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불타는 캘리포니아' 남북 35개 지역 산불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불타는 캘리포니아' 남북 35개 지역 산불

Garden Grove 사… 2017-10-11 (수) 09:30 6개월전 1185
'불타는 캘리포니아' 남북 35개 지역 산불

가주 전역이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북가주에서 15명이 숨지고 12만여 에이커가 타는 등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애너하임힐스 지역에서 발생한 ‘캐년 파이어 2’의 화염 때문에 디즈니랜드 상공이 붉게 물들어 있다. 오른쪽 작은 사진은 북가주 샌타로사 주택가에 산불이 휩쓸고 지나간 이후(위)와 그전 상황이다. [AP]

나파밸리 15명 사망·150명 실종
한인 소유 6채 등 2000여 채 전소
'악마의 바람'에 불길조차 못 잡아

OC는 24채 전소 1만여 명 대피
9개교 휴교·진화율 25% 남짓

가주 남북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이 ‘악마의 바람(Diablo Winds)’을 타고 확산하고 있다. 가주산림화재보호국(Calfire)에 따르면 10일 오후 5시30분 현재 북가주 31개 지역을 비롯해 가주 전역 35개 지역이 화염에 휩싸였다. 특히 북가주에서는 8일 밤 나파밸리에서 시작된 산불로 최소 15명이 사망하고 12만여 에이커가 탔다. 또 남가주의 한인 밀집 거주지인 애너하임 힐스에서 발생한 산불로 1만여 명 이상이 대피했다.

▶역대 최악의 산불= 북가주 산불로 피해는 커지고 있지만 불길조차 잡지 못하고 있어 역대 최악의 피해를 남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9일 오후 17개로 갈라진 산불은 나파카운티를 비롯한 8개 카운티를 덮쳐 약 12만 에이커를 태웠다. 가장 큰 인명 피해가 발생한 곳은 소노마 카운티로 9명이 숨지고 240명의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이중 45명은 연락이 닿았지만 나머지 150여 명의 생사여부는 확실하지 않아 사망자 수는 늘어날 수 있다. 최소 2000여 채의 건물이 불탔고 2만5000명이 대피한 상태다.

CNN은 불길이 번지는 속도를 “2초에 축구장 한 개 이상을 집어삼킨 속도”라고 분석했다.

한인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과 SF지역 한인회 등에 따르면 10일 현재 한인 인명 피해는 없으나 한인 소유 주택이 6채 전소됐다. 샌타로사에 사는 장용희씨는 “새벽 2시쯤밖에 나가보니 짙은 안개처럼 메케한 연기가 가득해 앞이 보이지 않았다”면서 “입고 있던 옷 그대로 허겁지겁 차를 타고 피신했는데 불과 몇십 분 후에 불길이 집을 덮쳤다는 말을 경찰에게 들었다”고 급박했던 대피 당시 상황을 전했다.

향후 화재 진압이 완료되면 한인들의 피해상황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남가주=9일 오전 91번 프리웨이와 킵섬 캐년 로드에서 발생한 ‘캐년 파이어 2’ 산불 역시 진화가 더디다. 10일 오후 6시 현재까지 애너하임 힐스와 오렌지시 등 2개 지역에 걸쳐 건물 24채와 7500 에이커의 임야를 태웠다. 5000가구, 1만여 명이 대피했다. 소방관 1000여 명이 동원됐지만 25% 진화에 그쳤다.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으면서 추가로 3500가구를 위협하고 있다. 애너하임힐스 초등학교 등 9개교가 임시휴교했다.

▶‘악마의 바람’=산불 피해가 커진 원인은 로키산맥을 타고 넘어온 강풍 때문이다. 북가주에서는 디아블로 윈드, 남가주에서는 샌타애나 바람으로 불린다. 동쪽에서 부는 차고 습한 공기가 산맥을 넘으면서 눈과 비를 뿌린 뒤 산을 타고 서부 해변으로 이동하면서 건조ㆍ단열ㆍ압축된 공기로 돌변한다. 산의 높이가 높을수록 바람은 더 세지고 더 건조해진다. 로키산맥을 통과한 바람은 LA에 도착할 때 즈음이면 상대습도 10% 미만, 최고 시속 50마일 이상의 ‘악마의 강풍’으로 변한다.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50 부동산 업계 종사자 수입 '천차만별'
Tonya 2018.04.25 74
Tonya 2018.04.25 74
12249 ‘기적의 신소재‘에서 생명 갉아먹는 암살자로
Jungae 2018.04.25 77
Jungae 2018.04.25 77
12248 '기존주택 판매 1.1% 증가'
Sharon 2018.04.25 72
Sharon 2018.04.25 72
12247 OC집값 사상최고치…3월 '72만5000달러'
Anna 2018.04.25 68
Anna 2018.04.25 68
12246 일부 도시 최저빈곤층(연소득 2만5000불 이하) 비율 급등
Carol 2018.04.25 71
Carol 2018.04.25 71
12245 LA카운티 공무원 베네핏
ashley 2018.04.25 64
ashley 2018.04.25 64
12244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Kyunga 2018.04.25 64
Kyunga 2018.04.25 64
12243 [부동산 이야기] 요즘의 주택거래 환경
Tonya 2018.04.24 111
Tonya 2018.04.24 111
12242 부동산 에이전트 면허갱신 ‘뒷돈’ 일제 단속
Anna 2018.04.24 161
Anna 2018.04.24 161
12241 LA등 주요 도시 '렌트컨트롤' 확대 움직임
Kyunga 2018.04.24 160
Kyunga 2018.04.24 160
12240 태양광 패널 집값 상승 '일등공신'
Tonya 2018.04.23 173
Tonya 2018.04.23 173
12239 <공지> 뉴스타 부동산 94기( 6주차) 교육 스케쥴 4 월 26…
교육부 2018.04.23 180
교육부 2018.04.23 180
12238 기내서 나눠준 사과 들고 내렸다가…美세관 “벌금 500달러”
Jungae 2018.04.23 180
Jungae 2018.04.23 180
12237 고교생 커뮤니티 봉사 어떻게 해야 할까
Jungae 2018.04.23 169
Jungae 2018.04.23 169
12236 1베드룸 보다 스튜디오·2베드룸 선호
Anna 2018.04.23 152
Anna 2018.04.23 152
12235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4.23 149
Anna 2018.04.23 149
12234 LA한인타운 새 아파트 쏟아진다
Kyunga 2018.04.23 163
Kyunga 2018.04.23 163
12233 알렉스 장, 제니퍼 조, 애니 윤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남 2018.04.23 172
제니남 2018.04.23 172
12232 "3월 전국 주택 가격 8.9% 상승"
Tonya 2018.04.20 234
Tonya 2018.04.20 234
12231 '지구의 날' 맞아 곳곳서 체험 이벤트 풍성
ashley 2018.04.20 244
ashley 2018.04.20 244
12230 달라진 세법…내년 보고 준비는?
Anna 2018.04.20 239
Anna 2018.04.20 239
12229 디즈니랜드 입장권 수천장 실은 트럭 도난
Jungae 2018.04.20 248
Jungae 2018.04.20 248
12228 하이데저트 부동산 시장 10년 래 최고 호황
Kyunga 2018.04.20 259
Kyunga 2018.04.20 259
12227 ‘풀타임’ 바이어 아니면 내집 마련 어렵다
Tonya 2018.04.19 218
Tonya 2018.04.19 218
12226 수영장 있는 집 덜컥 사면 후회한다
Angie An 2018.04.19 226
Angie An 2018.04.19 226
12225 높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은 일찍 버려라
Jungae 2018.04.19 213
Jungae 2018.04.19 213
12224 [부동산 가이드] 은퇴와 시니어 단지(3)
Anna 2018.04.19 221
Anna 2018.04.19 221
12223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신도시 이스트베일
Kelly 2018.04.19 214
Kelly 2018.04.19 214
12222 “주택보험 없어서 불안해서 못 살겠네”
ashley 2018.04.19 217
ashley 2018.04.19 217
12221 '주변 소개' 25%로 가장 많고, 온라인이 18%
Kyunga 2018.04.19 227
Kyunga 2018.04.19 2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