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오피니언 > 250여 갤러리…예술과 문화의 도시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250여 갤러리…예술과 문화의 도시

angie 2017-09-13 (수) 09:29 8일전 53
250여 갤러리…예술과 문화의 도시

산타페 다운타운에 있는 샌 미구엘 미션. 1610년에 지어져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미션이다.

1923년 스티글리츠가 찍은 오키프의 인물사진.

자연을 내면화 하여 표현한 환상적인 추상화들.

산타페는 250여 개의 갤러리가 있는 예술도시다.

뉴멕시코주 샌타페 (Santa Fe)

나는 샌타페를 좋아한다. 샌타페는 현대사진의 아버지 알프레드 스티글리츠의 아내이며 미국 현대미술의 거장인 조지아 오키프가 말년을 살며 작업을 했던 곳이다. 그리고 일본 여배우 미야자와 리에의 샌타페 사진집도 있다. 1991년에 발간돼 155만 부가 팔린 이 누드 사진집은 나에게 샌타페에 대한 동경을 갖게했다.

샌타페는 남서부 뉴멕시코주 사막 한가운데 있는 도시다. 해발 7198피트. 하늘 가까운 곳에 위치한 샌타페는 공기가 좋다. 하늘은 짙푸른 코발트 빛이고 여과 없이 내리는 투명한 태양은 아도비 흙집을 생생하고 음영깊게 비치고 있다.

샌타페는 인구 7만의 작은 도시지만 대학이 4곳, 출판사가 27개, 대형 박물관과 미술관이 8개, 갤러리가 250개나 있는 문화도시다. 시민 여섯 명 중 한 명이 예술산업에서 일하고 다운타운을 중심으로 1000여 명의 예술가가 활동하고 있다.

샌타페는 오키프가 정착하면서 유럽 이주민들과 인디언들의 마을에서 점차 예술의 도시로 변해갔다. 그녀는 1917년 기차여행 중 이곳을 방문했다. 이후 몇 년에 한 번씩 이곳을 찾았다. 1946년 스티글리츠가 사망하자 오키프는 도시생활을 청산하고 1949년 뉴멕시코 샌타페로 완전히 이주했다. 1986년 98세에 죽을 때까지 살았다.

조지아 오키프는 1887년 11월15일 위스콘신주 농촌에서 태어났다.일곱 형제 중 장녀였던 오키프는 11살때부터 그림수업을 시작해 시카고 예술대학에 입학했다. 미술교사 생활을 하며 꽃을 그리던 오키프는 친구 아니타 폴리처에게 파스텔화를 보냈다. 친구는 오키프의 작품을 들고 뉴욕의 291 화랑 주인이었던 스티글리츠에게 보여줬다. 이게 그녀의 인생을 바꾸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미술가를 보는 안목이 뛰어난 알프레드 스티글리츠는 오키프가 자신의 내면을 진정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1915년 오키프는 스티글리츠를 만났고 오키프 작품이 291 화랑의 그룹전에 내걸렸다. 사진가였던 스티글리츠는 자신이 운영하던 사진 잡지에 "오키프의 소묘작품은 정신분석학적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 291 화랑에서는 한 여성이 종이 위에 이토록 솔직하게 자신을 표현한 작품을 결코 본 적이 없다"고 극찬했다. 스티글리츠는 그녀가 캔버스에 표현하고 싶었던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알았다.

1917년 4월에는 오키프의 첫 개인전이 291화랑에서 열렸다. 수채화, 유화, 석고 조각등 40여점이 전시됐다. 감수성이 예민한 오키프는 스물세 살이나 연상이었던 스티글리츠에 대한 존경심과 함께 매력을 느꼈다. 두 사람은 첫 만남 후 16년 만인 1924년 결혼했다.

샌타페시의 중심가에 1997년 개장한 오키프 미술관을 찾았다.관람객이 정말 많았다. 매년 각국에서 17만 여명이 찾는 명소이다. 오키프의 대표작 70여 점이 전시되어 있는 미술관은 그녀의 삶과 작업을 일목요연하게 보여 주고있다. 자연을 내면화해 표현한 환상적인 그림을 즐겼다.
산타페에 있는 오티프 미술관에서 관람객들이 그림을 자세히 보고 있다.
산타페에 있는 오티프 미술관에서 관람객들이 그림을 자세히 보고 있다.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82 여성 호칭 '미즈(MS.)'유래를 아시나요
marie 2017.09.21 9
marie 2017.09.21 9
11081 전 세계 인구의 사망원인 2위는 '당뇨'…1위는?
marie 2017.09.21 8
marie 2017.09.21 8
11080 “교통비·세금 등 꼼꼼히 따져라”
kelly 2017.09.21 6
kelly 2017.09.21 6
11079 "옐로스톤 관광, 가이드말 잘 따르세요"
Ashley 2017.09.21 11
Ashley 2017.09.21 11
11078 가을바람 ‘솔솔’ 맛있는 음식 먹어볼까
michelle 2017.09.21 11
michelle 2017.09.21 11
11077 바이어 직접 상대는 ‘금물’
Angela 2017.09.21 6
Angela 2017.09.21 6
11076 내달 7일 무료 건강검진 박람회 서울메디칼그룹+할리우드 차병원
Garden Grove사… 2017.09.21 8
Garden Grove사… 2017.09.21 8
11075 OC에 부는 별채 건립 규정 완화 바람
Kara 2017.09.21 12
Kara 2017.09.21 12
11074 남가주서 즐기는 독일 '가을축제'
angie 2017.09.21 9
angie 2017.09.21 9
11073 "잘 벌기보단 잘 자야 행복"
marie 2017.09.20 20
marie 2017.09.20 20
11072 형형색색, 평창의 가을 꽃길, 하얀 메밀꽃·분홍 백일홍·노란
michelle 2017.09.20 19
michelle 2017.09.20 19
11071 매년 적립되는 근로소득 누락 없나 살펴라
kelly 2017.09.20 14
kelly 2017.09.20 14
11070 "남가주에도 빅원 닥치나" 불안
sharon 2017.09.20 18
sharon 2017.09.20 18
11069 믿을 수 있는 에이전트 선정 필수
Angela 2017.09.20 18
Angela 2017.09.20 18
11068 아메리칸 인디언 1000년의 역사를 지키는 마을…타오스 푸에블로…
angie 2017.09.20 13
angie 2017.09.20 13
11067 "세금보고 서둘러 하는 것도 좋은 방법"
Kara 2017.09.20 24
Kara 2017.09.20 24
11066 설탕 든 음료 끊으면 혈압 떨어진다
Garden Grove사… 2017.09.20 9
Garden Grove사… 2017.09.20 9
11065 커피 반 잔의 가치
marie 2017.09.19 38
marie 2017.09.19 38
11064 "LA에 6천명 온다"…관광업계'대박'
Ashley 2017.09.19 39
Ashley 2017.09.19 39
11063 으시시~ 핼로윈 분위기 느껴봐요
Karen 2017.09.19 32
Karen 2017.09.19 32
11062 무료 검진행사 풍성...건강 챙기세요.
kelly 2017.09.19 40
kelly 2017.09.19 40
11061 10,834피트 고봉 아래로 펼쳐진 경이로운 세상
michelle 2017.09.19 36
michelle 2017.09.19 36
11060 가주 일부 조개류 섭취 금지…마비독소 '도모산' 검출…
Garden Grove 사… 2017.09.19 29
Garden Grove 사… 2017.09.19 29
11059 고쳐서 팔까. 새집으로 갈까
Angela 2017.09.19 19
Angela 2017.09.19 19
11058 역사 체험 여행지 천안, 문화 교류 활발하고 유명 먹거리, 맛집…
angie 2017.09.19 13
angie 2017.09.19 13
11057 최고 인기 인테리어스타일은 '빅토리안'
Kara 2017.09.19 41
Kara 2017.09.19 41
11056 <공지> 제 91(제 8 주 차) 기 뉴에이젠트 실무교육 9/21/2…
교육부 2017.09.18 72
교육부 2017.09.18 72
11055 9월16일 사랑나누기 마라톤 뉴스타부동산 후원및 참가
경영지원실 2017.09.18 61
경영지원실 2017.09.18 61
11054 미 벤처 CEO들에게 가장 '핫'한 '메이드 인 코리…
kennychu 2017.09.18 54
kennychu 2017.09.18 54
11053 가주내 판매 주택·콘도 첫 구입자 31.7% 차지
kelly 2017.09.18 53
kelly 2017.09.18 53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