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미국부동산] ‘다운사이징’‘리버스모기지’‘에어비앤비’, 주택이용 부족한 노후자금 확보하라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미국부동산] ‘다운사이징’‘리버스모기지’‘에어비앤비’, 주택이용 부족한 노후자금 확보하라

kelly 2017-10-11 (수) 09:29 3개월전 662

▶ 양도소득세 절약, 에퀴티 활용
▶ 일부공간 임대 등

주택을 소유하고 있으면 리버스 모기지 또는 에이비앤비를 통한 임대사업 등으로 노후자금 마련에 큰 보탬을 줄 수 있다.

은퇴 계획을 짜고 있거나, 은퇴가 임박했는데 자금이 충분치 않다면 살고 있는 집을 사용하는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시니어들이 쌓아둔 자산의 50% 이상이 집중돼 있는 주택은 은퇴 계획을 세우는데 제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당장 자금이 아쉽다고 현재 살고 있는 주택에 손을 댓다가는 더 큰 곤혹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음 3가지 방법을 잘 사용한다면 저축이나 투자로도 부족한 은퇴 자금 마련에 도움이 되거나 부족분을 채울 수 있을 것이다.



■주택 다운사이징

많은 재정 전문가들이 권유하는 주거 비용 지출은 월 수입의 30%를 넘지 않는 선이다. 이 기준을 지키면서 나머지로 생활하고 저축하며 은퇴 준비를 하라는 것이다.



만약 모기지를 갚고 있는 과정이라면 현재 집을 팔고, 더 작고 저렴한 곳으로 이사하는 다운사이징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다운사이징으로 얻을 수 있는 이점은 다양하지만 그 중 세금혜택을 빼놓을 수 없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집을 판다면 싱글인 경우 25만달러까지, 부부 합산으로는 50만달러까지 양도세가 면제된다.

CBS 머니워치의 퀀타라 코스타 파이낸셜 어드바이저는 “개별적인 상담을 하는 경우도 주택 다운사이징은 가장 먼저 권유되는 방법”이라며 “주택을 다운사이징하면 성공적인 저축 목표 달성의 가장 어려운 지점을 통과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리버스 모기지

만약 62세 이상이라면 주택에 쌓아둔 에퀴티를 담보로 노후 생활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홈 에퀴티 컨버전 모기지’(HECM)를 선택할 수 있다.

연방 주택개발국(HUD)이 운영하는 리버스 모기지인 HECM은 집을 팔거나, 사망하기 전까지는 대출금을 상환할 책임이 없다.

HECM은 모기지 보험료 같은 사전 수수료가 있고 또 대출 신청 수수료와 클로징 비용도 요구된다.



그러나 ‘홈 에퀴티 라인 오브 크레딧’(HELOC)과 같은 연간 수수료 부담은 없는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매달 이자율은 대출 밸런스에 더해져 계산되는데 라인 오브 크레딧을 선택한 경우는 실제 사용한 금액 만큼만 이자를 내면 된다. 여기에 계속 집을 소유하고 있다면 리버스 모기지는 꾸준히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리버스 모기지를 고려하고 있다면 이자율을 낮춰 월 페이먼트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리파이낸싱도 동시에 비교해 봐야 한다. 다시 말해 결론을 미리 정해두고 생각하지 말고 재정 전문가를 만나거나 최소한 HUD 웹사이트라도 방문해 선택 가능한 옵션이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 현명하다는 것이다.



■에어비앤비 임대

보유한 주택에 엑스트라 침실이 있거나 거라지 옆에 손님용 유닛이 있다면 숙박 공유 서비스인 에이비앤비 같은 초단기 임대를 통해 은퇴 자금을 저축해 나갈 수도 있다.

실제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서 전국적으로 가장 빠르게 늘고 있는 호스트는 60세 이상으로 이중 56%는 은퇴자이고 45%는 에어비앤비에서 버는 돈으로 중요한 생활비를 내는 등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보고서는 지난해 1년간 에어비앤비를 통해 시니어들이 벌어들인 연소득은 6,000달러로 많은 호스트들이 은퇴 자금 용도로 활용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CBS 머니워치는 “어떤 방법을 활용하든지 추가적인 세금 문제나 수수료 이슈 등은 발생할 수 있으니 반드시 최종 결정 전 변호사나 재정 전문가와 상의하기를 권한다”고 강조했다.

출처:한국일보<류정일 기자>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70 우표값 50센트, 21일 부터 인상된다
Karen 2018.01.19 118
Karen 2018.01.19 118
11769 남가주 주택시장 올해도 뜨겁다
Angela 2018.01.19 126
Angela 2018.01.19 126
11768 투자자 울리는 "하우스 플리핑"
Carol 2018.01.19 133
Carol 2018.01.19 133
11767 렌트냐, 내집이냐… 전국 지역별 편차 크다
Kelly 2018.01.19 125
Kelly 2018.01.19 125
11766 부에나파크 집값 53% 뛰었다…2012년 11월부터 5년 새
Sandy 2018.01.19 119
Sandy 2018.01.19 119
11765 빅토빌 시, 올드타운 재개발 시동…올 하반기부터 청사진 마련
Kyunga 2018.01.19 119
Kyunga 2018.01.19 119
11764 황홀한 계곡 틈새로 빨려드는 신비, 지브라 슬롯 캐년
Angie An 2018.01.19 116
Angie An 2018.01.19 116
11763 가주 개스·전기료 내릴 듯…공급업체 법인세 인하 이유
Ashley 2018.01.18 126
Ashley 2018.01.18 126
11762 ‘건강보험 의무가입’ 올해도 적용돼요
Angela 2018.01.18 132
Angela 2018.01.18 132
11761 겨울에 투자목적 집 사면 렌트 수익률 높다
Kelly 2018.01.18 128
Kelly 2018.01.18 128
11760 "뉴스타가족 "모두가 함꼐 참여하는 거북이 마라톤!!!
나컴 2018.01.18 143
나컴 2018.01.18 143
11759 다운페이·이자율에 대한 질문 잊지 말아야
Sandy 2018.01.18 134
Sandy 2018.01.18 134
11758 다양한 옵션…새 모기지 상품 출시 잇따라
Kyunga 2018.01.18 130
Kyunga 2018.01.18 130
11757 웅장하면서도 아기자기···자연이 빚은 ‘진경산수화’
Angie An 2018.01.18 125
Angie An 2018.01.18 125
11756 ' 유니폼' 으로 이미지 개선 - 홍보 효과 ' 톡톡…
경영지원실 2018.01.17 140
경영지원실 2018.01.17 140
11755 주택구입 계획 있다면 이메일 조심하라
Sandy 2018.01.17 133
Sandy 2018.01.17 133
11754 은퇴 후 살기에 좋은 주는?
Angela 2018.01.17 131
Angela 2018.01.17 131
11753 'X세대(1965-1980 출생자)가 빚 가장 많다'
lacrescenta 2018.01.17 136
lacrescenta 2018.01.17 136
11752 남가주 130명 사망 ‘독감 비상 사태’
Kelly 2018.01.17 139
Kelly 2018.01.17 139
11751 [부동산 가이드] 새집 분양 (이상규 / 뉴스타부동산 발렌시아 명…
Kyunga 2018.01.17 141
Kyunga 2018.01.17 141
11750 자연이 빚은 예술에 희대의 무법자도 반했던 걸까
Angie An 2018.01.17 125
Angie An 2018.01.17 125
11749 <공지> 뉴스타 부동산 93기( 3 주차) 교육 스케쥴 1 월 18…
교육부 2018.01.16 173
교육부 2018.01.16 173
11748 올해는 내집 마련 정말 쉬워지나
Angela 2018.01.16 141
Angela 2018.01.16 141
11747 미니멀라이프 시작 이렇게...
Carol 2018.01.16 142
Carol 2018.01.16 142
11746 국적기 유류할증료 인상…왕복 20달러 올라 180달러
Kelly 2018.01.16 139
Kelly 2018.01.16 139
11745 "아~ 여기서 살고 싶어라"…선셋지 선정 미 서부 최고의 주거지…
Sandy 2018.01.16 155
Sandy 2018.01.16 155
11744 [부동산 가이드] 소탐대실 (미쉘 정 / 뉴스타부동산 LA 명예부사…
Kyunga 2018.01.16 168
Kyunga 2018.01.16 168
11743 LA에서 밴쿠버까지… 바다 위 호텔서의 ‘인생 힐링’
Angie An 2018.01.16 144
Angie An 2018.01.16 144
11742 "나는 어떤 일이든 신명을 가지고..." - 남문기 - 2
newstar 2018.01.15 174
newstar 2018.01.15 174
11741 산불취약지 주택보험 가입 어려워진다
Angela 2018.01.15 140
Angela 2018.01.15 140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