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 칼럼 > 에이전트 칼럼 > [부동산 가이드] 모빌홈
NewStarRealty.com: 뉴스타 부동산 - 미국 부동산 매매/렌트/리스/LA 아파트

컬럼 모음집

[부동산 가이드] 모빌홈

제인 리 2018-05-02 (수) 23:30 2개월전 1928  
옛날이나 지금이나 부모들의 자식 사랑은 변함이 없다. 요즘 인랜드에 불어오는 바람이 있다. 페이오프된 내 집을 가진 칠십대 부모들이 자식을 위해 그 집을 팔고 작은 집, 콘도, 모빌홈으로 이사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남은 돈으로 자식을 돕는다.
한국에서는 시집·장가가는 자식의 예단을 해 주려고 집을 판다는 소식을 자주 접한다. 여기는 아직까지 그런 분들은 드문 것 같다.

돈에 여유가 있는 부모들은 그냥 자식을 도와주면 되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이 더욱 많다. 많은 분들은 평생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집 장만 하나 했는데 그 집마저 자식을 위해 희생한다. "우리가 살면 얼마나 더 살겠어, 힘 있을 때 도와줘야지." 슬픈 것 같지만 이해가 되는 일이다. 추억이 많은 집을 팔려고 내놓으면서 하는 말들이다.

이런 집을 내놓을 때는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오랜 시간 불어난 살림들을 버리자니 그렇고 남 주자니 그렇고 …. 하나하나 애착이 가고 추억이 깃들어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지난 가을에 직접 경험한 일이다. 손님한테 전화가 결려왔다.
몇 십 년 전에 집을 샀는데, 팔고 모빌홈으로 가고 싶다고 했다. 이유는 자식을 위해서라고 했다.

애너하임 쪽으로 모빌홈을 찾았고 한 달 만에 이사를 했다. 몇십 년 동안 살아온 집을 떠나는 것은 슬픈 일이고 힘든 일이지만 너무나 만족해 하고 소문을 많이 내 주셨다. 집을 팔아 모빌홈을 사고 남은 돈으로 자녀에게 사업체를 차려주고 현재 열심히 자식을 도우면서 건강하게 살고 있다.
최근에도 오랜만에 통화를 했는데 비즈니스가 너무 잘 돼서 바쁘시다고 했다.

요즘 많은 전화가 걸려온다. 현재 진행 중인 케이스도 있다. 꼭 비즈니스만 자식에게 사주는 것은 아니다. 어떤 분은 다운페이먼트도 돕는다.

모빌홈은 두 가지 종류의 단지가 있다. 하나는 가족단지이고 하나는 시니어들을 위한 단지다.
조용한 것을 좋아하는 부모들은 시니어 단지로 간다. 아직 자식이 집에 같이 살아야 하시는 분들은 가족이 살 수 있는 가족단지를 선호한다.

시니어 단지는 보통 55세 이상이어야 한다. 부부 중에 최소 한명은 55세 이상이어야 자격이 된다.
주로 70년 대를 중심으로 모빌홈 파크가 지어지기 시작했는데 현재는 오래된 것을 허물고 새로 짓는 모빌홈이 꽤 많아지고 있다.

요즘 모빌홈은 정말 예쁘게 잘 지어지고 업그레이드 옵션도 많다. 나도 나중에 70세가 넘으면 들어가야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시니어 아파트는 단독 주택만 살아본 나에게는 좀 답답할 것이라는 생각도 모빌홈을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다.

모빌홈을 선호하는 이유 중에 다른 것은 우선 싸다는 것이다. 집값이 너무 오른 것에 비하면 정말 싸다. 심적인 부담이 적다. 시니어 아파트와 다르게 단층이고 단독건물이다. 작으나마 채소도 조금 심을 수 있는 마당이 있다.
모빌홈은 단독 주택과가 다르게 땅 렌트비가 있다. 매달 내는 랜드비는 지역마다 파크마다 다르다. 한 달에 내는 땅값이 적게는 560달러부터 많이 내는 곳은 1775달러도 있고 더 비싼곳도 있다.

추가로 땅 렌트비가 없는 곳도 있다. 그것은 땅을 모빌홈과 같이 사는 것이다. 대신 가격이 좀 비싸다. 땅값을 모빌홈 오너들이 같이 나누어 HOA 형식으로 낸다.

▶문의:(951)218-8244


남문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or