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경쟁 줄어 여름보다 싸게 집 살 수 있다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경쟁 줄어 여름보다 싸게 집 살 수 있다

Kara 2017-10-12 (목) 08:53 6개월전 1237
경쟁 줄어 여름보다 싸게 집 살 수 있다

바이어한테 가을이 유리한 이유

10~12월이 주택거래 가격 가장 낮아
에이전트 시간 많아 매물 쇼핑도 쉬워
2~3달 거주하고 세금 절감 효과도 장점

어느덧 남가주의 뜨겁던 여름은 가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가을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 여름 집을 보러다녔지만 아직도 구입하지 못했다면 차라리 이번 가을에 주택을 마련하는 것은 어떨까.

부동산 전문가들은 경쟁이 치열한 여름보다는 차라리 가을에 집을 사는 것도 바이어한테는 괜찮은 전략이라고 말하고 있다.

가을에 집을 사면 여름 보다 바이어간의 경쟁이 덜하기 때문에 좋은 조건으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왜 가을이 좋은가

미국은 일반적으로 자녀들 방학이 시작되고 끝나는 여름철이 주택 거래가 가장 많은 시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많은 바이어들이 이 시기에 집을 사려고 몰리다 보니 경쟁이 다른 때 보다 치열한 편이다.

반면 개학 이후 10월이 되면 거래는 여름철 보다 한산해지면서 바이어들의 수도 줄어든다. 바로 이때 주택시장에 뛰어들면 흥정이 쉬어 시세보다 싸게 구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부동산 정보 분석 웹사이트인 리얼티 트랙 자료에 따르면 10월부터 12월에 집을 사는 것이 다른 때 보다 낮은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티 트랙이 지난 15년 동안 10월에 거래된 주택 250만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10월8일에 집을 사면 평균 10.8% 싸게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26일이 두번째로 싼 날짜로 이때는 시세보다 10.1% 싸게 구입했다.

뒤를 이어 12월31일(9.7%)과 10월22일(9.6%), 10월15일(9.1%)순 이었다.

집을 싸게 구입할 수 있는 베스트 10일 중 10월과 12월에 3일이 올라와 있다.

연말이 가까이 오는 12월은 셀러의 마음이 급해지므로 흥정이 다른 때 보다 쉽다고 보고 있다.

지난 봄·여름에 바이어를 찾지 못한 셀러들은 올해 안에 거래를 마치기 위해 이전 보다 더 적극적인 자세로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셀러들은 집이 팔리지 않은 이유를 리스팅 에이전트와 분석해서 가격을 시세에 맞춰 내리고 오퍼가 들어오면 바이어를 잡으려고 애를 쓰게 된다.

또한 바이어들이 원하는 조건을 거절하기 보다는 협조해서 빨리 집을 팔려고 노력하게 된다.

◆에이전트의 관심을 많이 받을 수 있다

가을이 되면 한 여름에 바쁘게 뛰었던 에이전트들이 비교적 한가해지기 때문에 여유 있게 에이전트와 주택 구입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에이전트가 시간적으로 여유가 생기므로 다른 때보다 더 많은 매물을 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삿짐 운송 회사도 한숨을 돌리는 시즌이라 봄·여름보다 편하게 이사 스케줄을 만들 수 있다.

가을은 주택 뿐만 아니라 다른 제품도 구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컨수머 리포트에 따르면 9월에는 카펫과 페인트, 10월은 잔디 깎기 등 정원용품, 11월에는 냉장고와 주방용품이 일년 중 할인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절세 효과를 볼 수 있다

집을 소유하게 되면 얻는 여러 장점중의 하나가 세금 공제 혜택이다.

모기지 이자와 재산세는 소득공제 항목이 되므로 내년도 개인 소득 보고시 세금을 줄이거나 아니면 환불 액을 늘리는 기회가 된다.

가을에 주택을 구입해서 불과 몇 달간을 거주했어도 2017년도 총 소득에서 이자와 재산세, 에스크로 클로징 비용에 대한 항목을 공제받을 수 있다는 것은 홈오너에게 유리한 조건이라고 할 수 있다.

◆셀러들이 이직을 준비한다

성수기인 여름이 지나 가을에 매물을 내놓는 셀러들은 여름에 팔려는 셀러와는 또 다른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이 이유가 이직이다. 내년에 직장을 옮기는 경우라면 올해가 가기 2~3개월 전 부터 집을 팔려고 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단순한 가격 조정이 아니라 빨리 집을 팔아야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으므로 바이어들은 유리한 조건으로 오퍼를 쓸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신규 주택 분양이 주로 가을에 시작되는 만큼 새 집을 구입하려는 셀러들도 가을에 집을 내놓은 경우가 많다.

리얼터닷컴의 다니엘르 헤일 수석 경제학자는 "일반적으로 주택 중간가격은 가을이 되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면서 "여름에는 자녀들의 전학을 위해 부모들이 주택 시장에 몰리면서 가격이 오르는 반면 가을에는 이러한 바이어들이 사라지기 때문에 여름보다 낮은 가격에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출처 : 미주 중앙일보 박원득 객원기자>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50 부동산 업계 종사자 수입 '천차만별'
Tonya 2018.04.25 74
Tonya 2018.04.25 74
12249 ‘기적의 신소재‘에서 생명 갉아먹는 암살자로
Jungae 2018.04.25 77
Jungae 2018.04.25 77
12248 '기존주택 판매 1.1% 증가'
Sharon 2018.04.25 72
Sharon 2018.04.25 72
12247 OC집값 사상최고치…3월 '72만5000달러'
Anna 2018.04.25 68
Anna 2018.04.25 68
12246 일부 도시 최저빈곤층(연소득 2만5000불 이하) 비율 급등
Carol 2018.04.25 71
Carol 2018.04.25 71
12245 LA카운티 공무원 베네핏
ashley 2018.04.25 64
ashley 2018.04.25 64
12244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Kyunga 2018.04.25 64
Kyunga 2018.04.25 64
12243 [부동산 이야기] 요즘의 주택거래 환경
Tonya 2018.04.24 111
Tonya 2018.04.24 111
12242 부동산 에이전트 면허갱신 ‘뒷돈’ 일제 단속
Anna 2018.04.24 161
Anna 2018.04.24 161
12241 LA등 주요 도시 '렌트컨트롤' 확대 움직임
Kyunga 2018.04.24 160
Kyunga 2018.04.24 160
12240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Tonya 2018.04.23 173
Tonya 2018.04.23 173
12239 <공지> 뉴스타 부동산 94기( 6주차) 교육 스케쥴 4 월 26…
교육부 2018.04.23 180
교육부 2018.04.23 180
12238 기내서 나눠준 사과 들고 내렸다가…美세관 “벌금 500달러”
Jungae 2018.04.23 180
Jungae 2018.04.23 180
12237 고교생 커뮤니티 봉사 어떻게 해야 할까
Jungae 2018.04.23 169
Jungae 2018.04.23 169
12236 1베드룸 보다 스튜디오·2베드룸 선호
Anna 2018.04.23 152
Anna 2018.04.23 152
12235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4.23 149
Anna 2018.04.23 149
12234 LA한인타운 새 아파트 쏟아진다
Kyunga 2018.04.23 163
Kyunga 2018.04.23 163
12233 알렉스 장, 제니퍼 조, 애니 윤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4.23 172
제니남 2018.04.23 172
12232 "3월 전국 주택 가격 8.9% 상승"
Tonya 2018.04.20 234
Tonya 2018.04.20 234
12231 '지구의 날' 맞아 곳곳서 체험 이벤트 풍성
ashley 2018.04.20 244
ashley 2018.04.20 244
12230 달라진 세법…내년 보고 준비는?
Anna 2018.04.20 239
Anna 2018.04.20 239
12229 디즈니랜드 입장권 수천장 실은 트럭 도난
Jungae 2018.04.20 248
Jungae 2018.04.20 248
12228 하이데저트 부동산 시장 10년 래 최고 호황
Kyunga 2018.04.20 259
Kyunga 2018.04.20 259
12227 ‘풀타임’ 바이어 아니면 내집 마련 어렵다
Tonya 2018.04.19 218
Tonya 2018.04.19 218
12226 수영장 있는 집 덜컥 사면 후회한다
Angie An 2018.04.19 226
Angie An 2018.04.19 226
12225 높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은 일찍 버려라
Jungae 2018.04.19 213
Jungae 2018.04.19 213
12224 [부동산 가이드] 은퇴와 시니어 단지(3)
Anna 2018.04.19 221
Anna 2018.04.19 221
12223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신도시 이스트베일
Kelly 2018.04.19 214
Kelly 2018.04.19 214
12222 “주택보험 없어서 불안해서 못 살겠네”
ashley 2018.04.19 217
ashley 2018.04.19 217
12221 '주변 소개' 25%로 가장 많고, 온라인이 18%
Kyunga 2018.04.19 227
Kyunga 2018.04.19 2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