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집값 상승에 홈오너 주머니 두둑해진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집값 상승에 홈오너 주머니 두둑해진다

Kyunga 2018-01-11 (목) 09:03 3개월전 1205

집값 상승에 홈오너 주머니 두둑해진다


샌호세 주택 61%가 에퀴티 비율 절반 넘어
LA 주택은 45.3%로 전국서 세번째로 높아
깡통주택은 460만채로 해마다 감소 추세

211625598.jpg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홈오너들의 에퀴티는 늘어나고 깡통주택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홈오너들의 지갑이 해가 갈수록 두둑해지고 있다.

전국적으로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에퀴티가 눈에 띄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5~6년전 만 해도 집을 갖고 있는 것이 짐이 되는 상황이었지만 지금은 마이홈이 홈오너의 돈줄이 되면서 효자로 변신하고 있다. 

◇에퀴티가 늘어난다

부동산 관련 데이터 분석기관인 에이텀이 지난해 말에 발표한 '2017년 홈 에퀴티&언더워터 리포트'에 따르면 전국 주택의 약 1400만채가 에퀴티 비율이 주택가치의 5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값이 100만달러라면 에퀴티가 50만달러가 넘는다는 뜻이다.

1400만 채는 전체 주택의 26.4%를 차지하는 것으로 1년전 같은 기간보다 90만5000채가 늘어난 것이다.

이 비율은 전 분기의 24.6%보다 늘어난 것이며 2016년 3분기의 23.4%에 비해서도 증가한 수치다.

전국에서 홈 에퀴티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하와이로 전체 주택의 41.9%가 주택가치의 50% 이상의 에퀴티를 갖고 있었다.

두 번째로 높은 곳은 캘리포니아로 하와이 보다 약간 낮은 41.4%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뉴욕이 35.7%, 오리건이 34%, 워싱턴 33.6% 순이다. 이들 주들은 모두 전국 평균치인 26.4%를 넘기고 있다. 한때 애물단지였던 주택이 홈오너의 든든한 재산이 되고 있는 셈이다.

다렌 블룸퀴스트 에이텀 수석 부사장은 "지난해 3분기까지 전국 집값은 9.3%가 오르면서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여 주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집을 소유한 홈오너들의 에퀴티는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이텀이 인구 50만 명 이상의 93개 대도시를 분석한 결과 에퀴티 비율 톱 10에 캘리포니아내 도시 6곳이 이름을 올렸다. 가주는 서부지역에서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으로 그만큼 에퀴티도 많이 축적되고 있다.

에퀴티가 가장 높은 도시는 샌호세(61%)로 전체 주택의 10채중 6채가 에퀴티 비율이 50%가 넘었다. 샌프란시스코가 56.4%로 두번째로 높았으며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LA는 에퀴티 비율이 45.3%로 3위로 선정됐다.

다음은 에퀴티 비율이 높은 도시 톱 10이다.

1.샌호세(61%, 가주)

2.샌프란시스코(56.4%,가주)

3.LA(45.3%, 가주)

4.호놀룰루(43.9%, 하와이)

5.옥스나드-사우전드오크스-벤투라(38.7%, 가주)

5.시애틀(38.7%, 워싱턴)

7.샌디에이고(38.3%, 가주)

8.포틀랜드(36.7%.오리건)

9.오스틴(35.8%, 텍사스)

10.스탁턴(35.2%,가주) 

◇ 깡통주택이 사라진다

주택의 에퀴티가 계속 증가하면서 집 가치보다 모기지 융자액이 많은 일명 '깡통주택(Underwater Home)' 비율도 매년 감소하고 있다.

에이텀 자료를 분석해 보면 2017년 3분기 기준 모기지 융자금이 주택 가치보다 25% 이상 높은 깡통주택이 아직도 460만 채가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깡통주택 수는 2분기에 비해 80만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40만채가 줄어든 것으로 2015년 2분기 이후 감소폭이 가장 높았다.

460만채는 전국 주택의 약 8.7%를 차지하는 것으로 2016년 3분기의 9.5%에 비해서는 많이 감소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주택가격이 수년째 상승하면서 그동안 모기지 융자 잔액에 억눌려 있던 깡통주택들이 점차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지금과 같은 집값 상승 속도가 계속 유지된다면 3~4년 안에 전국의 깡통주택들은 모두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깡통주택들은 집값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에 많이 남아 있는 상태다.

루이지애나는 전체 주택의 19.2%가 아직도 깡통주택 상황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율이 높았다.

아이오와가 14.2%로 두번째로 많았으며 펜실베이니아가 14.0%, 미시시피가 13.8%, 앨라배마가 13.7%다.

인구 50만 명 이상의 대도시중에서 깡통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루이지애나의 배턴루지로 20.5%가 주택가치보다 모기지 융자금이 많았다.

깡통주택이 많은 주는 루이지애나와 오하이오로 각각 2개 도시가 톱 5에 올랐다.

다음은 깡통주택이 많은 도시 톱 5다.

1.배턴루지(20.5%, 루이지애나)

2.스크랜튼(19.5%, 펜실베이니아)

3.영스타운(18.2%,오하이오)

4.뉴올리언스(17.4%,루이지애나)

5.데이톤(16.4%, 오하이오)

<출처 : LA 중앙일보 박원득 객원기자>

#미국부동산,#부동산,#la부동산,#아파트렌트,#la렌트,#미국거주,#la정보,#부동산투자,#Los Angeles,#집값,#깡통주택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50 부동산 업계 종사자 수입 '천차만별'
Tonya 2018.04.25 94
Tonya 2018.04.25 94
12249 ‘기적의 신소재‘에서 생명 갉아먹는 암살자로
Jungae 2018.04.25 93
Jungae 2018.04.25 93
12248 '기존주택 판매 1.1% 증가'
Sharon 2018.04.25 86
Sharon 2018.04.25 86
12247 OC집값 사상최고치…3월 '72만5000달러'
Anna 2018.04.25 86
Anna 2018.04.25 86
12246 일부 도시 최저빈곤층(연소득 2만5000불 이하) 비율 급등
Carol 2018.04.25 86
Carol 2018.04.25 86
12245 LA카운티 공무원 베네핏
ashley 2018.04.25 76
ashley 2018.04.25 76
12244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Kyunga 2018.04.25 73
Kyunga 2018.04.25 73
12243 [부동산 이야기] 요즘의 주택거래 환경
Tonya 2018.04.24 123
Tonya 2018.04.24 123
12242 부동산 에이전트 면허갱신 ‘뒷돈’ 일제 단속
Anna 2018.04.24 172
Anna 2018.04.24 172
12241 LA등 주요 도시 '렌트컨트롤' 확대 움직임
Kyunga 2018.04.24 170
Kyunga 2018.04.24 170
12240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Tonya 2018.04.23 183
Tonya 2018.04.23 183
12239 <공지> 뉴스타 부동산 94기( 6주차) 교육 스케쥴 4 월 26…
교육부 2018.04.23 192
교육부 2018.04.23 192
12238 기내서 나눠준 사과 들고 내렸다가…美세관 “벌금 500달러”
Jungae 2018.04.23 189
Jungae 2018.04.23 189
12237 고교생 커뮤니티 봉사 어떻게 해야 할까
Jungae 2018.04.23 184
Jungae 2018.04.23 184
12236 1베드룸 보다 스튜디오·2베드룸 선호
Anna 2018.04.23 164
Anna 2018.04.23 164
12235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4.23 161
Anna 2018.04.23 161
12234 LA한인타운 새 아파트 쏟아진다
Kyunga 2018.04.23 170
Kyunga 2018.04.23 170
12233 알렉스 장, 제니퍼 조, 애니 윤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4.23 180
제니남 2018.04.23 180
12232 "3월 전국 주택 가격 8.9% 상승"
Tonya 2018.04.20 237
Tonya 2018.04.20 237
12231 '지구의 날' 맞아 곳곳서 체험 이벤트 풍성
ashley 2018.04.20 247
ashley 2018.04.20 247
12230 달라진 세법…내년 보고 준비는?
Anna 2018.04.20 243
Anna 2018.04.20 243
12229 디즈니랜드 입장권 수천장 실은 트럭 도난
Jungae 2018.04.20 250
Jungae 2018.04.20 250
12228 하이데저트 부동산 시장 10년 래 최고 호황
Kyunga 2018.04.20 266
Kyunga 2018.04.20 266
12227 ‘풀타임’ 바이어 아니면 내집 마련 어렵다
Tonya 2018.04.19 223
Tonya 2018.04.19 223
12226 수영장 있는 집 덜컥 사면 후회한다
Angie An 2018.04.19 232
Angie An 2018.04.19 232
12225 높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은 일찍 버려라
Jungae 2018.04.19 216
Jungae 2018.04.19 216
12224 [부동산 가이드] 은퇴와 시니어 단지(3)
Anna 2018.04.19 225
Anna 2018.04.19 225
12223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신도시 이스트베일
Kelly 2018.04.19 220
Kelly 2018.04.19 220
12222 “주택보험 없어서 불안해서 못 살겠네”
ashley 2018.04.19 221
ashley 2018.04.19 221
12221 '주변 소개' 25%로 가장 많고, 온라인이 18%
Kyunga 2018.04.19 230
Kyunga 2018.04.19 2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