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여권 대란 "역대 최고 신청"…예약 한 달·발급은 석 달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여권 대란 "역대 최고 신청"…예약 한 달·발급은 석 달

Kelly 2018-01-12 (금) 10:10 8개월전 2225

여권업무 우체국 감소 탓 
리얼ID 유예 홍보도 부족

미국 여권 신청 및 발급이 각종 문제로 심각한 적체 현상을 빚고 있다. 

여권 신청을 위한 우체국 예약만 최소 한 달 이상 기다려야 하는데다, 평균 4~6주 정도 걸리던 일반 여권 발급도 두 배 이상의 시간이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 

8일 국무부 산하 영사 업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미국 여권 신청서는 총 2137만8994개였다. 이는 역대 최고 신청 건수다. 2016년(1867만6547개)와 비교하면 여권 신청서가 무려 270만 개 이상 급증했다. 

여권 신청은 매해 증가세다. 2013년(1352만9757건), 2014년(1408만7341건), 2015년(1555만6216건) 등 계속해서 늘고 있다. 

여권 신청이 급증하다 보니 신청자들의 불편은 가중되고 있다. 
지난주 여권 신청을 위해 지역 우체국을 방문한 로렌 김(29)씨는 "기존 여권 신청 서비스를 제공해왔던 우체국도 업무가 중단된 곳이 많고 신청자가 너무 많아 예약도 한 달 후에나 가능하다고 하더라"며 "곧 해외에 나갈 계획이 있는데 여권 신청 자체가 늦어져 난감한 상태"라고 말했다. 

우선 여권 신청 적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데는 연방우정국(USPS)이 수년간 적자폭이 늘어나자 직원 감원에 따른 업무량을 조절하기 위해 여권 업무가 가능한 우체국을 대폭 줄인 것도 원인이 되고 있다. 

USPS에 따르면 LA지역의 경우 여권 신청 및 갱신 업무가 가능한 우체국은 현재 22곳이다. 이는 2014년(32곳), 2017년(24곳)에 비해 계속 감소하고 있다. 

'리얼ID(Real ID)'법 시행 연기에 대한 홍보 부족도 요인으로 꼽힌다. 

풀러턴 우체국 제니퍼 로웬(여권 업무 담당)씨는 "올해 1월 말부터 '리얼ID'가 시행된다는 소식에 앞으로 국내선 이용자도 여권 등 연방정부가 발급한 신분증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 갑자기 신청자가 늘었다"며 "하지만 최근 리얼ID법 시행이 2020년까지 연기되면서 유예기간이 주어졌는데 그중에는 이 사실을 모르고 여권을 신청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USPS 애블린 라미레즈 공보관은 "국무부의 경우 매년 9월을 '여권의 달'로 부각시키는데 여권 수요가 통상적으로 1월이 되면 급증하기 때문에 순조로운 여권 발급을 위해 미리 9~12월에 신청을 하라는 것"이라며 "요즘처럼 여권 신청이 많은 시기에는 미뤄질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여유가 있을 때 미리 해두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신청자가 늘어난 것도 적체 요인이다. 반이민 정책에 대한 추방의 두려움으로 서류미비자 부모들이 미국에서 출생한 자녀에 대해 여권 신청을 서두르면서 신청자가 증가한 것이다. 

오리건주 마리온 카운티 등기 사무소 빌 버지스 서기관은 "우리 사무소에서는 매년 평균 800~900여 명 정도 여권 신청을 했다"며 "그러나 이제는 매달 신청자가 1000명 이상일 정도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신청자가 급격히 늘어났다"고 전했다.
출처:미주 중앙일보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뉴스타 부동산 96기( 1주-9주) 교육 스케쥴 8월 23 일(목요일) …
교육부 2018.08.22 13748
교육부 2018.08.22 13748
뉴스타 사가를 핸드폰 벨소리로 지정방법
newstar 2018.01.25 35631
newstar 2018.01.25 35631
★ 뉴스타 부동산 Letterhead & Fax Cover 1
newstar 2011.02.21 79706
newstar 2011.02.21 79706
12774 '장애인' 주차 카드 불법 사용했다가…
Julia 2018.10.12 270
Julia 2018.10.12 270
12773 바다를 보러 갔다가 예술에 흠뻑 취하는 해변
Jungae 2018.10.12 273
Jungae 2018.10.12 273
12772 주택보험과 자연재해…산불은 집보험 보상, 지진은 별도 가입해…
Kyunga 2018.10.12 251
Kyunga 2018.10.12 251
12771 뉴스타 부동산 96기( 9주차) 교육 스케쥴 10월 18일(목요일) 저…
교육부 2018.10.11 294
교육부 2018.10.11 294
12770 집 지을까, 기존주택 살까? 장단점 따져야
Jungae 2018.10.11 297
Jungae 2018.10.11 297
12769 크레딧점수 확인하고 예산 세워라
Kelly 2018.10.11 264
Kelly 2018.10.11 264
12768 주택융자 주의 사항…모기지 융자 신청시 거짓말은 금물
Kyunga 2018.10.11 259
Kyunga 2018.10.11 259
12767 LA 다운타운 중심, 발진티푸스 확산 비상
Jungae 2018.10.10 301
Jungae 2018.10.10 301
12766 지진 보강공사 지원금 신청 접수... 가구당 3000불 11월13일 마…
Sharon 2018.10.10 284
Sharon 2018.10.10 284
12765 '럭서리 아파트' 건설이 대세
Carol 2018.10.10 284
Carol 2018.10.10 284
12764 남가주 지역 주택매물 많이 늘었다…최근 12개월 현황 조사
Kyunga 2018.10.10 281
Kyunga 2018.10.10 281
12763 메디케이드, 푸드스탬프 '공적 부조' 수혜 영주권 제…
Jinhee 2018.10.09 306
Jinhee 2018.10.09 306
12762 ‘장수비결’ 평소 생활습관도 중요
Jungae 2018.10.09 287
Jungae 2018.10.09 287
12761 부동산 업계 '오퍼튜니티존' 관심
Kyunga 2018.10.09 304
Kyunga 2018.10.09 304
12760 열정 -남문기-
newstar 2018.10.08 310
newstar 2018.10.08 310
12759 LA아파트 렌트비 '제자리'
Kyunga 2018.10.08 316
Kyunga 2018.10.08 316
12758 "뉴 스타 로고 박아 드립니다."
Erika 2018.10.08 299
Erika 2018.10.08 299
12757 레나 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5
제니남 2018.10.08 317
제니남 2018.10.08 317
12756 9월 탑 에이전트 로즈김, 이진우 선생님 축하드립니다! 1
경영지원실 2018.10.05 359
경영지원실 2018.10.05 359
12755 스마트폰 "대통령 경보" 받으셨나요?
Jinhee 2018.10.05 358
Jinhee 2018.10.05 358
12754 바이어의 잘못된 생각들…집 찾기 전에 융자 승인부터 받아둬야
Kyunga 2018.10.05 356
Kyunga 2018.10.05 356
12753 IRS 전화에 기프트카드로 '벌금'납부, "아차 사기 당…
Jinhee 2018.10.04 372
Jinhee 2018.10.04 372
12752 [부동산 칼럼] 집은 사놓고 기다려야 한다
Kelly 2018.10.04 394
Kelly 2018.10.04 394
12751 주택 수리나 리모델링도 유튜브로
ashley 2018.10.04 349
ashley 2018.10.04 349
12750 전국 홈오너 에퀴티 6조 달러 넘는다
Kyunga 2018.10.04 351
Kyunga 2018.10.04 351
12749 부모가 남겨야 할 유산은
Jungae 2018.10.03 368
Jungae 2018.10.03 368
12748 집에서 직접 만든 음식 팔아 돈 번다
Sharon 2018.10.03 348
Sharon 2018.10.03 348
12747 건강보험, 이민자들이 ‘봉’…보험료 비해 혜택 적어
Jungae 2018.10.03 338
Jungae 2018.10.03 338
12746 가주서 렌트비 가장 비싼 곳은 '웨스트우드'
Kyunga 2018.10.03 337
Kyunga 2018.10.03 337
12745 OC 주택 중간가 72만 7,000달러
Carol 2018.10.03 360
Carol 2018.10.03 3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