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오피니언 >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뉴스타 커뮤니티
   부동산 뉴스

   뉴스타 소식

   내집 마련 가이드


HOME >> COMMUNITY

뉴스타 오피니언

성공은 롤모델을 따라하고 그 롤모델을 벤치마킹하는 것이기도합니다. 이 글들은 노심초사 열심히 일하시는 에이전트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도덕성을 유지하고 뉴스타화 하기위하여 작성 하였습니다.
New Star Song: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linda2016 2017-03-20 (월) 10:44 9일전 60

 
심장마비 유발하는 의외의 원인 4가지 
★'미'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영부인인'낸시 레이건' 여사가, 6일 오전에 'LA'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94세). 100세 장수 시대라고 하는데‥‥‥, '낸시'여사도 100세 이상 사실것으로 짐작했지만 '인명은 재천'으로 '오라'고 할 때?, 간것이군요. 건강한 Mr. Hyun의 친동생도 'Field'에서  'Golf'를 치다가 갑작히 심장마비로 갔으며, 누구는 목요하다가 욕탕에서 심장마비로 응급처치 등,  손 한번 쓰지 못하고 갔습니다.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심장마비는 응급처치 후 바로 병원에 응급으로 가면 소생은 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참고하세요! 
 
 ↑ 부부가 싸우는  장면‥‥‥‥‥
 
심장의 기능이 갑자기 멈추는 심장마비의 원인으로는 비만, 당뇨, 고혈압뿐만 아니라 흡연과 오래 앉아 있는 습관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런데 이외에도 심장마비를 초래하는 특이하고도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원인들이 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심장마비의 뜻밖의 원인 4가지를 소개했다.
 
◆격한 분노=호주에서 나온 연구에 의하면 격렬하게 분노를 터뜨린 뒤 2시간 후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위험이 평상시보다 8.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먹을 꽉 쥐거나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자신이나 남을 다치게 하는 등의 분노 표출 행위는 분노의 강도를 7단계로 측정했을 때 5~6단계로 격렬한 정도에 속한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흡연자나 혈압이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평소 감정을 조절하는 방법을 터득하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분노를 일으키게 할 수 있는 주요 사항을 정리해보고 화가 날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거나 오락 활동과 휴식으로 분노를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심한 불안 증세=연구에 의하면 심각한 불안 증세는 심장마비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노 표출과 마찬가지로 심각한 불안 증세는 심장 박동 수와 혈압을 증가시키고 혈관을 경직시키며 혈액의 응고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심장마비 위험을 높인다.
 
평소 '스트레스'를 줄임으로써 분노와 불안 반응을 제한하는 방법을 실천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특히 생각을 조절하고 어떤 사건을 확대해석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한다.
 
◆약물 남용=약물이나 '알코올' 남용으로 인해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 '레드와인'이 심장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코올'이 들어있는 '레드와'인 역시 많이 마시면 득 될 게 없다. '알코올'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중성지방이 증가하고 혈압이 올라간다. 이렇게 되면 심장병과 돌연 심장사 위험 역시 증가한다.
 
◆지나친 폭식=음식을 한꺼번에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심장과 관련한 사고 위험을 증가시킨다. 미국에서 나온 한 연구에 의하면 심장 질환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폭식을 한 뒤 2시간 후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4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식은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신체에 작용을 한다. 우선 음식을 먹는 행동만으로도 심장 박동 수와 혈압이 증가한다. 또 음식으로부터 나와 혈류 속으로 들어가는 지방산과 증가한 '인슐린' 수기가 심장 동맥을 수축시킨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관리자 로그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627 '5년 중 2년 거주' 무조건 양도세 면제 못 받는다
sharon 2017.03.29 23
sharon 2017.03.29 23
10626 "부에나파크, OC한인타운으로 급부상"
Angela 2017.03.29 10
Angela 2017.03.29 10
10625 로봇의 앞으로의 역활
Linda2016 2017.03.29 9
Linda2016 2017.03.29 9
10624 뉴스타 부동산 2017 스몰비지니스 스타트업 엑스포 참여
경영지원실-Davi… 2017.03.29 16
경영지원실-Davi… 2017.03.29 16
10623 카풀차선 " 3명 이상" 만 허용
Karen 2017.03.28 38
Karen 2017.03.28 38
10622 "부에나파크, OC한인타운으로 급부상"
ir 2017.03.28 26
ir 2017.03.28 26
10621 'X세대 고생 많았어’ 곧 내집 장만할 날 온다.
Garden Grove 사… 2017.03.28 28
Garden Grove 사… 2017.03.28 28
10620 <공지> 89 기(5 주차) 뉴스타 부동산 에이젠트 실무교육 3…
yongilchoi 2017.03.27 51
yongilchoi 2017.03.27 51
10619 뉴스타 로고를 새기세요.
Garden Grove 사… 2017.03.27 47
Garden Grove 사… 2017.03.27 47
10618 장 준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2
제니 남 2017.03.27 64
제니 남 2017.03.27 64
10617 [부고] 제니남 사장님의 어머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34
경영지원실-Davi… 2017.03.26 191
경영지원실-Davi… 2017.03.26 191
10616 지나친 지출은 금물, 반짝 유행 따르면 안 돼
angie 2017.03.23 78
angie 2017.03.23 78
10615 매물 나오면… 복수 오퍼에 웃돈 매매
Ashley 2017.03.23 73
Ashley 2017.03.23 73
10614 데빗카드 없이 ATM 사용한다
jane 2017.03.23 60
jane 2017.03.23 60
10613 자동차나 이자율 높은 융자금 갚는 게 우선
Kara 2017.03.23 88
Kara 2017.03.23 88
10612 [인터뷰] 미주 한국일보 H매거진 - 뉴스타 그룹 남문기 회장 1
newstar 2017.03.22 36
newstar 2017.03.22 36
10611 '주택가치 떨어뜨리는 4가지 색상'
sharon 2017.03.22 57
sharon 2017.03.22 57
10610 유대인들의 힘 1
linda2016 2017.03.22 40
linda2016 2017.03.22 40
10609 가주, 평년보다 벌레 많을 것…"모기 예방에 각별히 주의"
Garden Grove 사… 2017.03.21 37
Garden Grove 사… 2017.03.21 37
10608 <공지> 89 기(4 주차) 뉴스타 부동산 에이젠트 실무교육 3…
교육부 2017.03.20 40
교육부 2017.03.20 40
10607 사인판 프로모션 마감 합니다 / 주문 서두르세요~
나컴 2017.03.20 34
나컴 2017.03.20 34
심장마비 일으키는 원인
linda2016 2017.03.20 61
linda2016 2017.03.20 61
10605 따뜻한 소금물로 입안 헹구면 도움
Angela 2017.03.20 56
Angela 2017.03.20 56
10604 뉴스타 로고를 새기세요.
Garden Grove 사… 2017.03.20 26
Garden Grove 사… 2017.03.20 26
10603 알렉스 장, 브라이언 양 선생님 금탑을 축하드립니다~~~ 10
제니 남 2017.03.20 43
제니 남 2017.03.20 43
10602 양파의 효능
linda 2017.03.17 47
linda 2017.03.17 47
10601 칭찬합시다/ 알렉스 리 선생님 5
❤❤… 2017.03.16 112
❤❤… 2017.03.16 112
10600 어바인 이스트우드 빌리지 럭서리 타운홈 “단지 아이들 걸어서 …
ir 2017.03.16 63
ir 2017.03.16 63
10599 아주 중요한 의학 정보
linda2016 2017.03.16 57
linda2016 2017.03.16 57
10598 지나친 지출은 금물, 반짝 유행 따르면 안 돼
Kara 2017.03.16 93
Kara 2017.03.16 93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board_bottom_nmk-fb.jpg



매물찾기 | 오피스 | 에이전트 | 커뮤니티 | 회사소개 | 계열사소개 | 한국부동산
ⓒ 1992-2012 New Star Realty Inc. All rights reserved.
Licensed in the State of California. Jenny Sung-Won Nam, DRE# 01096925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Powered By NIT eConsulting    
3030 W. 8th St. #200, Los Angeles, CA 90005  Tel 213-385-49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