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linda2016 2017-03-20 (월) 10:44 1년전 1081

 
심장마비 유발하는 의외의 원인 4가지 
★'미'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영부인인'낸시 레이건' 여사가, 6일 오전에 'LA'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94세). 100세 장수 시대라고 하는데‥‥‥, '낸시'여사도 100세 이상 사실것으로 짐작했지만 '인명은 재천'으로 '오라'고 할 때?, 간것이군요. 건강한 Mr. Hyun의 친동생도 'Field'에서  'Golf'를 치다가 갑작히 심장마비로 갔으며, 누구는 목요하다가 욕탕에서 심장마비로 응급처치 등,  손 한번 쓰지 못하고 갔습니다.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심장마비는 응급처치 후 바로 병원에 응급으로 가면 소생은 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참고하세요! 
 
 ↑ 부부가 싸우는  장면‥‥‥‥‥
 
심장의 기능이 갑자기 멈추는 심장마비의 원인으로는 비만, 당뇨, 고혈압뿐만 아니라 흡연과 오래 앉아 있는 습관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런데 이외에도 심장마비를 초래하는 특이하고도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원인들이 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심장마비의 뜻밖의 원인 4가지를 소개했다.
 
◆격한 분노=호주에서 나온 연구에 의하면 격렬하게 분노를 터뜨린 뒤 2시간 후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위험이 평상시보다 8.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먹을 꽉 쥐거나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자신이나 남을 다치게 하는 등의 분노 표출 행위는 분노의 강도를 7단계로 측정했을 때 5~6단계로 격렬한 정도에 속한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흡연자나 혈압이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평소 감정을 조절하는 방법을 터득하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분노를 일으키게 할 수 있는 주요 사항을 정리해보고 화가 날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거나 오락 활동과 휴식으로 분노를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심한 불안 증세=연구에 의하면 심각한 불안 증세는 심장마비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노 표출과 마찬가지로 심각한 불안 증세는 심장 박동 수와 혈압을 증가시키고 혈관을 경직시키며 혈액의 응고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심장마비 위험을 높인다.
 
평소 '스트레스'를 줄임으로써 분노와 불안 반응을 제한하는 방법을 실천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특히 생각을 조절하고 어떤 사건을 확대해석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한다.
 
◆약물 남용=약물이나 '알코올' 남용으로 인해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 '레드와인'이 심장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코올'이 들어있는 '레드와'인 역시 많이 마시면 득 될 게 없다. '알코올'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중성지방이 증가하고 혈압이 올라간다. 이렇게 되면 심장병과 돌연 심장사 위험 역시 증가한다.
 
◆지나친 폭식=음식을 한꺼번에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심장과 관련한 사고 위험을 증가시킨다. 미국에서 나온 한 연구에 의하면 심장 질환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폭식을 한 뒤 2시간 후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4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식은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신체에 작용을 한다. 우선 음식을 먹는 행동만으로도 심장 박동 수와 혈압이 증가한다. 또 음식으로부터 나와 혈류 속으로 들어가는 지방산과 증가한 '인슐린' 수기가 심장 동맥을 수축시킨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32 "3월 전국 주택 가격 8.9% 상승"
Tonya 2018.04.20 38
Tonya 2018.04.20 38
12231 '지구의 날' 맞아 곳곳서 체험 이벤트 풍성
ashley 2018.04.20 32
ashley 2018.04.20 32
12230 달라진 세법…내년 보고 준비는?
Anna 2018.04.20 39
Anna 2018.04.20 39
12229 디즈니랜드 입장권 수천장 실은 트럭 도난
Jungae 2018.04.20 49
Jungae 2018.04.20 49
12228 하이데저트 부동산 시장 10년 래 최고 호황
Kyunga 2018.04.20 53
Kyunga 2018.04.20 53
12227 ‘풀타임’ 바이어 아니면 내집 마련 어렵다
Tonya 2018.04.19 92
Tonya 2018.04.19 92
12226 수영장 있는 집 덜컥 사면 후회한다
Angie An 2018.04.19 98
Angie An 2018.04.19 98
12225 높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은 일찍 버려라
Jungae 2018.04.19 102
Jungae 2018.04.19 102
12224 [부동산 가이드] 은퇴와 시니어 단지(3)
Anna 2018.04.19 101
Anna 2018.04.19 101
12223 [부동산 칼럼] 인랜드 엠파이어의 신도시 이스트베일
Kelly 2018.04.19 87
Kelly 2018.04.19 87
12222 “주택보험 없어서 불안해서 못 살겠네”
ashley 2018.04.19 102
ashley 2018.04.19 102
12221 '주변 소개' 25%로 가장 많고, 온라인이 18%
Kyunga 2018.04.19 95
Kyunga 2018.04.19 95
12220 "LA한인타운에 49유닛 대형 콘도…11가·옥스퍼드 인근"
Tonya 2018.04.18 147
Tonya 2018.04.18 147
12219 '버뱅크에 대형 주상복합단지...메트로링크 역 인근'
Sharon 2018.04.18 147
Sharon 2018.04.18 147
12218 한국 부동산 매입시 외환신고 안 하면 처벌
Anna 2018.04.18 154
Anna 2018.04.18 154
12217 '건축비 상승률 1위' LA 주택난 심화
Carol 2018.04.18 139
Carol 2018.04.18 139
12216 조경 기본은 장소·기후에 맞는 수목 선택
Kyunga 2018.04.18 154
Kyunga 2018.04.18 154
12215 [부동산 이야기] 멜로루스(Mello Roos) 세금
Tonya 2018.04.17 178
Tonya 2018.04.17 178
12214 세금보고 끝나 후련? 서류 3년 이상 보관하라 1
Anna 2018.04.17 177
Anna 2018.04.17 177
12213 “눈 영양제, 환자 아니라면 눈 건강에 도움 안돼”
Jungae 2018.04.17 178
Jungae 2018.04.17 178
12212 수입 준 홈오너 빈방 렌트로 생활비 보충
Kyunga 2018.04.17 190
Kyunga 2018.04.17 190
12211 "빚 없는 주택의 중요성"
Tonya 2018.04.16 382
Tonya 2018.04.16 382
12210 <공지> 뉴스타 부동산 94기( 5주차) 교육 스케쥴 4 월 19…
교육부 2018.04.16 382
교육부 2018.04.16 382
12209 ~~‘55세 이상 이사해도 기존 재산세 유지’, ‘가주 전역 확대…
Chung Ok 2018.04.16 389
Chung Ok 2018.04.16 389
12208 오늘부터 크레딧 스코어 올라간다
Anna 2018.04.16 377
Anna 2018.04.16 377
12207 "뉴스타 로고 박아드립니다."
Anna 2018.04.16 373
Anna 2018.04.16 373
12206 '뒤뜰 유닛' 폭발적 증가…LA만 2340여건
Kyunga 2018.04.16 392
Kyunga 2018.04.16 392
12205 엠버 서, 스테파노 김, 유 지니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4
제니남 2018.04.16 413
제니남 2018.04.16 413
12204 "주택에서의 영업 금지"
Tonya 2018.04.13 937
Tonya 2018.04.13 937
12203 주택수요가 공급보다 높으면 ‘셀러스 마켓’
Jungae 2018.04.13 940
Jungae 2018.04.13 9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