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찬바람에 면역력 뚝… 숙면ㆍ운동이 ‘건강방패’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찬바람에 면역력 뚝… 숙면ㆍ운동이 ‘건강방패’

marie 2017-10-09 (월) 14:17 3개월전 934
▶ 큰 일교차 ·스트레스는 면역력 적
▶ 환절기 호흡기·감염질환 더 취약
채소·생선·비타민·발효식품 먹고
하루 10잔 이상 물 마시면 좋아

더운 기운이 약간 남아 있지만 아침저녁 선선해 가을의 문턱에 왔음이 실감난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10도 내외일 정도인 환절기에는 체온이 낮아지거나 생체리듬이 바뀌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마련이다.

환절기에 각종 질병에 많이 걸리는 이유다. 심혈관 질환을 앓는 고령자는 일교차가 1도 커질 때마다 사망률이 2.5% 늘어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 비염 등 각종 호흡기 질환은 물론, 독감 폐렴 대상포진 등 감염질환에 쉽게 걸린다. 질병관리본부는 9월부터 생후 6~59개월 어린이와 만 65세 이상 고령인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이 전국 보건소와 병ㆍ의원 등 1만9,000여 곳에서 실시된다. 면역력 약한 어린이는 독감 유행이 시작되는 12월 이전에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을 마쳐야 한다.

 

심한 일교차, 면역력 저하 주범?

면역력이란 외부 이물질, 세균, 바이러스에 대한 인체방어시스템이다. 즉 병원균이 몸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거나 몸 안에 들어온 병원균을 무력화시키는 힘이다.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으려면 적절한 체온 유지가 중요하다. 전지혜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적절한 체온을 유지해야 면역력을 담당하는 세포의 기능이 유지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봄ㆍ가을에 나타나는 큰 일교차에 적응하기 위해 우리 몸은 피부, 근육 등 여러 기관이 에너지를 과다하게 쓰게 되면서 자율신경계의 불균형을 초래하기 쉽다. 이럴 때 면역세포 기능 유지에 필요한 에너지양이 줄어 들고 면역시스템에 문제가 생기게 된다.

더욱이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으면 면역력은 더욱 떨어지게 된다. 노준승 성빈센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호르몬인 코티솔 등은 단기적으로는 우리 몸을 위기상황에서 지켜주지만 장기적으로는 면역력을 떨어뜨린다”고 했다.

면역력 저하가 활성산소에 대항하는 항산화력이 떨어지는 것과 관련 있다는 주장도 있다. 항산화력은 16살부터 떨어지는데 이때부터 인체가 받는 산화스트레스는 커지고 면역력은 감소된다. 백혜리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내분비내과 과장은 “산화스트레스를 대표하는 산화스테롤(oxysterols)은 동맥경화증,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 망막변성, 당뇨병 등 다양한 만성질환의 위험인자”라며 “만성질환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력이 줄어들 수 있다”고 했다.

적절한 운동ㆍ음식ㆍ숙면ㆍ물 마시기

따라서 평소 면역력을 높이는 생활습관을 들여야 한다. 운동은 면역세포와 림프액 흐름을 활발하게 한다. 혈액순환이 좋아지면 병원균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백혈구 수가 늘어난다. 운동 직후 혈액 속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 수가 5~10%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단 마라톤 같은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김경수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유산소 운동은 약간 숨이 찰 정도(최대 심박수의 40~70% 정도)로 주 3~5회 30~50분 정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또 좋은 영양소가 함유된 음식은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준다. 단 음식과 지방 많은 음식의 잦은 섭취 등은 면역력을 약하게 할 수 있다.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으로는 당근, 버섯, 단호박, 무 같은 신선한 채소와 불포화 지방산이 함유된 고등어와 같은 생선, 비타민이 풍부한 사과 등이 꼽힌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장내 세균이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NK세포의 활성도를 높이고 대식세포의 식작용을 늘려 면역 기능을 높여준다. 전지혜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비피더스균 등)를 먹는 것이 도움되는 데 김치 된장 등 발효식품에는 좋은 프로바이오틱스가 다량 함유돼 있다”고 했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특히 스트레스가 심하면 갈증을 느끼는 중추반응이 더뎌져 탈수가 심해지고 세포활성화가 어려워지면서 면역력이 떨어진다. 따라서 면역력 증강을 위해 하루 10잔(2리터) 이상 물을 마시면 좋다.

수면시간과 패턴도 중요하다. 잠은 8시간 정도 충분히 자되 면역력을 높여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많이 분비되는 밤 11시~새벽 3시에 깊은 잠을 자야 한다. 장민욱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과 교수는 “잠자는 동안 몸의 긴장이 풀어져 면역세포 중 하나인 헬퍼 T세포와 NK세포 기능이 활발해진다”며 “깊은 잠을 잘수록 면역 호르몬 분비가 많아지는 만큼 밤 10시 전에 잠을 청하는 게 좋다”고 했다.

장 운동만 잘해도 면역력 ‘쑥쑥’

면역력을 높이려면 장(腸)이 잘 움직여야 한다. 장은 우리 몸의 최대 면역기관으로 면역세포의 70%가 이곳에 몰려 있어 ‘면역 주머니’로 불릴 정도다. 장의 표면적(400㎡)은 테니스장 두 개를 합친 것만큼 넓다. 피부보다 면역세포가 200배나 많은 이유다.

장의 연동운동은 몸에 좋은 영양소를 흡수하고 찌꺼기는 배출하는 과정이다. 이 때 장 건강을 위협하는 유해균도 내보낸다. 그러려면 규칙적인 식사가 중요하다. 음식물이 장에 불규칙적으로 들어오면 장의 연동운동도 불규칙적으로 변하기 때문이다. 변비를 일으키거나 속이 더부룩해질 수 있다. 결국 유해균을 배출하지 못해 장내 유해균이 증식할 수 있다.

걷기나 가벼운 조깅과 하루 15분씩 40도 전후의 물로 반신욕을 하는 것도 장의 연동운동을 돕는다. 조성훈 차움 면역증강센터 센터장은 “반신욕을 하는 동안 장 속에서 음식물이 이동하는 순서대로 오른쪽 아랫배부터 시계 방향으로 천천히 원을 그리며 문지르면 장 연동운동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했다.

●면역력 높이는 생활수칙

1. 규칙적인 생활을 한다.

2. 충분한 수면을 한다.

3. 식사를 거르지 않는다.

4.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을 골고루 섭취한다.

5. 과음 과로 과식을 피한다.

6. 수분을 자주 섭취한다.

7. 자신의 체력에 맞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한다.

8. 스트레스를 적절히 관리한다.

9. 수시로 방 안을 환기한다.

10. 외출 후에는 반드시 30초 이상 손을 씻는다.

(출처, 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 기자>)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81 <공지> 뉴스타 부동산 93기( 4 주차) 교육 스케쥴 1 월 2…
교육부 2018.01.22 39
교육부 2018.01.22 39
11780 포스트 카드를 이용해 여러지역에 파밍 하세요~~~
나컴 2018.01.22 46
나컴 2018.01.22 46
11779 "지금은 해외동포들을 위한 대변인이 필요할 때" -남문기-
newstar 2018.01.22 62
newstar 2018.01.22 62
11778 정현 “코트에서 큰 절, 언젠가는 해보고 싶었다”
Angela 2018.01.22 65
Angela 2018.01.22 65
11777 '리얼 아이디(ID)' 오늘부터 발급
mimi 2018.01.22 67
mimi 2018.01.22 67
11776 ‘거주’ 아닌 ‘투자용’ 주택·아파트는 모기지·재산세 상한…
Kelly 2018.01.22 63
Kelly 2018.01.22 63
11775 LA지역 주택 구입자 10명중 4명은 '웃돈 매입'
Sandy 2018.01.22 65
Sandy 2018.01.22 65
11774 헤밍웨이가 사랑한 ‘땅끝마을’서 새 희망을 만난다
Angie An 2018.01.22 59
Angie An 2018.01.22 59
11773 "뉴스타로고 박아드립니다."
Sandy 2018.01.22 58
Sandy 2018.01.22 58
11772 버뱅크 구 아이키아 부지에 대형 주상복합…아파트 1173 유닛 등…
Kyunga 2018.01.22 62
Kyunga 2018.01.22 62
11771 장 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3
제니 남 2018.01.22 77
제니 남 2018.01.22 77
11770 우표값 50센트, 21일 부터 인상된다
Karen 2018.01.19 146
Karen 2018.01.19 146
11769 남가주 주택시장 올해도 뜨겁다
Angela 2018.01.19 160
Angela 2018.01.19 160
11768 투자자 울리는 "하우스 플리핑"
Carol 2018.01.19 172
Carol 2018.01.19 172
11767 렌트냐, 내집이냐… 전국 지역별 편차 크다
Kelly 2018.01.19 160
Kelly 2018.01.19 160
11766 부에나파크 집값 53% 뛰었다…2012년 11월부터 5년 새
Sandy 2018.01.19 153
Sandy 2018.01.19 153
11765 빅토빌 시, 올드타운 재개발 시동…올 하반기부터 청사진 마련
Kyunga 2018.01.19 144
Kyunga 2018.01.19 144
11764 황홀한 계곡 틈새로 빨려드는 신비, 지브라 슬롯 캐년
Angie An 2018.01.19 143
Angie An 2018.01.19 143
11763 가주 개스·전기료 내릴 듯…공급업체 법인세 인하 이유
Ashley 2018.01.18 141
Ashley 2018.01.18 141
11762 ‘건강보험 의무가입’ 올해도 적용돼요
Angela 2018.01.18 148
Angela 2018.01.18 148
11761 겨울에 투자목적 집 사면 렌트 수익률 높다
Kelly 2018.01.18 143
Kelly 2018.01.18 143
11760 "뉴스타가족 "모두가 함꼐 참여하는 거북이 마라톤!!!
나컴 2018.01.18 161
나컴 2018.01.18 161
11759 다운페이·이자율에 대한 질문 잊지 말아야
Sandy 2018.01.18 150
Sandy 2018.01.18 150
11758 다양한 옵션…새 모기지 상품 출시 잇따라
Kyunga 2018.01.18 152
Kyunga 2018.01.18 152
11757 웅장하면서도 아기자기···자연이 빚은 ‘진경산수화’
Angie An 2018.01.18 140
Angie An 2018.01.18 140
11756 ' 유니폼' 으로 이미지 개선 - 홍보 효과 ' 톡톡…
경영지원실 2018.01.17 156
경영지원실 2018.01.17 156
11755 주택구입 계획 있다면 이메일 조심하라
Sandy 2018.01.17 144
Sandy 2018.01.17 144
11754 은퇴 후 살기에 좋은 주는?
Angela 2018.01.17 147
Angela 2018.01.17 147
11753 'X세대(1965-1980 출생자)가 빚 가장 많다'
lacrescenta 2018.01.17 153
lacrescenta 2018.01.17 153
11752 남가주 130명 사망 ‘독감 비상 사태’
Kelly 2018.01.17 152
Kelly 2018.01.17 152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