

금방 새로 칠한 페인트로 튀지 않는 컬러가 언제나 최선의 선택이다. 만약 이미 벽지가 있다면 이를 제거하고 페인트를 칠한 뒤에 바이어에게 보여주는 장점을 그려보면 도움이 될 것이다.

 

■유별난 타일

지나치게 개성 넘치는 리노베이션은 집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요소로 작용하는데 특히 타일은 벽지보다 더 많이 제거에 비용이 드는 골칫덩어리다. 볼더 부동산 뉴스의 밥 고든 블로거는 “많은 사람들이 타일이나 우드로 바닥을 새롭게 단장하는데 문제는 1950년대 식당 바닥 같은 느낌을 내거나 블랙앤 화이트로 타일을 까는 것”이라며 “집의 가치도 떨어뜨리고, 바이어도 멀게 만드는 악수”라고 지적했다.

유별난 방식으로 바닥을 까는 대신에 대안은 화이트 타일을 선택하고 그 위에 러그를 올리는 식이다. 인건비를 아끼려면 집 주인이 직접 작업하는 방식도 가능할 정도로 타일 작업은 어렵지 않다.

 

■너무 많은 카펫

USA 투데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바이어들이 좋아하는 집의 바닥재는 54%가 하드우드 소재로 나타났다. 분명히 하드우드나 라미네이트 소재보다는 카펫으로 깐 바닥이 낡은 것이 더 잘 보이는 단점이 있다.

여기에 하나 더하면 카펫은 길이나 소재, 문양이 너무도 다양해 고르다 보면 아무래도 개인 취향이 개입되게 마련인데 이런 선택은 나중에 집을 팔 때 집값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는 점이다.

 

■밝고 과감한 페인트 컬러

너무 밝고 과감한 페인트 컬러는 어떤 집을 사야할지 구체적인 비전이 없는 바이어들을 뜨악하게 만든다. 그런데 다행인 점은 새롭게 페인트칠하는 것은 쉬운 작업이라는 것이다. 튀지 않는 색상으로 페인트를 칠해서 머릿속에 빈 캔버스만 있는 바이어라도 간단하게 원하는 집의 모양을 그릴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좋다.


■지나치게 고급스런 주방

키친은 가끔 집의 핵심으로 받아들여질 때가 있다. 그래서 투자를 하기도 하는데 애석하게도 리세일 밸류는 투자한 만큼 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실제 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주방 리모델링에 든 평균 비용은 6만2,158달러였지만, 집을 되팔 때 받은 가치는 4만560달러에 불과했다는 내용도 있다.

해결책은 주방을 손볼 때 어떤 부분이 너무 과한지, 또는 낡았는지 우선 파악하는 것이다. 그리고 최고가 제품으로 채우기 보다는 중간 가격대로 꾸미는 것이 안전한 선택이 될 것이다.

 

■럭서리한 욕실

업그레이드된 욕실은 집의 가치를 분명히 높여줄 것이다. 그런데 더 나아가 지나치게 럭셔리한 분위기를 낸다면 오히려 해가 되기도 한다. 간혹 지나치게 개성적인 취향이 반영된 욕실 디자인이나 거대한 월풀 욕조를 쓰는 경우가 있는데 이 청소하기도 힘들고, 어떤 이는 들어가기도 힘든 욕조가 바이어의 등을 떠미는 결과를 낳기도 하는 것이다.

대신 워크인 샤워 부스를 설치하는 것이 안전하고, 실용적이며, 보기에도 좋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홈 오피스 변경

통신 기술의 발전으로 재택근무를 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런 원격근무자들이 집의 한 부분을 홈 오피스로 바꿔 이용하기도 하는데 이 가운데 침실을 오피스로 변경했다면 심각한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홈 어드바이저에 따르면 침실을 홈 오피스로 바꾸는 비용은 만만치 않게 비싸다. 당장 침실 가구들을 옮기는 비용은 빼도 벽에 아웃렛과 전화 잭 설치에 450달러, 새로운 기기 들이는데 최고 1,500달러, 컴퓨터와 기타 기기를 위한 추가 전기 시설에 최고 1,020달러 등이나 된다. 나중에 집을 살 바이어가 새로 침실로 꾸밀 공간에 쓸데없이 너무 많은 투자를 하게 되는 셈이다.

 

출처 미주한국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21085
newstar 2018.01.25 21085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65014
newstar 2011.02.21 65014
제 94기 95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수료식 (2018년 8월 16일, 목…
교육부 2018.08.07 2334
교육부 2018.08.07 2334
12613 [화보] 세쿼이아 국립공원 및 리들리 한인 이민역사 기념각 방문…
경영지원실 2018.08.14 165
경영지원실 2018.08.14 165
12612 [화보] 제12회 자랑스런 한국인상 올해의 수상자 (뉴스타부동산 …
경영지원실 2018.08.14 159
경영지원실 2018.08.14 159
12611 렌트살기 좋은 도시 1위 어바인
Kyunga 2018.08.14 187
Kyunga 2018.08.14 187
12610 지도를 만드는 사람 - 남문기 -
newstar 2018.08.13 228
newstar 2018.08.13 228
12609 [부고] 랜초쿠카몽가 오피스 제니퍼 조 선생님의 시어머니께서 … 7
경영지원실 2018.08.13 259
경영지원실 2018.08.13 259
12608 OC서 '마이 홈'은 역시 꿈?
Kyunga 2018.08.13 192
Kyunga 2018.08.13 192
12607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08.13 182
Erika 2018.08.13 182
12606 로즈 김, 카니 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8.13 213
제니남 2018.08.13 213
12605 실직ㆍ폐업으로 소득 줄면 리스팅 취소
Kyunga 2018.08.10 340
Kyunga 2018.08.10 340
12604 미국 주택시장 조정기 진입하나…미국 주택시장 현황 상세 분석
Jungae 2018.08.09 355
Jungae 2018.08.09 355
12603 [보도]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 (중앙일보)
newstar 2018.08.09 351
newstar 2018.08.09 351
12602 [보도] 자랑스러운 한국인상 시상식 (한국일보)
newstar 2018.08.09 345
newstar 2018.08.09 345
12601 [보도] 남문기·전순표 회장 '자랑스런 한국인' (코리…
newstar 2018.08.09 348
newstar 2018.08.09 348
12600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변화
Kelly 2018.08.09 300
Kelly 2018.08.09 300
12599 3%만 다운해도 주택 구입 할 수 있다
Kyunga 2018.08.09 293
Kyunga 2018.08.09 293
12598 외국인 주택구입 감소? 가주선 되레 늘어
Sharon 2018.08.08 346
Sharon 2018.08.08 346
12597 아파트+호텔 '아파텔' 는다
Carol 2018.08.08 360
Carol 2018.08.08 360
12596 올 하반기 주택개조 트렌드…주방에 있던 아일랜드가 욕실로 �…
Kyunga 2018.08.08 395
Kyunga 2018.08.08 395
12595 방파제로 막을 수 없는 파도 -남문기-
newstar 2018.08.07 745
newstar 2018.08.07 745
12594 제 94기 95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수료식 (2018년 8월 16일, 목…
교육부 2018.08.07 2334
교육부 2018.08.07 2334
12593 하시모토병, 갑상선 기능 저하로 항상 피곤하고 체중 증가
Jungae 2018.08.07 706
Jungae 2018.08.07 706
12592 주택중간가 100만불 지역 급증…OC 83개 집코드 중 16곳 달해
Kyunga 2018.08.07 375
Kyunga 2018.08.07 375
12591 [핫&이슈] OC지역 호텔 건축 붐…9곳 공사 중
Jinhee 2018.08.06 331
Jinhee 2018.08.06 331
12590 뱅크 오브 호프 “계좌번호 바꿔라” 통보
Jungae 2018.08.06 347
Jungae 2018.08.06 347
12589 "뉴스타로고 박아드립니다"
Erika 2018.08.06 313
Erika 2018.08.06 313
12588 LA시 중산층 다운페이 보조 내달 재개
Kyunga 2018.08.06 332
Kyunga 2018.08.06 332
12587 엔드류 최, 브라이언 양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8.06 377
제니남 2018.08.06 377
12586 노숙자셸터 ‘윌셔-후버’ 코너 선정
Jungae 2018.08.03 414
Jungae 2018.08.03 414
12585 1분기 전국 주택 에퀴티 1조달러 증가
Kyunga 2018.08.03 397
Kyunga 2018.08.03 397
12584 가주 단독주택 4채 중 1채는 임대용
Jinhee 2018.08.02 410
Jinhee 2018.08.02 4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