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커뮤니티 > 오피니언 >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linda2016 2017-03-20 (월) 10:44 7개월전 467

 
심장마비 유발하는 의외의 원인 4가지 
★'미'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영부인인'낸시 레이건' 여사가, 6일 오전에 'LA'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94세). 100세 장수 시대라고 하는데‥‥‥, '낸시'여사도 100세 이상 사실것으로 짐작했지만 '인명은 재천'으로 '오라'고 할 때?, 간것이군요. 건강한 Mr. Hyun의 친동생도 'Field'에서  'Golf'를 치다가 갑작히 심장마비로 갔으며, 누구는 목요하다가 욕탕에서 심장마비로 응급처치 등,  손 한번 쓰지 못하고 갔습니다.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심장마비는 응급처치 후 바로 병원에 응급으로 가면 소생은 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참고하세요! 
 
 ↑ 부부가 싸우는  장면‥‥‥‥‥
 
심장의 기능이 갑자기 멈추는 심장마비의 원인으로는 비만, 당뇨, 고혈압뿐만 아니라 흡연과 오래 앉아 있는 습관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런데 이외에도 심장마비를 초래하는 특이하고도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원인들이 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심장마비의 뜻밖의 원인 4가지를 소개했다.
 
◆격한 분노=호주에서 나온 연구에 의하면 격렬하게 분노를 터뜨린 뒤 2시간 후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위험이 평상시보다 8.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먹을 꽉 쥐거나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자신이나 남을 다치게 하는 등의 분노 표출 행위는 분노의 강도를 7단계로 측정했을 때 5~6단계로 격렬한 정도에 속한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흡연자나 혈압이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평소 감정을 조절하는 방법을 터득하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분노를 일으키게 할 수 있는 주요 사항을 정리해보고 화가 날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거나 오락 활동과 휴식으로 분노를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심한 불안 증세=연구에 의하면 심각한 불안 증세는 심장마비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노 표출과 마찬가지로 심각한 불안 증세는 심장 박동 수와 혈압을 증가시키고 혈관을 경직시키며 혈액의 응고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심장마비 위험을 높인다.
 
평소 '스트레스'를 줄임으로써 분노와 불안 반응을 제한하는 방법을 실천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특히 생각을 조절하고 어떤 사건을 확대해석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한다.
 
◆약물 남용=약물이나 '알코올' 남용으로 인해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 '레드와인'이 심장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코올'이 들어있는 '레드와'인 역시 많이 마시면 득 될 게 없다. '알코올'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중성지방이 증가하고 혈압이 올라간다. 이렇게 되면 심장병과 돌연 심장사 위험 역시 증가한다.
 
◆지나친 폭식=음식을 한꺼번에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심장과 관련한 사고 위험을 증가시킨다. 미국에서 나온 한 연구에 의하면 심장 질환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폭식을 한 뒤 2시간 후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4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식은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신체에 작용을 한다. 우선 음식을 먹는 행동만으로도 심장 박동 수와 혈압이 증가한다. 또 음식으로부터 나와 혈류 속으로 들어가는 지방산과 증가한 '인슐린' 수기가 심장 동맥을 수축시킨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38 온카지노 www.99yna.com 타이산게임
온카지노 www.99… 2017.11.17 5
온카지노 www.99… 2017.11.17 5
11437 교황, 선물받은 람보르기니 경매…이라크 기독교 재건에 기부
Marie 2017.11.17 11
Marie 2017.11.17 11
11436 오렌지카운티 10가지 매력
mimi 2017.11.17 10
mimi 2017.11.17 10
11435 전염병 예방주사 성인된 후 한번 더 맞는 게 좋다
Kelly 2017.11.17 12
Kelly 2017.11.17 12
11434 첫 주택구입 정말 힘드네
Angela 2017.11.17 9
Angela 2017.11.17 9
11433 비용·시간 절약, 가상 디자인 인기
Sandy 2017.11.17 10
Sandy 2017.11.17 10
11432 "마일리지 빨리 써라, 1년 뒤 휴지된다"
Ashley 2017.11.17 8
Ashley 2017.11.17 8
11431 [트래블 포토] 여름보다 더 '핫'한 오로라 수도
Angie An 2017.11.17 10
Angie An 2017.11.17 10
11430 공공장소서 떼쓰더라도 화를 참아라
Marie 2017.11.16 24
Marie 2017.11.16 24
11429 뉴스타부동산에서 좋은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Ashley 2017.11.16 26
Ashley 2017.11.16 26
11428 저탄수화물·지중해식·채식···내게 맞는 식단 찾아야
Kelly 2017.11.16 23
Kelly 2017.11.16 23
11427 1년에 두번 또는 에스크로 통해 매달 납부
Angela 2017.11.16 20
Angela 2017.11.16 20
11426 중세 유럽의 정취 가득한 몰타
Angie An 2017.11.16 14
Angie An 2017.11.16 14
11425 범죄 발생 적고 사생활 보호 큰 장점 [게이트 커뮤니티]
Sandy 2017.11.16 13
Sandy 2017.11.16 13
11424 재산세 하루라도 연체하면 10% 벌금
Kyunga 2017.11.16 21
Kyunga 2017.11.16 21
11423 "로컬 업소의 세일부터 살펴라"…블랙프라이데이 쇼핑 팁
Marie 2017.11.15 28
Marie 2017.11.15 28
11422 에인절스 구장 근처 무료 셔틀버스4
Karen 2017.11.15 54
Karen 2017.11.15 54
11421 '대니얼 김, 크레센타밸리 타운의원 당선'
Sharon 2017.11.15 33
Sharon 2017.11.15 33
11420 연말시즌 소매체인들 ‘가격전쟁’ 돌입
Angela 2017.11.15 40
Angela 2017.11.15 40
11419 미국 부동산 시장 ‘버블’ 아니다
Kelly 2017.11.15 52
Kelly 2017.11.15 52
11418 "기상이변 땐 출근 마세요"…'기후휴가' 도입 기업 늘…
Sandy 2017.11.15 42
Sandy 2017.11.15 42
11417 11월 다낭 날씨 및 다낭 여행 정보는 “다낭콜센터”에서
Angie An 2017.11.15 23
Angie An 2017.11.15 23
11416 [부동산 가이드] 알짜배기 매물 케롤리 / 뉴스타부동산 명예부사…
Kyunga 2017.11.15 36
Kyunga 2017.11.15 36
11415 셰비 콜벳 신형 공개…최고 속도 시속 210마일
Marie 2017.11.14 46
Marie 2017.11.14 46
11414 차압주택 전체 매매의 2.2% 차지
Marie 2017.11.14 37
Marie 2017.11.14 37
11413 “생활습관 바꾸고 장기적 투자”
Ashley 2017.11.14 46
Ashley 2017.11.14 46
11412 유방암 “완치” 방심 못해···20년 후 재발도
Angela 2017.11.14 49
Angela 2017.11.14 49
11411 2018 새해 칼렌다 마지막 주문 받습니다.
나컴 2017.11.14 41
나컴 2017.11.14 41
11410 “12월10일까지 재산세 납부하세요”
Kelly 2017.11.14 43
Kelly 2017.11.14 43
11409 美 심장학회, 혈압지침 하향 조정…'130 이상 고혈압'
Sandy 2017.11.14 55
Sandy 2017.11.14 55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