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프리웨이 인접 주택 급증... 주민 건강 위협'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프리웨이 인접 주택 급증... 주민 건강 위협'

lacrescenta 2018-01-10 (수) 10:34 3개월전 1424
프리웨이 인접 주택 급증…주민건강 위협

▶ 주 정부, 건축규제 오히려 완화
▶ 폐질환·천식 시달리는 아동 늘어

주 정부가 주민 건강위험 경고에도 불구하고 프리웨이 인접지역의 주택건축 규제를 오히려 완화한 것으로 밝혀져 주 정부의 주민 건강정책이 뒷걸음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프리웨이에 인접한 주택에 거주할 경우, 대기오염으로 인한 각종 질환에 시달릴 위험이 높은데도 주 정부가 올해 초 관련 규제를 완화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LA 타임스는 12월 27일 주 정부당국이 올해 초 프리웨이에 인접한 지역인 경우에도 장벽이나 나무, 공기여과기 등의 여건을 갖출 경우, 주택을 건설할 수 있도록 규제 장벽을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간 캘리포니아 주 대기당국은 지난 2005년부터 프리웨이에서 500피트 이내에 인접한 주택과 콘도, 아파트 등의 거주자들이 천식과 심장마비, 암 등 각종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며 프리웨이 인접지역의 주택 건축을 강력히 규제해왔다.

하지만, 2017 초 주정부 당국이 이 규제를 완화해 프리웨이 500피트 이내 인접지역에도 주택을 건축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신문의 지적이다.

이 규제완화 정책으로 인해 올해 캘리포니아 전역에서 프리웨이 인접지역에 건축된 주택은 1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를 완화는 주 정부측은 개발을 무작정 반대하기 보다는 커뮤니티의 주민들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영향을 줄이는 개발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이유를 밝히고 있다.

하지만, 프리웨이 인접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건강 위험에 대한 경고는 오히려 높아지고 있다. 지난 수십년간 남가주 지역에서 아동 수천여명의 폐 건강상태를 검진한 결과, 프리웨이 에 인접한 지역에 거주하는 아동들에게서 폐기능 결함, 천식 등 각종 호흡기 질환의 비율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 조사를 주도한 USC 의대의 롭 맥코넬 교수 등 전문가들은“매연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이들은 수명단축을 비롯해 천식, 심장병, 뇌졸중, 폐암, 조산 등 치명적인 병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며 “최근 연구결과 소아비만, 자폐증, 치매의 위험도 추가적으로 확인했다”고 경고했다.


캘리포니아 환경단체들도 주 정부의 규제완화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메트로 철로나 프리웨이 등에 인접한 지역에 주택건설 규제가 풀리면서 의도하지 않은 대기오염 질병에 주민들이 노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가주 지역에서 대기오염이 심각한 프리웨이 주변에 거주 건물 신축이 계속 허용되고 있는데 특히 LA시의 경우 프리웨이 1,000피트 이내에 수천채의 신규 거주 건물 건축을 승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LA시는 프리웨이 인접지에 2015년 4,300채, 2016년 3,000채의 건축을 승인했다. 교통의 요지라는 장점을 내세운 개발업체들의 개발 논리를 규제당국이 이기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남가주 지역에서는 프리웨이 500피트 이내 인접지에 거주하는 주민 인구가 12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주민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지적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간 매연 위험지역 인구증가율은 LA 전체 평균 2.6%보다 높은 3.9%로 나타났다.

#미국부동산,#부동산,#la부동산,#아파트렌트,#la렌트,#미국거주,#la정보,#부동산투자,#Los Angeles,#프리웨이,#위험지역,#남가주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50 부동산 업계 종사자 수입 '천차만별'
Tonya 2018.04.25 93
Tonya 2018.04.25 93
12249 ‘기적의 신소재‘에서 생명 갉아먹는 암살자로
Jungae 2018.04.25 93
Jungae 2018.04.25 93
12248 '기존주택 판매 1.1% 증가'
Sharon 2018.04.25 86
Sharon 2018.04.25 86
12247 OC집값 사상최고치…3월 '72만5000달러'
Anna 2018.04.25 86
Anna 2018.04.25 86
12246 일부 도시 최저빈곤층(연소득 2만5000불 이하) 비율 급등
Carol 2018.04.25 86
Carol 2018.04.25 86
12245 LA카운티 공무원 베네핏
ashley 2018.04.25 76
ashley 2018.04.25 76
12244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Kyunga 2018.04.25 73
Kyunga 2018.04.25 73
12243 [부동산 이야기] 요즘의 주택거래 환경
Tonya 2018.04.24 123
Tonya 2018.04.24 123
12242 부동산 에이전트 면허갱신 ‘뒷돈’ 일제 단속
Anna 2018.04.24 172
Anna 2018.04.24 172
12241 LA등 주요 도시 '렌트컨트롤' 확대 움직임
Kyunga 2018.04.24 170
Kyunga 2018.04.24 170
12240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Tonya 2018.04.23 183
Tonya 2018.04.23 183
12239 <공지> 뉴스타 부동산 94기( 6주차) 교육 스케쥴 4 월 26…
교육부 2018.04.23 192
교육부 2018.04.23 192
12238 기내서 나눠준 사과 들고 내렸다가…美세관 “벌금 500달러”
Jungae 2018.04.23 189
Jungae 2018.04.23 189
12237 고교생 커뮤니티 봉사 어떻게 해야 할까
Jungae 2018.04.23 184
Jungae 2018.04.23 184
12236 1베드룸 보다 스튜디오·2베드룸 선호
Anna 2018.04.23 164
Anna 2018.04.23 164
12235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4.23 161
Anna 2018.04.23 161
12234 LA한인타운 새 아파트 쏟아진다
Kyunga 2018.04.23 170
Kyunga 2018.04.23 170
12233 알렉스 장, 제니퍼 조, 애니 윤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4.23 180
제니남 2018.04.23 180
12232 "3월 전국 주택 가격 8.9% 상승"
Tonya 2018.04.20 237
Tonya 2018.04.20 237
12231 '지구의 날' 맞아 곳곳서 체험 이벤트 풍성
ashley 2018.04.20 247
ashley 2018.04.20 247
12230 달라진 세법…내년 보고 준비는?
Anna 2018.04.20 243
Anna 2018.04.20 243
12229 디즈니랜드 입장권 수천장 실은 트럭 도난
Jungae 2018.04.20 250
Jungae 2018.04.20 250
12228 하이데저트 부동산 시장 10년 래 최고 호황
Kyunga 2018.04.20 266
Kyunga 2018.04.20 266
12227 ‘풀타임’ 바이어 아니면 내집 마련 어렵다
Tonya 2018.04.19 223
Tonya 2018.04.19 223
12226 수영장 있는 집 덜컥 사면 후회한다
Angie An 2018.04.19 232
Angie An 2018.04.19 232
12225 높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은 일찍 버려라
Jungae 2018.04.19 216
Jungae 2018.04.19 216
12224 [부동산 가이드] 은퇴와 시니어 단지(3)
Anna 2018.04.19 225
Anna 2018.04.19 225
12223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신도시 이스트베일
Kelly 2018.04.19 220
Kelly 2018.04.19 220
12222 “주택보험 없어서 불안해서 못 살겠네”
ashley 2018.04.19 221
ashley 2018.04.19 221
12221 '주변 소개' 25%로 가장 많고, 온라인이 18%
Kyunga 2018.04.19 230
Kyunga 2018.04.19 2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