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프리웨이 인접 주택 급증... 주민 건강 위협'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프리웨이 인접 주택 급증... 주민 건강 위협'

lacrescenta 2018-01-10 (수) 10:34 12일전 158
프리웨이 인접 주택 급증…주민건강 위협

▶ 주 정부, 건축규제 오히려 완화
▶ 폐질환·천식 시달리는 아동 늘어

주 정부가 주민 건강위험 경고에도 불구하고 프리웨이 인접지역의 주택건축 규제를 오히려 완화한 것으로 밝혀져 주 정부의 주민 건강정책이 뒷걸음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프리웨이에 인접한 주택에 거주할 경우, 대기오염으로 인한 각종 질환에 시달릴 위험이 높은데도 주 정부가 올해 초 관련 규제를 완화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LA 타임스는 12월 27일 주 정부당국이 올해 초 프리웨이에 인접한 지역인 경우에도 장벽이나 나무, 공기여과기 등의 여건을 갖출 경우, 주택을 건설할 수 있도록 규제 장벽을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간 캘리포니아 주 대기당국은 지난 2005년부터 프리웨이에서 500피트 이내에 인접한 주택과 콘도, 아파트 등의 거주자들이 천식과 심장마비, 암 등 각종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며 프리웨이 인접지역의 주택 건축을 강력히 규제해왔다.

하지만, 2017 초 주정부 당국이 이 규제를 완화해 프리웨이 500피트 이내 인접지역에도 주택을 건축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신문의 지적이다.

이 규제완화 정책으로 인해 올해 캘리포니아 전역에서 프리웨이 인접지역에 건축된 주택은 1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를 완화는 주 정부측은 개발을 무작정 반대하기 보다는 커뮤니티의 주민들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영향을 줄이는 개발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이유를 밝히고 있다.

하지만, 프리웨이 인접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건강 위험에 대한 경고는 오히려 높아지고 있다. 지난 수십년간 남가주 지역에서 아동 수천여명의 폐 건강상태를 검진한 결과, 프리웨이 에 인접한 지역에 거주하는 아동들에게서 폐기능 결함, 천식 등 각종 호흡기 질환의 비율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 조사를 주도한 USC 의대의 롭 맥코넬 교수 등 전문가들은“매연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이들은 수명단축을 비롯해 천식, 심장병, 뇌졸중, 폐암, 조산 등 치명적인 병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며 “최근 연구결과 소아비만, 자폐증, 치매의 위험도 추가적으로 확인했다”고 경고했다.


캘리포니아 환경단체들도 주 정부의 규제완화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메트로 철로나 프리웨이 등에 인접한 지역에 주택건설 규제가 풀리면서 의도하지 않은 대기오염 질병에 주민들이 노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가주 지역에서 대기오염이 심각한 프리웨이 주변에 거주 건물 신축이 계속 허용되고 있는데 특히 LA시의 경우 프리웨이 1,000피트 이내에 수천채의 신규 거주 건물 건축을 승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LA시는 프리웨이 인접지에 2015년 4,300채, 2016년 3,000채의 건축을 승인했다. 교통의 요지라는 장점을 내세운 개발업체들의 개발 논리를 규제당국이 이기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남가주 지역에서는 프리웨이 500피트 이내 인접지에 거주하는 주민 인구가 12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주민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지적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간 매연 위험지역 인구증가율은 LA 전체 평균 2.6%보다 높은 3.9%로 나타났다.

#미국부동산,#부동산,#la부동산,#아파트렌트,#la렌트,#미국거주,#la정보,#부동산투자,#Los Angeles,#프리웨이,#위험지역,#남가주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81 <공지> 뉴스타 부동산 93기( 4 주차) 교육 스케쥴 1 월 2…
교육부 2018.01.22 36
교육부 2018.01.22 36
11780 포스트 카드를 이용해 여러지역에 파밍 하세요~~~
나컴 2018.01.22 45
나컴 2018.01.22 45
11779 "지금은 해외동포들을 위한 대변인이 필요할 때" -남문기-
newstar 2018.01.22 60
newstar 2018.01.22 60
11778 정현 “코트에서 큰 절, 언젠가는 해보고 싶었다”
Angela 2018.01.22 65
Angela 2018.01.22 65
11777 '리얼 아이디(ID)' 오늘부터 발급
mimi 2018.01.22 66
mimi 2018.01.22 66
11776 ‘거주’ 아닌 ‘투자용’ 주택·아파트는 모기지·재산세 상한…
Kelly 2018.01.22 63
Kelly 2018.01.22 63
11775 LA지역 주택 구입자 10명중 4명은 '웃돈 매입'
Sandy 2018.01.22 65
Sandy 2018.01.22 65
11774 헤밍웨이가 사랑한 ‘땅끝마을’서 새 희망을 만난다
Angie An 2018.01.22 57
Angie An 2018.01.22 57
11773 "뉴스타로고 박아드립니다."
Sandy 2018.01.22 58
Sandy 2018.01.22 58
11772 버뱅크 구 아이키아 부지에 대형 주상복합…아파트 1173 유닛 등…
Kyunga 2018.01.22 60
Kyunga 2018.01.22 60
11771 장 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 남 2018.01.22 77
제니 남 2018.01.22 77
11770 우표값 50센트, 21일 부터 인상된다
Karen 2018.01.19 146
Karen 2018.01.19 146
11769 남가주 주택시장 올해도 뜨겁다
Angela 2018.01.19 160
Angela 2018.01.19 160
11768 투자자 울리는 "하우스 플리핑"
Carol 2018.01.19 172
Carol 2018.01.19 172
11767 렌트냐, 내집이냐… 전국 지역별 편차 크다
Kelly 2018.01.19 160
Kelly 2018.01.19 160
11766 부에나파크 집값 53% 뛰었다…2012년 11월부터 5년 새
Sandy 2018.01.19 153
Sandy 2018.01.19 153
11765 빅토빌 시, 올드타운 재개발 시동…올 하반기부터 청사진 마련
Kyunga 2018.01.19 144
Kyunga 2018.01.19 144
11764 황홀한 계곡 틈새로 빨려드는 신비, 지브라 슬롯 캐년
Angie An 2018.01.19 143
Angie An 2018.01.19 143
11763 가주 개스·전기료 내릴 듯…공급업체 법인세 인하 이유
Ashley 2018.01.18 141
Ashley 2018.01.18 141
11762 ‘건강보험 의무가입’ 올해도 적용돼요
Angela 2018.01.18 148
Angela 2018.01.18 148
11761 겨울에 투자목적 집 사면 렌트 수익률 높다
Kelly 2018.01.18 143
Kelly 2018.01.18 143
11760 "뉴스타가족 "모두가 함꼐 참여하는 거북이 마라톤!!!
나컴 2018.01.18 161
나컴 2018.01.18 161
11759 다운페이·이자율에 대한 질문 잊지 말아야
Sandy 2018.01.18 150
Sandy 2018.01.18 150
11758 다양한 옵션…새 모기지 상품 출시 잇따라
Kyunga 2018.01.18 152
Kyunga 2018.01.18 152
11757 웅장하면서도 아기자기···자연이 빚은 ‘진경산수화’
Angie An 2018.01.18 140
Angie An 2018.01.18 140
11756 ' 유니폼' 으로 이미지 개선 - 홍보 효과 ' 톡톡…
경영지원실 2018.01.17 156
경영지원실 2018.01.17 156
11755 주택구입 계획 있다면 이메일 조심하라
Sandy 2018.01.17 144
Sandy 2018.01.17 144
11754 은퇴 후 살기에 좋은 주는?
Angela 2018.01.17 147
Angela 2018.01.17 147
11753 'X세대(1965-1980 출생자)가 빚 가장 많다'
lacrescenta 2018.01.17 153
lacrescenta 2018.01.17 153
11752 남가주 130명 사망 ‘독감 비상 사태’
Kelly 2018.01.17 152
Kelly 2018.01.17 152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